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두렁’ 축구장 잔디, 양탄자로 바꿀 수 없나요?

82 0 0 2020-10-20 20:38: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프로축구 경기가 열리는 그라운드의 잔디가 경기 질을 떨어뜨리고 있다. 매년 여름철이면 구멍이 숭숭 패인 잔디에선 공이 이상하게 튄다. 골이나 마찬가지라는 페널티킥이 잔디 때문에 엉뚱한 곳을 향하는 장면도 나온다. 프로축구연맹이 최근 수년 동안 잔디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면서 개선 방향이 잡히고 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잔디 관리에 공을 들일 때 어떤 효과가 나오는지 잘 보여주는 사례다. 올해 장마가 역대 최장기간인 54일에 달했지만 잔디는 패인 곳 없이 선명학 녹색을 자랑한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3년전 잔디 상태 때문에 국정감사에 소환되기도 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2018년 잔디 아래에 배관을 깔아 온수와 냉수를 순환시키는 ‘히팅 앤 쿨링 시스템’을 실험 도입해 신선한 충격을 줬다. 심성호 서울월드컵경기장운영처 조경팀장은 “아쉽게도 히팅 앤 쿨링 시스템은 비용 대비 효과가 크지 않아 설치 확대는 중단한 상태”라면서 “하이브리드 잔디가 더 낫다는 판단 아래 내년 11월 설치를 목표로 외부에서 잔디를 계약 재배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의 천연잔디에 인조잔디를 골조처럼 활용하는 하이브리드 잔디는 유럽에서 먼저 인정을 받았다. 선수들이 경기를 뛸 때마다 파이고 망가지는 천연잔디와 비교하면 회복과 보수도 상대적으로 쉽다는 평가를 받는다. 프로축구연맹은 하이브리드 잔디 컨설팅 및 판매 사업까지 구상하고 있는 상태다. 

국내에선 한국축구대표팀 선수들이 훈련하는 파주트레이닝센터에 유일하게 도입돼 국내 기후에 알맞는 잔디 품종을 실험하고 있다. 신동수 대한축구협회 파주트레이닝센터관리팀 대리는 “선수들도 조금 미끄럽다는 점 외에는 나쁘지 않다고 말해 이 부분을 개량하는데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잔디를 새롭게 깔은 울산문수구장이 도입을 추진하는 인공 채광기도 또다른 문제 해결 방법이다. 경기장을 둘러싼 거대한 지붕이 만들어낸 그림자는 잔디가 자라는데 방해가 되는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은 채광기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이 채광기가 대당 2억 5000만원이 넘는 고가라는 점이 도입 확대의 걸림돌이지만 K리그 구단들은 하이브리드 잔디와 함께 채광기 병행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다만 잔디 전문가들은 하이브리드 잔디도, 채광기도 잔디를 살리는 완벽한 해결책은 아니라고 전했다. 잔디가 회복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경기장 사용에 있어 정책적 뒷받침이 필요하다. 잔디 부실로 비판을 받은 경기장들은 뒤늦게 훈련 용도로 전용된 사실이 프로축구연맹 조사에서 드러났다. 한국의 기후가 계속 바뀌는 것을 감안해 잔디 품종의 변화도 준비해야 한다. 일본에선 한지형 잔디 대신 동남아시아 품종인 난지형 잔디가 쓰이고 있다. 심 팀장은 “기후가 계속 바뀐다면 결국 잔디가 바뀌어야 한다. 다각도에서 이 문제를 모두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602
아스널 메수트 외칠의 깊은 좌절 "아스널에 충성하기 힘든 상황" 픽도리
20-10-22 04:52
7601
점점 추워지는구나 질주머신
20-10-22 02:32
7600
토트넘 에이스 SON, UEL 첫 린츠전 선발 제외-베일 첫 선발 해골
20-10-22 01:10
7599
새축 달려보자 소주반샷
20-10-21 23:18
7598
“거만한 호날두, 법보다 위라고 생각하네?” 방역지침 위반에 뿔난 伊장관 곰비서
20-10-21 22:06
7597
아씨 롯데 또 졌네 와꾸대장봉준
20-10-21 20:46
7596
"SON에게 백지수표를.." 팬들, 손흥민 재계약 소식에 환호 철구
20-10-21 19:12
7595
켄 로젠탈 기자, "베츠는 ML 르브론 제임스, BOS 트레이드 이해불가" 왜? 떨어진원숭이
20-10-21 18:06
7594
오늘 배구 조타 조폭최순실
20-10-21 16:13
7593
'이러니 안예쁠까' 손흥민의 무리뉴 예찬 "편견은 오해...감독님의 위닝멘탈리티,우승 이끌것" 애플
20-10-21 15:04
7592
국야 오타쿠
20-10-21 13:51
7591
맥토미니, 렌즈 빠진 상태로 뛰었다…전반 내내 한쪽 눈으로 호랑이
20-10-21 12:23
7590
다저승 아이언맨
20-10-21 11:17
7589
‘1회부터 위기’ 커쇼, 심판 오심 덕분에 실점 막았다 [WS1] 가습기
20-10-21 10:09
7588
즐거운 하루되세요 ㅎ 크롬
20-10-21 09:14
7587
'KBO 다승왕 출신이 어쩌다...' ERA 16.88 결국 ML서 퇴출 와꾸대장봉준
20-10-21 04:17
7586
외질, EPL 명단 제외…경기 안 뛰고 주급 5억 받는다 박과장
20-10-21 03:08
7585
악! 급소 터졌다... 정해인
20-10-21 01:21
7584
‘류현진 다음 진기록’ NC 송명기, 윈 나우 팀에 이런 유망주가! 떨어진원숭이
20-10-21 00:14
7583
체온 37도' 로하스, 결국 선별진료소로... 확진시 리그 중단 가능성 질주머신
20-10-20 21:27
VIEW
‘논두렁’ 축구장 잔디, 양탄자로 바꿀 수 없나요? 치타
20-10-20 20:38
7581
'열 받는 보스턴 팬들' 베츠, LAD 장기 계약 이유 "우승 가능성" 노랑색옷사고시퐁
20-10-20 19:40
7580
오늘 국야 군주
20-10-20 18:31
7579
"이강인, 에이전트 차 타고 황급히 떠났다... 재계약 불투명" [西 매체] 타짜신정환
20-10-20 1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