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요르카 신문 “독일1부 준우승팀, 이강인 원했다”

155 0 0 2021-09-03 14:59:2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강인(20·마요르카)이 2020-21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1부리그) 2위 라이프치히로부터 받은 입단 제안을 뒤로하고 현 소속팀을 선택했다는 후일담이 나왔다.

스페인 일간지 ‘마요르카 차이퉁’은 3일(이하 한국시간) “라리가(1부리그) 마요르카는 분데스리가 강호 라이프치히와 경쟁 끝에 이강인 영입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은 8월30일 마요르카와 4년 계약을 맺었다. 이적료는 없다. 직전 소속팀 발렌시아가 마르쿠스 안드레(25·브라질)를 2021-22 라리가 비유럽연합선수로 등록하기 위해 이강인을 엔트리에서 제외하면서 스페인프로축구연맹 규정에 따라 FA가 됐기 때문이다.

이강인이 분데스리가 준우승팀 라이프치히로부터 받은 제안을 뒤로하고 라리가 마요르카 입단을 선택했다는 현지 소식이다. 사진=Real Club Deportivo Mallorca, S.A.D. 영상 화면이적시장 전문매체 ‘트란스퍼 마르크트’에 따르면 이강인이 FA로 풀릴 기미가 보이자 라이프치히뿐 아니라 뉴캐슬 사우스햄튼 울버햄튼(이상 잉글랜드) 헤타페 셀타비고 알라베스 비야레알 그라나다(이상 스페인) 페예노르트(네덜란드) 삼프도리아(이탈리아) 모나코(프랑스) 스포르팅 브라가(이상 포르투갈)도 계약을 원했다.

‘마요르카 차이퉁’은 “이강인은 한국에서 마요르카 경기를 시청하게끔 만들 수 있는 아시아의 차세대 축구 스타다. 이미 마요르카에서 가장 시장가치가 높은 선수 중 하나”라며 영입 성공을 기뻐했다.

이강인은 2011년 유소년팀 입단으로 시작한 발렌시아와 인연을 10년 만에 정리하고 마요르카에서 새로운 출발을 한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골든볼(MVP)을 수상하여 세계적인 유망주로 인정받은 잠재력을 성인 무대에서 마음껏 발휘하는 것이 과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77
'마의 34점' 벗어난 대구, 이제는 연승 도전 타짜신정환
21-09-03 16:57
12276
이승우, 친선경기서 살인 태클 시도...'의욕만 좋았다' 정해인
21-09-03 16:32
12275
“아들이 바르사 10번이라니, 미쳤어” 안수파티 부친 직접 유니폼 쇼핑 해적
21-09-03 15:46
VIEW
마요르카 신문 “독일1부 준우승팀, 이강인 원했다” 이영자
21-09-03 14:59
12273
이렇게 배신을?...오리에, 계약 종료→아스널 이적 추진 중 홍보도배
21-09-03 13:40
12272
디 마리아의 회상, "레알 시절 모리뉴-호날두 싸우더라, 이유는..." 장사꾼
21-09-03 12:02
12271
'바르사의 몰락' MSN→BLM..."모두 잉글랜드 무대서 실패한 선수들" 순대국
21-09-03 10:55
12270
'분노 폭발' 호날두, 주먹질 보복에 독일 레전드 '저격' 원빈해설위원
21-09-03 09:29
12269
선제골 넣고도...'수적 열세' 박항서 베트남, 사우디 원정에서 석패 앗살라
21-09-03 07:07
12268
난리네 난리야 닥터최
21-09-03 05:33
12267
토트넘, 또다시 ‘초대형 영입 작전’ 펼친다 6시내고환
21-09-03 04:08
12266
조지아 잘못됬다 치타
21-09-03 02:19
12265
난닝구 야구겜 실력 가마구치
21-09-03 01:29
12264
손흥민 "시간끌기 때문에 축구가 발전할 수 없어" 뉴스보이
21-09-03 00:40
12263
홀란드 "내가 반 다이크 손가락 부러뜨린 것 같다" 불쌍한영자
21-09-02 23:23
12262
역시 무 나오는군 간빠이
21-09-02 21:56
12261
두산 어이 털리네 불도저
21-09-02 21:07
12260
FA가 된 '사자왕' 요렌테, 들뜬 토트넘 팬들 "우리가 쓰면 안 돼?" 박과장
21-09-02 17:31
12259
'호날두 완벽히 지웠네!'...아스널 팬들, 신입 일본 DF에 '기대감↑' 사이타마
21-09-02 17:02
12258
'메시 혼자 UCL서 EPL팀에 24골 넣었는데' 바르샤, 잉글랜드서 16골 넣은 공격트리오에 기대해야 하는 우울한 현실 이아이언
21-09-02 15:13
12257
'사인 저지 요청'… 호날두, 영국 여왕이 사인 요청한 최초의 인물 캡틴아메리카
21-09-02 14:17
12256
'얼죽아' 손흥민 "요플레 뚜껑 핥아먹는다. 자녀 영어 선생님은 알리보다 케인" 가츠동
21-09-02 13:20
12255
'역사는 썼지만'...호날두, 역전골 후 상의 탈의→다음 경기 '출전 불가' 군주
21-09-02 11:43
12254
굴욕의 연속…등번호 빼앗긴 마당에 로스터 제외 수모까지 장그래
21-09-02 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