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맨유 나온 남자야! 공사판 막노동꾼이 퍼거슨 애제자였다니

129 0 0 2023-06-12 12:56: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러 캡처.미러 캡처.[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리 로슈는 젊은 나이에 유니폼을 벗었다. 공사판에 뛰어들어 일찌감치 제 2의 인생을 시작했다.

영국 언론 '미러'는 12일(한국시각) 로슈의 특이한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맨유 유스에서 시작해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의 선택까지 받았지만 축구 선수로 대성하지 못했다.

로슈는 중앙수비수와 라이트백을 주로 맡았다. 미러에 따르면 로슈는 2003년 챔피언스리그 데포르티보와 경기에도 출전했다. 리그컵 대회 아스널전도 소화했다. 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에는 프리미어리그에서 1경기 출전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미러는 '그는 현재 건축 현장에서 일한다. 27세에 은퇴했다. 맨유 아카데미를 거쳐 번리, 렉스햄, 드롤스덴 등에서 뛰었다. 그는 자신이 이런 식으로 끝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로슈는 "내가 이렇게 될 줄은 결코 몰랐다. 특히나 맨유와 같은 큰 클럽과 계약하지 않았나. 35살까지 축구를 할 줄 알았다. 3년째 이곳에서 일하고 있다. 축구와 조금 다르지만 적응해야 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AFP연합뉴스AFP연합뉴스로슈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뛰었던 소중한 1경기를 기억한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였다. 당대 최고의 스트라이커 앨런 시어러를 막아야 했다. 시어러는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최다골(260골) 기록 보유자다.

로슈는 "나는 괜찮았던 것 같은데 파포스트에서 헤딩 경합에서 내가 졌다. 그래서 퍼거슨 감독이 나에게 먼저 움직여서 그렇게 하지 못하도록 하라고 지시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회상했다.

팬들이 유명 선수와 자신을 착각한 에피소드도 털어놨다. 로슈는 "공항에서 누군가 나를 보고 니키 버트인 줄 알고 사인을 요청했다. 그래서 사인을 해줬다"라고 추억했다.

로슈는 축구계를 떠났지만 선수협회 도움을 받아 새 직업을 구했다.

미러는 '선수협회가 로슈를 지원했다. 그는 배관공이다. 선수협회는 선수들이 예기치 않게 커리어가 중단됐을 때를 대비해 축구 이외의 분야에서 일자리를 찾도록 도와준다'라고 설명했다.

로슈는 "동료들이 나에게 맨유에 대해 물어본다. 어떻게 여기까지 오게 됐는지 궁금해한다. 귀찮아지기 때문에 맨유에서 뛰었다고 소문내지 말아야 한다"라며 웃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193
맨유가 아직 가장 앞서 있다" 김민재 영입 라이벌 늘어나는 것도 사실 사이타마
23-06-12 22:52
20192
국대 첫 발탁' 박용우 인종차별건에 KFA, "클린스만 감독도 사건 인지...연맹과 함께 검토할 것" 이아이언
23-06-12 22:05
20191
이정후 1위, 롯데 10개 부문 선두···경합 포지션은? 가츠동
23-06-12 21:12
20190
이강인, AT 마드리드 안 간다…"협상 완전히 결렬" 조폭최순실
23-06-12 20:13
20189
피부 까만 동료에게 "동남아"... 울산 선수들 '인종차별' 사과 군주
23-06-12 17:18
20188
“SON 어느덧 30세, 자리 물려받을 수도” 정작 메시 후계자는 관심 없다! 타짜신정환
23-06-12 16:54
20187
‘동남아 선수 비하’ 울산 사과… 전북·사살락 “인종차별 반대”(종합) 이영자
23-06-12 15:58
20186
맨유서 망한 '짜증유발자'가 SON 파트너라니? 토트넘 무슨 심보인가 원빈해설위원
23-06-12 14:00
20185
레알이 케인 영입 철회한 이유...'세계 최고 쓰리톱' 구축한다 곰비서
23-06-12 13:12
VIEW
나 맨유 나온 남자야! 공사판 막노동꾼이 퍼거슨 애제자였다니 철구
23-06-12 12:56
20183
챔스 결승골 못 막아 '미운털'박힌 인터밀란 GK, 첼시가 데려간다 손예진
23-06-12 11:23
20182
'매과이어가 쏘아올린 공' 김민재, 다 됐다던 맨유행 '답보 상황', 대신 뉴캐슬-PSG-첼시 '적극적' 음바페
23-06-12 10:24
20181
토트넘, '1187억' 공격수 '813억'에 데려온다…포스테코글루가 원한다 홍보도배
23-06-12 05:21
20180
이왕이면 3위로 끈내라 순대국
23-06-12 03:53
20179
토트넘, 고민거리 'GK 찾기' 가닥 잡았다…스페인 국대와 '개인 합의' 픽샤워
23-06-12 02:14
20178
토트넘 거절하고 UCL 뛴다더니…그 팀이야?→'제2의 호날두' 깜짝 행보+SON·이강인 영향 픽도리
23-06-12 00:09
20177
0-2→3-2→3-3→3-4→4-4→6-4, 삼성 강민호의 끝내기 홈런···롯데 4위 추락 질주머신
23-06-11 22:27
20176
바이아웃 '350억' 상승? 문제 NO...이강인, 마요르카와 구두 계약→ '250억 이상' 제의 받으면 이적 가능 소주반샷
23-06-11 20:29
20175
'로드리 결승골' 맨시티, 인테르에 1대0 승리! 사상 첫 UCL 우승+트레블 달성! KDB 부상 아웃 불구 결국 우승! 유럽 챔피언 등극 와꾸대장봉준
23-06-11 07:17
20174
시티 쉽게는 못이기는구나 애플
23-06-11 04:50
20173
EPL 수비수 최고 이적료 먹튀의 떠나지 않을 결심.. 김민재의 맨유행에 또 다른 변수되나 호랑이
23-06-11 02:32
20172
'라이스 줄게, 대신 '이 선수' 내놔'...웨스트햄의 큰 그림→아스널은 고민 손나은
23-06-11 01:10
20171
'SON-日 ST-클루셉스키' 쓰리톱+매과이어+라야...엔제의 토트넘 베스트 11 가습기
23-06-10 22:39
20170
아스널, 내년에도 우승 노린다!...핵심 CB과 4년 재계약 합의 음바페
23-06-10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