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풍운아' 강수일 6년 만에 득점, 고개 숙인 '사죄 세리머니'

73 0 0 2021-08-30 22:36:1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돌아온 풍운아' 강수일(34·안산 그리너스)이 6년 만에 골맛을 봤다. 그는 득점 직후 고개를 숙였다. 그동안의 잘못을 뉘우친 '사죄 세리머니'였다.

김길식 감독이 이끄는 안산 그리너스는 30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안양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원정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뭇 다른 분위기의 두 팀이었다. '홈팀' 안양은 최근 4경기 무패(3승1무) 중이었다. 이날 승리 시 김천상무(승점 48)를 제치고 단독 선두로 뛰어오를 수 있는 상황. 이에 맞서는 안산은 지난 7월12일 경남FC전 이후 6경기 연속 승리가 없는 상태. 다만, 안산은 올 시즌 안양을 상대로 2승을 챙겼다.

킥오프. 안양이 안산을 상대로 매서운 공격력을 선보였다.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안산은 상대의 공격을 막아내기 급급했다. 안산은 후반 34분까지는 잘 막아냈다. 하지만 후반 35분 끝내 득점을 허용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안양의 주포 조나탄에게 실점한 것.

흔들리되 무너지지 않았다. 위기의 순간 강수일의 발끝이 빛났다. 후반 12분 두아르테 대신 그라운드를 밟은 강수일은 상대의 허를 찌르는 플레이로 득점을 완성했다. 그는 롱킥으로 안양의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 직후. 강수일은 관중석을 향해 고개를 숙였다.

이유가 있다. 강수일은 2010년 인천 유나이티드 시절 음주폭행 사건에 휘말려 임의탈퇴 징계를 받았다. 2011년 임의탈퇴 해제 후 제주 유나이티드로 이적했다. 맹활약을 펼치며 2015년 6월 생애 첫 태극마크를 달았다. 하지만 A매치 직전 도핑테스트 양성반응으로 인해 추락했다. K리그 15경기 출전정지 처분과 함께 자격정지 2년 징계를 받았다. 설상가상으로 징계기간 중 음주운전이 적발됐다. 결국 제주 구단이 임의탈퇴를 결정했다. 이후 강수일은 일본, 태국에서 선수생활을 이어왔다.

강수을인 다시 한 번 K리그의 문을 두드렸다. 올해 초부터 K리그1(1부 리그) 광주, 강원 등의 문을 두드려왔다. 그러나 여론의 반대에 부딪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를 품은 것은 '다문화구단' 안산. 다만, 그는 안산 합류 뒤에도 음주운전으로 인한 500만원 벌금과 10경기 출전정지 징계가 이행되지 않은 채 한국을 떠난 탓에 10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가까스로 그라운드에 복귀한 강수일. 그는 코뼈 골절에도 뛰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부활을 노렸다. 그리고 2021년 8월30일. 강수일은 안양을 상대로 6년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그의 마지막 득점은 제주 시절이던 2015년 5월 기록한 것이었다. 값진 득점을 기록한 강수일은 가장 먼저 팬들에게 고개를 숙이며 사죄했다. 팀은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34
아스날 거절하고 토트넘행…바르샤 유망주 '파격' 선택 닥터최
21-08-31 18:06
12233
'아깝다' SON, '단 20분' 차이로 EPL 대역사 금자탑 놓쳤다, 외신도 탄식 찌끄레기
21-08-31 17:15
12232
'이건 너무하네'...라이프치히, 감독-주장-핵심 센터백 모두 뮌헨 이적 6시내고환
21-08-31 15:30
12231
토트넘 얼마나 가고 싶으면…슈퍼 에이전트와 손잡으며 이적 노린다 치타
21-08-31 14:14
12230
연봉으로 보는 SON의 위상...재계약한 세계 최고 DF보다 주급 더 높다 뉴스보이
21-08-31 13:01
12229
카바니 21번으로 변경…맨유 호날두 '7번 변경' 공식 신청 불쌍한영자
21-08-31 12:11
12228
메시에게도 특별했던 PSG 데뷔전, 유니폼 교환 요청에 정중히 거절 간빠이
21-08-31 10:23
12227
오타니 홈런왕 위기, 요즘 ML엔 비디오게임처럼 사는 포수가 있다 오타쿠
21-08-31 06:41
12226
“충격이다!. 손흥민이 왜 아직도 토트넘에 있지?” 다니엘 스터리지, "빅클럽들이 손흥민을 영입하기 위해 줄을 서지 않다니 놀랍다" 조현
21-08-31 05:03
12225
"황의조, 보르도 떠난다…192억 이적 승인" (프랑스매체) 닥터최
21-08-31 03:33
12224
이강인, 스페인 마요르카와 4년 계약…'구보와 한솥밥' 6시내고환
21-08-31 01:00
12223
‘폭풍 영입’ 토트넘, RB 영입 임박... 바르사와 합의 뉴스보이
21-08-30 23:35
VIEW
돌아온 풍운아' 강수일 6년 만에 득점, 고개 숙인 '사죄 세리머니' 불쌍한영자
21-08-30 22:36
12221
맨유, 호날두와 2+1년 추가…'확실한 전설 대우' 메디컬도 끝 간빠이
21-08-30 21:16
12220
음바페 결국 레알행 포기 [西매체] 섹시한황소
21-08-30 20:06
12219
'선수 맞아? 코치 아니야?'...키엘리니, 졸전 유베 보며 감독과 '토론' 사이타마
21-08-30 17:00
12218
황희찬 영입에 소환된 '대선배'..."다양한 공격 역할 소화한 선수" 이아이언
21-08-30 15:52
12217
클롭이 옳았다, 토트넘도 관심 갖던 '근육맨'의 치명적 단점 캡틴아메리카
21-08-30 14:54
12216
손흥민의 고백 "왜 아무도 안 건드렸을까"…크로스가 슛으로 이어졌다 가츠동
21-08-30 13:33
12215
'임팩트가 약했나' 토트넘 결승골 주역 SON, BBC 선정 '금주의 팀'에 없다 군주
21-08-30 12:39
12214
7번에 이어 주급까지… 호날두 1억 8400만원 삭감 수용 장그래
21-08-30 10:20
12213
꼬마가 배신때리는구나 원빈해설위원
21-08-30 06:44
12212
동료 챙기는 것도 '월클'...손흥민, '동료→적' 시소코와 함께 인사 픽도리
21-08-30 05:35
12211
메시 왜 안나오지 질주머신
21-08-30 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