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8강! 미국에 3-1 완승... '1골 2AS' 둠프리스, 측면 찢었다

143 0 0 2022-12-04 02:21: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오렌지군단 네덜란드가 가장 먼저 8강에 진출했다. 오른쪽 수비수 덴젤 둠프리스(인테르 밀란)가 측면을 찢어내는 특급 활약을 펼쳤다.

네덜란드는 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 미국과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우승후보 네덜란드는 8강에 올라 정상 도전을 이어갔다. 미국과 역대 상대전적에서도 5승1패 유리하게 끌고 갔다. 네덜란드는 아르헨티나, 호주 8강 경기의 승자와 4강에서 맞붙는다.

미국은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16강에 진출한 것으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네덜란드는 3-4-1-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데파이, 각포 투톱에 클라센이 공격을 지원했다. 드 룬과 데용이 중원을 조율했고, 블린트와 둠프리스가 양 쪽 윙백 역할을 맡았다. 스리백은 팀버와 반다이크, 아케였다. 골문은 노페르트가 지켰다.

미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풀리시치와 페레이라, 웨아가 스리톱으로 출격했다.

네덜란드가 일찍이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10분 데파이의 선제골이 터졌다. 오른쪽 측면에서 둠프리스가 낮고 빠르게 건네준 크로스를 데파이가 원터치로 때려 넣었다. 전반 18분에는 블리트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떴다.

이후 양 팀은 중원에서 볼을 돌리며 기회를 찾았다. 하지만 수비가 촘촘했다. 전반 막판쯤 돼서야 미국이 강하게 몰아붙였다. 전반 43분 웨아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긴 했지만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전반 44분 미국 풀백 데스트는 폭발적인 드리블을 선보였다. 그러나 슈팅이 수비벽에 걸렸다.

하지만 추가골은 네덜란드의 몫이었다. 선제골 장면과 비슷했다. 전반 추가시간 둠프리의 빠른 크로스를 블린트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전반은 네덜란드가 2-0으로 앞섰다.

골이 필요했던 미국은 공격적으로 나섰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페레이라를 빼고 레이나를 투입했다. 네덜란드도 클라센과 데 룬 대신 코프메이너르스, 베르바인을 들여보내 변화를 줬다.

미국은 의욕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8분 풀리시치의 슈팅을 시도했고, 1분 뒤에는 맥케니도 골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미국 골키퍼 맷 터너의 활약도 좋았다. 후반 16분 데파이의 슈팅을 막아낸 것에 이어 후반 26분 슈퍼세이브까지 선보였다. 코프메이너르스의 중거리 슈팅을 쳐낸 뒤 넘어진 상태에서 데파이의 헤더 슈팅까지 막아냈다.

덕분에 미국은 반격에 성공했다. 후반 30분 교체로 들어온 라이트가 풀리시치의 크로스를 만회골로 연결했다. 슈팅이 빗맞았지만 공이 골문 안으로 향하는 행운의 골이었다.

하지만 네덜란드는 곧바로 카운터펀치를 날렸다. 후반 36분 둠프리스가 블린트의 크로스를 왼발 발리 슈팅으로 때려내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둠프리스는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상대 수비진을 무너뜨렸다. 네덜란드는 마지막까지 미국의 공격을 막아내 승리를 지켜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117
비록 졌지만…호주가 보여준 저력, 한국도 가능하다 극혐
22-12-04 08:03
18116
‘라스트 댄스’ 메시 앞세운 아르헨티나, 호주와 16강전 선발 명단 발표 미니언즈
22-12-04 04:19
VIEW
네덜란드 8강! 미국에 3-1 완승... '1골 2AS' 둠프리스, 측면 찢었다 물음표
22-12-04 02:21
18114
16강 탈락 후에도 콩가루 집안...벨기에 선수 '5명' 조귀 귀국 조현
22-12-04 00:37
18113
제수스-텔레스 OUT, 브라질 24명으로 벤투호 상대해야 닥터최
22-12-03 23:16
18112
러시아 때와는 확 다르다...'카타르 16강 대진 특징은?' 찌끄레기
22-12-03 21:15
18111
[카타르 ON]기적의 16강으로 '손차박 대전' 끝, 손흥민이 'GOAT'다 픽도리
22-12-03 19:29
18110
'디펜딩 챔피언' KB, 박지수도 강이슬도 김민정도 없이 경기를 치른다면? 곰비서
22-12-03 18:22
18109
'커리-탐슨-풀 활약 + 그린 결정적 3점슛' GSW, 시카고에 진땀승 애플
22-12-03 16:21
18108
'높이, 더 높이' 성장 꿈꾸는 이정현과 김승기 감독의 합심 오타쿠
22-12-03 15:03
18107
[NBA] 브루클린이 팀 농구 펼치니 이렇게 무섭다…4연승 질주 호랑이
22-12-03 13:55
18106
[포르투갈전] 호날두, 직접 입 열었다 "빨리 나가라길래, 입 다물라고 했을 뿐" 가습기
22-12-03 12:07
18105
[카타르 REVIEW] 한국 vs 브라질 16강 성사…전체 대진표 완성 물음표
22-12-03 09:38
18104
패배 인정한 산투스 감독, "이기고 싶었지만…한국의 집중력이 더 좋았다" 뉴스보이
22-12-03 03:28
18103
대한민국 ~~~~ 16강 ㅅㅅㅅㅅㅅㅅㅅㅅ 간빠이
22-12-03 02:12
18102
전반전 괜찬타 불도저
22-12-03 01:00
18101
'호날두 선발' 포르투갈, '브페-베실바 제외' 로테이션 가동 노랑색옷사고시퐁
22-12-02 23:52
18100
찬스 날리고, 유리 박살내고...루카쿠, '휴가 취소→인테르 복귀' 결심 섹시한황소
22-12-02 22:12
18099
여농 케이비 심각하다 박과장
22-12-02 20:17
18098
16강 일본 ‘1mm’ 차이의 승리 … 축구 규칙 9조 뭐길래? 픽샤워
22-12-02 17:11
18097
[카타르 ON]흥민-강인-규성-희찬, 포르투갈전 '꿈의 4중주' 가동될까 질주머신
22-12-02 16:15
18096
[442.live] "실력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이강인, 벤투의 '깜짝 카드' 될까? 철구
22-12-02 15:15
18095
한국 떠난 외인 투수, 일본서 생존…前 KIA 다카하시 '세이부 재계약' 애플
22-12-02 14:46
18094
'성적은 좋았는데...' 새드엔딩으로 끝난 '류현진 베프' 푸이그의 KBO 도전기 손예진
22-12-02 1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