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언론 충격 평가 "SON, 여기선 진정한 스타 아냐"

131 0 0 2021-08-18 19:24:5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왼쪽). /AFPBBNews=뉴스1"요점은 여기에서는 손흥민이 진정한 스타가 아니라는 것이다."

영국 매체 '가디언'이 18일(한국시간) 토트넘 핫스퍼 간판스타 손흥민(29)에 대해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거함 맨체스터 시티를 격침시키는 환상적인 결승골을 터뜨렸지만 현지 인기는 아직 톱클래스에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가디언은 "확실히 그의 인기는 재능에 못 미친다. 모하메드 살라나 폴 포그바,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수준이 아니다. 이는 손흥민이 축구를 하는 방식에서 그 이유를 엿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가디언은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언제까지나 '케인의 조력자' 역할을 했기 때문에 주인공으로 발돋움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가디언은 "손흥민이 토트넘에 왔을 때 이미 확실한 스트라이커가 있었다. 해리 케인은 타고난 골잡이, 잉글랜드의 영웅이다. 손흥민의 임무는 케인이 있을 때에는 케인과 조화를 이루는 것이고 케인이 없을 때에는 토트넘이 케인이 없어도 기능을 할 수 있는 팀이라는 걸 증명하는 것"이라 설명했다.

가디언은 이제 손흥민이 케인이 없는 토트넘에서 주인공이 될 수 있다고 봤다.

가디언은 "손흥민은 이타적인 패스게임, 영리한 공간침투, 동료들에게 공을 돌리는 겸손함 등 어디에 있든 잘 녹아든다. 동시에 독특하고 빛나는 스타의 자질도 갖췄다. 순수한 스피드, 치명적인 마무리, 맨시티전 결승골과 같은 화려한 결정력, 2020년 푸스카스상을 가져간 단독 드리블 등"이라 분석했다.

이어서 "케인은 토트넘을 떠나고 싶어 한다. 손흥민은 케인이 옆에 있을 때 평균 0.34골을, 케인이 없을 때 0.57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모우라, 알리와 함께 케인 없이 토트넘을 2019년 챔피언스리그 결승으로 이끌었다. 토트넘이 마침내 케인을 팔고 손흥민을 중심으로 새로운 팀을 만든다면 어떨까"라 기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英언론 충격 평가 "SON, 여기선 진정한 스타 아냐" 떨어진원숭이
21-08-18 19:24
12015
'폭력범' 기사에서 드러난 'KBO 타점왕' 굳건한 입지 타짜신정환
21-08-18 18:05
12014
유럽 유명코치 “김연경 아직 대부분 기술 훌륭” 철구
21-08-18 17:01
12013
오늘 두산 손예진
21-08-18 16:58
12012
K리그2 1위 상무 김태완 감독 “1부 선수들인데 1부 가야된다” 오타쿠
21-08-18 15:56
12011
A대표팀 수비수 정승현 “아들은 나보다 훌륭한 센터백으로 키우고 싶다” [엠스플 K리그] 호랑이
21-08-18 14:07
12010
[인터뷰]중국서도 매직 쓴 김종부 감독 "구단주가 '3년만 일찍 만났더라면' 하더라" 극혐
21-08-18 12:54
12009
"나랑 비슷하구나" 추신수의 특급 팬서비스…꿈 키운 美 초등 홈런왕 [SC 스토리] 음바페
21-08-18 11:49
12008
형아들 오늘도 화이팅하자 미니언즈
21-08-18 10:56
12007
텍사스는 방출→라운드락은 외면, 양현종이 트리플A에서 뛰는 의미가 있을까 물음표
21-08-18 09:18
1200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8-18 08:02
12005
금메달 부럽지 않은 '일병' 우상혁, 포상금 1억원+7일 포상휴가 캡틴아메리카
21-08-18 05:46
12004
신화창조 나서는 류현진, 다승왕 도전 가능한 결정적 호재 군주
21-08-18 04:13
12003
'케인 말고 난 어때?' 호날두, 메시의 PSG행에 자존심 스크래치 조폭최순실
21-08-18 01:21
12002
"토트넘 가고 싶지 않아"…케인 이적설에 맨시티 선수들 반응 질주머신
21-08-17 23:31
12001
고우석 2실점 블론세이브-호잉 9회 동점타’ kt, LG에 극적인 무승부 애플
21-08-17 22:32
12000
두산 "KADA, 금지약물 성분 검출 선수 무혐의 통보" 순대국
21-08-17 21:31
11999
레알 레전드 아들 개막전 17분 만에 퇴장, 0-3 대패는 덤 가츠동
21-08-17 20:35
11998
케인 없을 때 최전방 맡는 손흥민, 英 매체 "이전부터 훌륭했다" 조현
21-08-17 19:11
11997
세비야 감독, "라멜라가 이렇게 잘할 줄 몰랐다"...이유는? 앗살라
21-08-17 18:40
11996
토트넘 관심에 '철벽' 뱀포드, 리즈를 정착지로 생각한다 닥터최
21-08-17 17:39
11995
"빌드업 잘하면 뭐해, 수비가 엉망인데"...네빌, '800억 CB'에 일침 찌끄레기
21-08-17 16:59
11994
유럽언론 “이재영·이다영 문제, 국제재판소 갈 수도” 6시내고환
21-08-17 16:06
11993
토트넘 이적료·주급 1위인데... 또 등장한 '방출 신호' 치타
21-08-17 1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