선수가 고사한 회장 자리, 선수협 다시 존재가치 위협받나

105 0 0 2022-11-30 06:31: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가 다시 수장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선수협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다음달 1일 열리는 선수협 시상식 '리얼글러브 어워드'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제12대 선수협 회장 취임식이 취소됐다고 알렸다. 선수들이 직접 뽑아 수여하는 리얼글러드 어워드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선수협은 현 회장인 양의지(두산)의 뒤를 이을 새 회장을 뽑기 위해 리그에 소속된 선수들이 시즌 후 비대면 투표를 진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선수협 회장 후보는 리그 연봉 상위 20위 안에 든 선수들이었는데 이중 최다 득표자가 회장 취임을 고사하면서 투표가 무효화됐다. 선수협은 다음달 1일 시상식에 앞서 진행되는 선수협 정기총회에서 다시 회장 선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1일 새 회장이 바로 추대될 수도 있지만 공석이 된다 해도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2017년 이호준 전 회장이 물러난 뒤 2019년 이대호가 10대 회장으로 선임되기 전까지 2년간 선수협은 회장이 없었다.

당시 선수협은 고액 연봉자 위주로 '자기 배 불리기'만 한다는 비판이 컸다. FA 상한선, 외국인 선수 계약금,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선수 선출 과정에서의 논란 등으로 선수협과 선수들은 연일 비판의 대상이 됐는데 그 과정에서 선수협이 능동적인 의지를 보이지 않아 협회 소속 선수들조차 보호하지 못한다는 시선이 쏟아졌다.

그러다 2019년 이대호가 회장으로 취임한 뒤 KBO와 FA 등급제, 샐러리캡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에 나섰고, 2020년 12월 양의지가 11대 회장으로 선임되고 나서 2차드래프트 폐지에 대한 반발, 선수들의 품위손상행위에 대한 사과 등 야구계 이슈에 적극 대응하면서 선수협의 이미지가 조금씩 변화하기 시작했다. 선수협은 2020년부터 저연차, 저연봉 선수들을 위한 서귀포 개인훈련 캠프도 마련했다.

그런데 이번에 선수들이 뽑은 차기 회장이 자리를 거부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현재 선수협이 조직을 이루고 있는 선수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임의로 연봉만 보고 선수협 회장 후보를 정하는 것도 문제가 있지만 애초에 회장을 맡고 싶어 하는 선수가 없어 울며 겨자먹기로 고액 연봉자들이 떠맡은 규정이다.

선수들이 선수협에 대한 애정과 참여의식이 없는 점은 계속해서 선수협이 야구계에서 큰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이유로 꼽혀왔다. 선수협 회장이 다시 공석이 된다면 선수협은 선수를 대표한다는 정당성을 더욱 잃을 수 있다. 선수협은 다시 찾아올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76
네덜란드 신성 빅 딜 예고, “1260억? 나라면 100% 돈 쓸 것” 순대국
22-11-30 20:38
18075
23억원 받고 1군 등판 '0회'…日 니혼햄과 재계약한 간트 원빈해설위원
22-11-30 17:42
18074
"휴스턴 1루수 영입, 벌랜더 관심 없다는 뜻…다저스에 기회" 질주머신
22-11-30 16:26
18073
아브레유 영입하고 싶었지만…‘스몰마켓’ CLE, “우리의 능력 밖이었다” 와꾸대장봉준
22-11-30 15:56
18072
[월드컵] 경우의 수 뚫리네…20년 만에 16강 탄생, 한국도 할 수 있다 손예진
22-11-30 14:54
18071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블랙매니저
22-11-30 13:28
18070
6수에도 실패한 이란 16강 진출, 亞 최다 탈락 불명예 기록만 늘었다 손나은
22-11-30 13:22
18069
[월드컵] 64년 만에 월드컵 진출→1무 2패로 마무리…"베일, 은퇴 없다" 음바페
22-11-30 11:36
18068
코스타리카-독일전, 남자 월드컵 사상 최초 ‘전원 여성 심판’ 미니언즈
22-11-30 10:09
1806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1-30 09:24
VIEW
선수가 고사한 회장 자리, 선수협 다시 존재가치 위협받나 닥터최
22-11-30 06:31
18065
'볼이 머리에 맞았다'…호날두, 팀 동료에 득점 빼앗기자 FIFA에 분노 치타
22-11-30 04:48
18064
마네 없이 강한 세네갈, 에콰도르 2-1로 잡고 A조 2위 16강행 불쌍한영자
22-11-30 03:30
18063
3위였던 세네갈 '역전' 16강…네덜란드 1위-에콰도르·카타르 탈락 가츠동
22-11-30 02:02
18062
어떤 팀이든 '230억 원' 내면 이강인 데려간다…"마요르카, 이적시장 앞두고 두려움 장그래
22-11-30 00:33
18061
퇴장 당한 벤투 감독 "선수들에게 미안하다…책임은 나에게" 떨어진원숭이
22-11-29 23:21
18060
어제 무슨 일 있었나?’ 벤투 감독, 오늘 밤 기자회견서 들려준다 이영자
22-11-29 22:04
18059
다시 깔았네요 가터벨트
22-11-29 21:40
18058
3쿼터 지배' SK, 캐롯에 1라운드 패배 설욕... 캐롯은 첫 연패 홍보도배
22-11-29 21:11
18057
양의지 놓쳤지만…외부 FA 3명 꽉 채운 한화 '136.7억 투자' 순대국
22-11-29 20:03
18056
'나는 우리형 동생'…브루노, 첫 골에 대해 "호날두가 공 건드렸다" 소주반샷
22-11-29 16:59
18055
[NBA] '적수가 없다' 1위 보스턴 셀틱스, 이번에는 35점차 대승 수확 곰비서
22-11-29 16:16
18054
‘넴하드 버저비터 3점슛’ 인디애나, 레이커스에 15점 차 역전승[NBA] 와꾸대장봉준
22-11-29 15:34
18053
A·B조 최종전, 16강 진출 누구라도 가능하다! 카타르만 탈락 확정 오타쿠
22-11-29 1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