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는 방출→라운드락은 외면, 양현종이 트리플A에서 뛰는 의미가 있을까

116 0 0 2021-08-18 09:18: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한용섭 기자] 메이저리그 도전의 꿈을 안고 미국으로 건너간 양현종(33)은 현재 답답한 상황에 처했다. 메이저리그 텍사스에서 잠깐 뛰고 마이너리그에서 기약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양현종이 트리플A에서 계속 뛰는 의미가 있을까.

올 시즌을 앞두고 텍사스 레인저스와 스플릿 계약을 맺은 양현종은 4월 27일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그러나 초반 반짝 활약 이후 점점 부진하자 6월 17일 트리플A로 강등됐다. 하루 뒤에는 방출 대기 조치를 통해 40인 로스터에서도 제외됐다. 결국 웨이버 과정에서 다른 팀의 선택을 받지 못했고, 텍사스 산하 트리플A 라운드락 익스프레스로 소속이 바뀌었다.

시즌에 앞서 리빌딩 노선을 정한 텍사스는 차근차근 젊은 투수들을 키우고 있다. 특히 선발진은 앞으로 몇 년간 텍사스를 이끌 옥석을 가리고 있다. 에이스 카일 깁슨마저 7월말 트레이드시켰다.

현재는 데인 더닝, 콜비 알라드, 조던 라일스, 마이크 폴티네비치 그리고 깁슨 트레이드 대가로 데려온 스펜서 하워드까지 선발 로테이션이 돌아가고 있다. 알라드는 최근 '3경기 연속 무볼넷 퀄리티 스타트'로 호투하며 텍사스 구단 타이 기록을 세웠다.

양현종은 트리플A에서 5~6일 턴으로 선발 등판하면서 메이저리그 재입성 희망을 이어왔다. 그러나 양현종은 트리플A 성적도 시원찮다. 피홈런이 많고, 트리플A에서 조차 첫 승을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9경기에서 2패 평균자책점 5.48을 기록 중이다.

트리플A에서 2점대 평균자책점이라도 기록해야 비빌 언덕이 생길 것인데, 마이너리그에서도 부진한 양현종은 텍사스의 눈길을 전혀 받지 못하는 신세다. 텍사스는 7월말부터 투수들을 수 차례 콜업-강등을 반복하고 있는데,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돼 있는 양현종은 잊혀진 존재다.

첩첩산중이다. 트리플A 라운드락은 8월초 더블A에서 실적을 낸 유망주 투수들이 대거 승격돼 합류했다. 이들은 트리플A에 올라오자마자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됐고, 양현종의 선발 일정은 후순위가 되고 있다. 빅리그 콜업을 위한 성과를 낼 기회조차 줄어든다는 의미다. 

양현종은 최근 6일 휴식, 7일 휴식 후 선발 등판 기회가 주어졌다. 8월 등판은 2경기. 다음 등판은 빨라야 오는 19일에 선발 기회가 온다. 그럴 경우 8일 휴식 후 등판이 된다. 트리플A에서도 점점 외면받고 있다. 

지난 10일 양현종이 선발(5이닝 3실점 1자책)로 던진 후 11일 제이크 라츠(25), 12일 휴식일, 13일 예리 로드리게스(23), 14일 A.J. 알렉시(23), 15일 글렌 오토(25), 16일 브록 버크(25)가 차례로 선발 투수로 나섰다. 버크를 제외한 4명은 최근 더블A에서 올라온 투수들이다.

17일 경기에 라츠가 5일 휴식 후 선발 투수로 예고됐다가 우천 취소됐다. 18일 경기 선발 투수는 로드리게스가 4일 휴식 후 등판한다. 양현종은 선발을 한 번 건너뛰거나 휴식일 더 늘어나게 된다. 지난 10일 선발 등판도 예정됐던 웨스 벤자민이 메이저리그로 콜업되면서 양현종에게 기회가 왔다.

텍사스는 지난 6월 중순 양현종을 40인 로스터에서 제외하면서 기대를 접었는지도 모른다. 트리플A 라운드락은 남은 40경기에서 20대 중반 젊은 투수들에게 선발 기회를 주며 경험치를 쌓게 할 계획이다. 양현종이 단기간 좋은 성적을 거둬 빅리그로 올라갈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데 큰 관심이 없어 보인다. 양현종이 트리플A에서 열흘 정도 한 번씩 던지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009
"나랑 비슷하구나" 추신수의 특급 팬서비스…꿈 키운 美 초등 홈런왕 [SC 스토리] 음바페
21-08-18 11:49
12008
형아들 오늘도 화이팅하자 미니언즈
21-08-18 10:56
VIEW
텍사스는 방출→라운드락은 외면, 양현종이 트리플A에서 뛰는 의미가 있을까 물음표
21-08-18 09:18
1200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8-18 08:02
12005
금메달 부럽지 않은 '일병' 우상혁, 포상금 1억원+7일 포상휴가 캡틴아메리카
21-08-18 05:46
12004
신화창조 나서는 류현진, 다승왕 도전 가능한 결정적 호재 군주
21-08-18 04:13
12003
'케인 말고 난 어때?' 호날두, 메시의 PSG행에 자존심 스크래치 조폭최순실
21-08-18 01:21
12002
"토트넘 가고 싶지 않아"…케인 이적설에 맨시티 선수들 반응 질주머신
21-08-17 23:31
12001
고우석 2실점 블론세이브-호잉 9회 동점타’ kt, LG에 극적인 무승부 애플
21-08-17 22:32
12000
두산 "KADA, 금지약물 성분 검출 선수 무혐의 통보" 순대국
21-08-17 21:31
11999
레알 레전드 아들 개막전 17분 만에 퇴장, 0-3 대패는 덤 가츠동
21-08-17 20:35
11998
케인 없을 때 최전방 맡는 손흥민, 英 매체 "이전부터 훌륭했다" 조현
21-08-17 19:11
11997
세비야 감독, "라멜라가 이렇게 잘할 줄 몰랐다"...이유는? 앗살라
21-08-17 18:40
11996
토트넘 관심에 '철벽' 뱀포드, 리즈를 정착지로 생각한다 닥터최
21-08-17 17:39
11995
"빌드업 잘하면 뭐해, 수비가 엉망인데"...네빌, '800억 CB'에 일침 찌끄레기
21-08-17 16:59
11994
유럽언론 “이재영·이다영 문제, 국제재판소 갈 수도” 6시내고환
21-08-17 16:06
11993
토트넘 이적료·주급 1위인데... 또 등장한 '방출 신호' 치타
21-08-17 14:31
11992
호날두가 직접 나섰다, 맨시티 이적 추진 '충격' 뉴스보이
21-08-17 13:36
11991
11명 몸값 '8534억'…SON, 알고보니 'PL 史 가장 비싼 팀' 격침 불쌍한영자
21-08-17 11:46
11990
“케인이 뭘 잘못했는데?” 일침 날린 선후배·동료들 간빠이
21-08-17 10:54
11989
"사이영상 출신 아리에타, 샌디에이고와 계약...콜로라도전 등판" 美 저명 기자 미니언즈
21-08-17 05:05
11988
키가 무려 2미터6센티...맨시티, 英 5부 FW 충격 영입 계획 물음표
21-08-17 03:23
11987
IOC "김연경 선수 유니폼(10번) 스위스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하겠다" 크롬
21-08-17 00:49
11986
조혜정 前감독 "이재영·다영, 반성 후 김연경 공백 채웠으면" 홍보도배
21-08-16 2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