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파드 진심에 반해"…리버풀 대신 첼시 택한 이유

146 0 0 2020-06-30 15:35:1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티모 베르너[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티모 베르너(24)가 첼시행 전말을 공개했다.

프랭크 램파드(42) 감독의 진심어린 설득에 마음이 움직였다고 털어놨다.

베르너는 30일(한국 시간) 영국 방송 '스카이스포츠' 인터뷰에서 "현재 스물네 살인 나는 (커리어) 기로에 서 있다. RB 라이프치히 다음 단계를 어디로 디뎌야 할지 고민이 깊었다"면서 "램파드는 첼시가 올바른 단계(the right step)가 될 수 있다고 설득했다. (그의) 진심이 느껴지는 조언에 맘을 뺏겼다"고 고백했다.

올 초만 하더라도 베르너는 첼시보다 리버풀을 선호했다. 독일 '빌트' 보도에 따르면 선수가 위르겐 클롭 감독 밑에서 뛰길 원하고, 2년 전 나비 케이타 이적 건으로 두 구단이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안필드행 가능성을 높이 쳤다.

그러나 첼시와 대면 미팅이 변곡점이 됐다. 베르너 마음이 크게 움직였다.

램파드 감독은 베르너와 첫 만남에서 독일어가 가능한 구단 출신 레전드 골리 페트르 체흐(38)를 대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자리에서 자신이 얼마나 베르너를 원하고 또 전술적으로 어찌 활용할 것인지를 상술했다.

베르너는 "(첼시 관계자가 앞에 있고) 램파드는 내 뒤에 서 있었다. 그는 얼마나 나를 간절히 원하는지, (자신의 축구를 구현하는데) 내가 왜 절실히 필요한지 일러 줬다. 라이프치히에 있을 때처럼 (심적으로) 편안한 환경을 제공하겠다고도 약속했다"고 말했다.

"최근 수년간 라이프치히에서 환상적인 시간과 (선수) 지원을 맛봤다. 그걸 포기하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현 단계에서 무언가 새로운 계기가 필요하다는 결심을 했다. 올 시즌은 내게 교차로와 같아서(This season was the crossroad) 라이프치히에 머물고 싶다는 생각을 떨쳐야 하지 않을까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여기서 정체되면 안 된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첼시에서도 내 폼이 유지되길 바란다. 램파드 감독 밑에서 더욱 성장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베르너는 이번 시즌 45경기에 나서 34골을 뽑았다. 도움도 10개에 이른다. 라이프치히 고공 행진(분데스리가 3위)에 크게 한몫했다.

키 180cm로 스트라이커로서 신체조건은 평범하다. 그러나 빠른 발을 이용한 공간 침투, 안정적인 드리블, 우수한 연계 능력을 지녔다. 각도가 없는 상황에서도 빼어난 슈팅 테크닉으로 곧잘 골을 뽑아 낸다.

라이프치히 율리안 니겔스만(32) 감독과 첼시 로베르토 디 마테오(50) 전 감독, 독일 대표 팀 요아힘 뢰브(60) 감독 등 여러 지도자가 베르너를 "미래 독일, 빅클럽 주전 공격수감"으로 콕 집은 이유다. 

2020-06-30 16:41:21

와서 15골만 박아도 엄청 성공한 영입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807
금일 야구 사이타마
20-06-30 18:07
5806
1위 레반도프스키-2위 호날두...2020 발롱도르 파워랭킹(골닷컴) + 1 이아이언
20-06-30 17:29
5805
비가 내려와요 ~ + 1 캡틴아메리카
20-06-30 16:41
VIEW
"램파드 진심에 반해"…리버풀 대신 첼시 택한 이유 + 1 장그래
20-06-30 15:35
5803
오늘도 좋은하루요~ + 1 불도저
20-06-30 14:30
5802
6월 30일 KBO 종합픽 히트
20-06-30 13:47
5801
‘포르투서 0골’ 나카지마, 팀에서 ‘훈련 안 와도 돼’ + 2 장그래
20-06-30 13:09
5800
개막이 코앞인데...MLS, '선수 20명+6개 클럽 직원' 코로나19 양성 반응 불쌍한영자
20-06-30 12:52
5799
'회계 꼼수' 때문에 떠난 아르투르, 바르사 팬들 대폭발 + 1 치타
20-06-30 11:07
5798
오늘도 건승하세요 미니언즈
20-06-30 10:08
5797
은퇴 후 "나는 게이다" 고백한 선수, 현역들 '커밍아웃' 독려 "지지 필요해" 물음표
20-06-30 09:30
579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6-30 07:57
5795
20-21시즌 EPL 공인구 '플라이트' 첫선...'정확도 증가' 중점 가습기
20-06-30 05:42
5794
마이크 리크, 2020시즌 참가 포기 극혐
20-06-30 04:15
5793
클래스 바꿈 가마구치
20-06-30 04:04
5792
왼발잡이 센터백 찾는 맨시티-첼시, 나단 아케 원한다 음바페
20-06-30 03:38
5791
리버풀 관심 황희찬, 라이프치히 선택…이적료 1000만유로 미니언즈
20-06-30 02:56
5790
아르투르, 유벤투스행 확정... 올 시즌 마치고 떠나 물음표
20-06-30 01:17
5789
전설' 부폰과 키엘리니, 유벤투스와 1년 재계약 크롬
20-06-30 00:24
5788
코치 무시한 메시, 경기 중 수석코치 '투명인간 취급' 논란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29 23:31
5787
미리 우승 문신 새겼던 리버풀 팬, “시즌 연기되자 의심됐다 타짜신정환
20-06-29 23:00
5786
1위 NC 외야-2위 키움 불펜 트레이드설? "순위 경쟁 팀끼린 안 해요 픽도리
20-06-29 21:55
5785
수비 4명 녹이고 '원맨쇼 쿠니모토', 日 올림픽 기대주 급부상 질주머신
20-06-29 21:11
5784
강정호 공식 발표, "히어로즈 복귀 신청 철회" 가츠동
20-06-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