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무슨 일 있었나?’ 벤투 감독, 오늘 밤 기자회견서 들려준다

147 0 0 2022-11-29 22:04:3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가나전을 돌아보며 상황 설명을 할 예정이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4시(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1무 1패가 되어 조 3위로 내려앉았다.

경기 막판에 벤투 감독이 분노했다. 추가시간 10분이 끝나갈 무렵 한국이 코너킥 기회를 얻었으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코너킥 찰 시간을 주지 않고 경기를 끝냈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뿐만 아니라 주장 손흥민을 비롯해 김영권, 권경원, 이강인 등이 테일러 주심에게 달려가 항의했다.

테일러 주심은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냈다. 퇴장을 당한 벤투 감독은 3차전인 포르투갈전에 벤치에 앉을 수 없다. 한국은 선장 없이 항해해야 한다. 벤투 감독은 관중석에서 한국-포르투갈 경기를 관전한다. 직접적인 전술 지시도 어려운 상황이다. 전자기기를 쓸 수도 없다.

벤투 감독이 기자회견에 나온다. 29일 오후 4시(한국시간 10시) 카타르 도하의 알 에글라 훈련장에서 한국 대표팀의 기자회견이 예정되어 있다. 카타르 입성 후 매일 이곳에서 선수 2명씩 기자회견을 했다. 앞서 손흥민, 김민재, 황인범, 나상호, 이강인, 조규성, 황의조 등이 차례로 나와 월드컵 준비 소감을 들려줬다.

29일은 벤투 감독 차례다. 선수는 기자회견에 동행하지 않는다. 벤투 감독은 가나전 퇴장 상황을 두고 본인이 직접 상황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벤치에 앉지 못하는 포르투갈전 대응책도 들려줄 전망이다.

벤투 감독은 가나전이 끝난 뒤에 FIFA 공식 기자회견에도 들어갈 수도 없었다. 벤투 감독 대신 나온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는 “마지막 코너킥 찬스에서 기회를 박탈당해서 우리 모두 화가 났다. 동점골 넣을 수 있는 기회를 빼앗겼다”면서 “벤투 감독은 심판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하지 않았다. 불공정하다는 생각이 들어 항의했다. 벤투 감독도 사람이다. 인간적인 반응이었다”고 설명했다.

포르투갈전은 세르지우 코치가 벤치에서 작전을 지시한다. 손흥민은 "벤투 감독님이 벤치에 앉지 못하는 건 아쉽지만, 이럴수록 선수들은 감독님의 지시를 더 잘 이행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막내 이강인도 "비록 감독님이 벤치에 없더라도 항상 선수들과 함께 있다는 걸 잘 안다. 포르투갈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77
오히려 좋아!...'가나 귀화 거절'했던 윙어, 빅클럽 '러브콜' 세례 장사꾼
22-11-30 22:46
18076
네덜란드 신성 빅 딜 예고, “1260억? 나라면 100% 돈 쓸 것” 순대국
22-11-30 20:38
18075
23억원 받고 1군 등판 '0회'…日 니혼햄과 재계약한 간트 원빈해설위원
22-11-30 17:42
18074
"휴스턴 1루수 영입, 벌랜더 관심 없다는 뜻…다저스에 기회" 질주머신
22-11-30 16:26
18073
아브레유 영입하고 싶었지만…‘스몰마켓’ CLE, “우리의 능력 밖이었다” 와꾸대장봉준
22-11-30 15:56
18072
[월드컵] 경우의 수 뚫리네…20년 만에 16강 탄생, 한국도 할 수 있다 손예진
22-11-30 14:54
18071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블랙매니저
22-11-30 13:28
18070
6수에도 실패한 이란 16강 진출, 亞 최다 탈락 불명예 기록만 늘었다 손나은
22-11-30 13:22
18069
[월드컵] 64년 만에 월드컵 진출→1무 2패로 마무리…"베일, 은퇴 없다" 음바페
22-11-30 11:36
18068
코스타리카-독일전, 남자 월드컵 사상 최초 ‘전원 여성 심판’ 미니언즈
22-11-30 10:09
1806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1-30 09:24
18066
선수가 고사한 회장 자리, 선수협 다시 존재가치 위협받나 닥터최
22-11-30 06:31
18065
'볼이 머리에 맞았다'…호날두, 팀 동료에 득점 빼앗기자 FIFA에 분노 치타
22-11-30 04:48
18064
마네 없이 강한 세네갈, 에콰도르 2-1로 잡고 A조 2위 16강행 불쌍한영자
22-11-30 03:30
18063
3위였던 세네갈 '역전' 16강…네덜란드 1위-에콰도르·카타르 탈락 가츠동
22-11-30 02:02
18062
어떤 팀이든 '230억 원' 내면 이강인 데려간다…"마요르카, 이적시장 앞두고 두려움 장그래
22-11-30 00:33
18061
퇴장 당한 벤투 감독 "선수들에게 미안하다…책임은 나에게" 떨어진원숭이
22-11-29 23:21
VIEW
어제 무슨 일 있었나?’ 벤투 감독, 오늘 밤 기자회견서 들려준다 이영자
22-11-29 22:04
18059
다시 깔았네요 가터벨트
22-11-29 21:40
18058
3쿼터 지배' SK, 캐롯에 1라운드 패배 설욕... 캐롯은 첫 연패 홍보도배
22-11-29 21:11
18057
양의지 놓쳤지만…외부 FA 3명 꽉 채운 한화 '136.7억 투자' 순대국
22-11-29 20:03
18056
'나는 우리형 동생'…브루노, 첫 골에 대해 "호날두가 공 건드렸다" 소주반샷
22-11-29 16:59
18055
[NBA] '적수가 없다' 1위 보스턴 셀틱스, 이번에는 35점차 대승 수확 곰비서
22-11-29 16:16
18054
‘넴하드 버저비터 3점슛’ 인디애나, 레이커스에 15점 차 역전승[NBA] 와꾸대장봉준
22-11-29 1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