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맨시티행 중대 결정 앞둔 호날두, 케인 운명 바꿔버리나

168 0 0 2021-08-24 19:06: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REUTERS/Massimo Pinca<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호날두가 케인의 운명을 바꿔버릴까.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자신의 거취에 대한 중대한 결정을 내린다. 그리고 이 소용돌이가 토트넘 간판스타 케인에게까지 휘몰아칠 모양새다.

케인은 여름 내내 맨시티 이적설의 중심에 섰다. 케인도, 맨시티도 서로를 원했다. 하지만 토트넘이 케인을 보낼 마음이 없었다. 그렇게 시간만 흘렀다. 시즌 개막을 했고, 케인은 울버햄튼과의 2라운드 경기에 교체로 출전하며 동료들과 어색한 조우를 했다.

하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맨시티가 이적을 포기하지는 않았다. 불씨가 살아있다. 그런 가운데 호날두 변수가 발생했다.

호날두 역시 이변 여름 유벤투스 잔류 여부를 놓고 갈팡질팡 했다. 결국 계약 기간 1년을 남겨두고 그대로 유벤투스에 잔류하는 듯 했지만, 최근 상황이 급변하고 있다. 특히, 호날두 본인이 스스로 나서 맨시티행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 화제가 됐다.

호날두는 최근 유벤투스 구단에 23일(한국시각) 열린 우디네세전에 자신을 선발로 출전시키지 말아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즌 가장 중요한 개막전이었다. 최고 핵심 선수가 아프지 않은 한 선발로 나서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현지에서는 이를 이적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떠난 맨시티 입장에서는 공격수 보강이 필요했고, 케인만 바라보고 있었다. 하지만 케인 영입이 여의치 않은 가운데 대안을 찾아야 했고, 만약 호날두가 맨시티에 온다면 케인 영입이 특별히 필요 없어진다.

현지에서는 케인이 울버햄튼전 교체로 출전한 것에 대해, 결국 토트넘 잔류가 결정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기도 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130
대표팀-소속팀에서도 안 보인다, 韓 축구의 미래 이강인이 사라졌다 호랑이
21-08-25 13:42
12129
다저스도 힘내자 손나은
21-08-25 12:17
12128
[공식발표] 프리미어리그 20개 클럽 결의문 "일부 선수 A매치 차출 거부" FIFA에 반기 극혐
21-08-25 11:18
12127
토트넘, 233억 원에 파페 마타르 사르 영입 합의 음바페
21-08-25 10:14
12126
이강인 이적 상황 급변...발렌시아와 계약 종료 협상 중 미니언즈
21-08-25 09:11
12125
즐거운 아침입니다. 물음표
21-08-25 08:28
12124
이강인 이적 상황 급변...발렌시아와 계약 종료 협상 중 조현
21-08-25 06:25
12123
토트넘, 233억 원에 파페 마타르 사르 영입 합의 앗살라
21-08-25 04:31
12122
맨시티보다 강하다...'유럽 챔피언' 첼시, 예상 베스트 일레븐 공개 닥터최
21-08-25 02:42
12121
바람의나라 하는사람 있냐 가마구치
21-08-25 00:49
12120
돈복 없는 오타니… 내년 연봉 단돈 64억, 에인절스 역대급 횡재했다 찌끄레기
21-08-25 00:45
12119
"호날두 만나고 싶다" 손흥민 꿈 이루어지나…토트넘 이적설 화제 6시내고환
21-08-24 23:09
12118
케인이 양반일세...'프로의식 제로' 토레이라, 피오렌티나 이적 근접 뉴스보이
21-08-24 21:16
12117
괴물 노리는 토트넘 '황당 제안', 단칼에 거절당했다 간빠이
21-08-24 20:03
VIEW
깜짝 맨시티행 중대 결정 앞둔 호날두, 케인 운명 바꿔버리나 픽샤워
21-08-24 19:06
12115
PSG 폭주는 계속된다...2002년생 '프랑스 초신성' 영입 눈앞 픽도리
21-08-24 18:06
12114
두산오바 가봅니다 질주머신
21-08-24 17:42
12113
맨시티 입찰액, 겨우 ‘1203억’? 토트넘은 ‘케인 잔류’ 더 확신 소주반샷
21-08-24 16:00
12112
손흥민 햄스트링 '이상무' KFA 더블 체크했다-벤투 감독 통화+토트넘 팀닥터도 이상무 곰비서
21-08-24 15:15
12111
ML 120년만의 대결, 양키스 웃었다…스탠튼 10연승 주역 손예진
21-08-24 14:30
12110
비 너무 많이 오는데 .. 애플
21-08-24 13:22
12109
1차지명 미룬 삼성의 숨은 고민, 이재현과 이학주의 상관관계[SC포커스] 오타쿠
21-08-24 12:20
12108
축구는개꿀로먹었는데 손나은
21-08-24 11:14
12107
'거절의 연속인 이적 시장' 자이언과 동행 불투명해진 NOP 극혐
21-08-24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