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챙기는 것도 '월클'...손흥민, '동료→적' 시소코와 함께 인사

184 0 0 2021-08-30 05:35: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토트넘으로 돌아온 무사 시소코를 잊지 않았다.

토트넘은 2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번 승리로 토트넘은 3연승을 달렸고, 리그 단독 선두에 등극했다.

토트넘을 리그 단독 선두로 이끈 선수는 손흥민이었다. 우측 윙어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을 측면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움직였다. 토트넘은 왓포드 수비에 막히면서 답답한 경기를 이어갔으나 손흥민이 리드를 안겼다.

전반 42분 손흥민의 프리킥이 절묘한 궤적을 형성했고, 왓포드 골키퍼가 반응하지 못하면서 그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23분에는 성실한 압박으로 토트넘의 역습 기회도 만들어냈다. 손흥민의 득점과 탄탄한 수비를 앞세운 토트넘은 왓포드를 제압하면서 3연승을 질주했다. 손흥민은 자신의 EPL 200번째 경기에서 결승골을 가동하면서 자신이 왜 토트넘의 스타인지를 증명했다.

경기 후에는 손흥민의 인성이 빛을 발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얼마 전까지도 팀의 동료였던 시소코와 함께 만나 장난을 쳤다. 시소코는 누누 산투 감독 체제에서 완전히 전력외 자원으로 분류되면서 왓포드로 지난 28일 이적했다. 이적하자마자 시소코는 선발 명단에 포함되면서 손흥민의 적으로서 대결을 펼쳤다.

시소코는 전반 37분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누누 산투를 맞추면서 경기 중 해프닝을 만들기도 했다. 시소코는 후반 26분 교체됐는데, 토트넘 팬들은 그동안 팀을 위해 뛰어준 시소코를 향해 기립 박수를 건넸다. 시소코는 경기 후 손흥민을 비롯한 전 동료들과 만나 인사를 나눴다. 인사를 나눈 뒤에는 손흥민과 함께 경기장을 돌면서 관중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누누 감독도 경기 후 "시소코는 왓포드로 오늘 이적했다. 우리는 몇 주 동안 함께 일했다. 나는 시소코에게 큰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나는 단지 그가 왓포드에서 잘 되길 바란다. 그는 진정한 신사"라며 시소코를 칭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14
'임팩트가 약했나' 토트넘 결승골 주역 SON, BBC 선정 '금주의 팀'에 없다 군주
21-08-30 12:39
12213
7번에 이어 주급까지… 호날두 1억 8400만원 삭감 수용 장그래
21-08-30 10:20
12212
꼬마가 배신때리는구나 원빈해설위원
21-08-30 06:44
VIEW
동료 챙기는 것도 '월클'...손흥민, '동료→적' 시소코와 함께 인사 픽도리
21-08-30 05:35
12210
메시 왜 안나오지 질주머신
21-08-30 04:19
12209
‘로베르토+데파이 골’ 바르셀로나, 헤타페에 2-1 승리 와꾸대장봉준
21-08-30 02:30
12208
맹구 한폴 남았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1-08-30 00:14
12207
토트넘 전반 한골은 넣자 손예진
21-08-29 22:42
12206
바람 인도 숲세권 ㅎㅎ 가마구치
21-08-29 22:25
12205
국야 또 한폴낙 가츠동
21-08-29 21:00
12204
[도드람컵 게임노트] '정지윤 날았다' 현대건설, 역대 공동 최다 4회 우승…GS칼텍스 3-0 완파 불도저
21-08-29 19:21
12203
[마니아스토리] 450만 달러 아끼려다 NBA ‘왕조’ 구축 날려버린 OKC 썬더...하든이 떠난 후 듀랜트, 웨스트브룩도 이탈 ‘와르르’ 박과장
21-08-29 17:19
12202
'대구 수호신' 세징야의 원맨쇼 활약... 5연패 끊었다 사이타마
21-08-29 16:33
12201
[현장 인터뷰] ‘성공 복귀’ 전북 김진수, “아픈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었다” 이아이언
21-08-29 15:45
12200
"내가 찰 거라고!"… PK 얻자 기회 얻으려 또 다툰 에버턴 공격수들 호랑이
21-08-29 14:29
12199
오늘은 좋은 하루 보내세요 손나은
21-08-29 13:30
12198
'국가대표급' 자원 수혈-수비 좋아진 수원FC, 상위권 버티는 동기부여 가득 가습기
21-08-29 12:19
12197
'78일만에 등판' 양현종, HOU 상대 7회 만루 위기 극복! 극혐
21-08-29 11:52
12196
호날두 충격 이적 후폭풍... 공격수 3명 맨유 떠난다 물음표
21-08-29 10:24
12195
날씨가 꿀꿀하노! 크롬
21-08-29 08:36
12194
레알 마지막에 개쫄았다 장그래
21-08-29 07:07
12193
‘정우영 멀티골’ 프라이부르크, 슈투트가르트 3-2 제압...리그 2연승 조폭최순실
21-08-29 05:29
12192
졸라 밀이붙이면 머하냐 타짜신정환
21-08-29 03:55
12191
*****첼시 퇴장 좋아요 ******* 해적
21-08-29 0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