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한 천재' 알리의 '충격 고백', '절친'' 손흥민 응원 "너의 용기가 자랑스러워"

163 0 0 2023-07-14 03:11: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손흥민이 델레 알리에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손흥민 인스타그램 갈무리
▲ 토트넘 시절 절친한 친구였던 손흥민과 알리.
▲ 알리와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이 델레 알리(26)에게 따듯한 메시지를 남겼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너의 용기 있는 말이 많은 사람을 도울 것이야. 네가 자랑스러워 친구"라고 게시글을 남겼다.

같은 날 공개된 알리의 인터뷰에 대한 응원이었다. 알리는 '더 오버랩'과 인터뷰를 통해 최근 부진 이유를 설명했다. 게리 네빌과 대화에서 알리는 "튀르키예에서 돌아왔을 때 정신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느꼈다. 재활 시설에 가기로 결정했다. 중독과 트라우마를 다루는 곳이다"라며 "24살에 은퇴를 고려하기도 했다. 수면제에 중독됐었다. 가슴 아픈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충격적인 고백이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토트넘을 떠난 뒤 부진했던 알리다. 사생활 문제와 프로 의식 결여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었던 알리다. 누구도 알 수 없었던 사정이 있었다. 알리는 약 40분 가량의 인터뷰를 통해 그간 느꼈던 심정을 솔직히 털어놨다.

알리는 "6살 때 성추행을 당했다. 7살 때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고, 8살에 마약을 팔기 시작했다. 11살 때는 옆 동네 사람들이 나를 다리 밑에 매달아 놨다. 12살 때 입양됐다. 큰 도움을 준 가족이었다"라고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 델리 알리가 전성기 경기력을 되찾을까.
▲ 델리 알리가 전성기 시절 영향력을 되찾을 수 있을까.
▲ 인터뷰에서 눈시울을 붉힌 알리. ⓒ더 오버랩 유튜브 영상 갈무리


축구 선수로서 큰 성공을 맛보고도 트라우마는 여전히 남아있었다. 알리는 수면제 중독과 과도한 음주로 급격히 부진에 빠졌다. 그 누구에게도 본인의 아픔을 전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알리는 "제가 느꼈던 감정을 무디게 하기 위한 행동들이었다. 그런 목적으로 생활했다는 것을 나조차도 깨닫지 못했다"라며 "어느 순간 모든 것이 매우 나빠졌다. 문제의 원인을 해결하지 않았다. 트라우마와 감정을 오롯이 혼자 처리하려고 노력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용기를 낸 알리는 최근 치료 과정까지 솔직하게 밝혔다. 재활 시설에서 6주간 치료로 정상 생활을 되찾았다. 구단도 알리를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마음의 짐을 느낀 알리는 반등을 다짐했다. 그는 "많은 사람이 날 도와주려 애썼다. 소속팀 에버튼도 내게 전폭적인 지원을 해줬다"라며 "3주 전에 재활을 끝냈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마음을 다잡았다.

영상을 본 손흥민도 알리에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토트넘 시절 두 선수는 절친한 친구로 통한다. 손흥민은 개인 SNS에 "너의 용기 있는 말이 많은 사람을 도울 것이야. 너가 자랑스러워 친구"라는 말과 함께 알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 시절의 알리를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544
'텐 하흐 감독 밑에서 뛸래요!' 리버풀-FC바르셀로나 타깃, 맨유 합류 강력한 의지 불도저
23-07-14 22:44
20543
'1746억' 오늘 英 최고 이적료 깨진다...오피셜 임박 노랑색옷사고시퐁
23-07-14 21:10
20542
[442.live] PSG에 달려있는 이강인의 금메달...PSG는 현재를 택할까, 미래에 투자할까 장사꾼
23-07-14 17:23
20541
밥 먹으러 왔다가 봉변…메시, 미국서 남성 팬 '기습 뽀뽀'에 '황당' 철구
23-07-14 14:22
20540
첼시 '안 팔아요' 선언에도 콜윌 향한 뜨거운 관심…토트넘도 눈독 가습기
23-07-14 13:18
20539
케인 마음 떠났다, 주급 두 배 7억 준다고 해도 '재계약 X' 무조건 이번에 뮌헨 이적 호랑이
23-07-14 12:29
20538
레비 회장 지금 떨고 있니? "뮌헨 관계자, 케인 설득 위해 런던 도착" 음바페
23-07-14 10:25
20537
풀리시치, AC 밀란 이적... "새로운 시작이다!" 즐라탄 11번 등번호 사용 이아이언
23-07-14 06:30
20536
‘822억’ 바르사 윙어까지 넘보는 사우디…연봉 280억 제안 캡틴아메리카
23-07-14 04:35
VIEW
'추락한 천재' 알리의 '충격 고백', '절친'' 손흥민 응원 "너의 용기가 자랑스러워" 가츠동
23-07-14 03:11
20534
뷰캐넌 9이닝 1실점 완투쇼…삼성, KIA에 6연패 후 첫 승리 장그래
23-07-14 00:12
20533
프레디 프리먼 폼 좋은데요? 가터벨트
23-07-13 23:31
20532
150㎞ 파이어볼러 코앞이었는데… '이원준 배트 폭행 쇼크' SSG, 그러나 퇴단 결정 단호했다 조폭최순실
23-07-13 20:23
20531
이강인이랑 호흡도 못 맞춰보고...‘아스널은 무슨, 레알 마드리드 갈 거야‘ 원빈해설위원
23-07-13 17:31
20530
김지수 'SON 있는' 토트넘전도 깜짝 출전할까, 등번호 36번 달고 브렌트포드 데뷔전 픽샤워
23-07-13 16:08
20529
이땐 알았을까? 이 투샷이 나올 거라고... 7개월 전 이강인 재능 알아봤던 네이마르 손예진
23-07-13 15:46
20528
'죽어도 인터밀란'…루카쿠, 보내줄 때까지 첼시 복귀 X→튀르키예 개인훈련 오타쿠
23-07-13 14:43
20527
'복잡해지는 케인 사가' PSG 1500억 들고 참전→바이에른 3차 제안 준비, 케인은 일단 바이에른 '일편단심' 손나은
23-07-13 13:47
20526
거액의 PSG? 케인 마음은 확고하다!! "뮌헨, 오직 뮌헨으로만 간다"→독일 명문 3차 오퍼 준비 가습기
23-07-13 11:01
20525
2024년 서울서 다저스 vs 샌디에이고 빅뱅…MLB 정규리그 개막전(종합2보) 음바페
23-07-13 10:05
20524
'개막 앞둔' 미트윌란 조규성, 첫 팀 훈련 소화...'컨디션 올리기 집중' 질주머신
23-07-13 07:08
20523
'거절합니다' 케인, PSG 러브콜에도 흔들림 없다 "100% 뮌헨만 원한다" 해골
23-07-13 05:59
20522
유럽 챔피언 사세요!...구단이 역제안→선수도 언해피+이적 열망 곰비서
23-07-13 04:48
20521
토트넘 재계약 NO+B 뮌헨행 추진+PSG 하이재킹. 실체 드러낸 케인 이적의 모든 변수들 와꾸대장봉준
23-07-13 0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