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배신을?...오리에, 계약 종료→아스널 이적 추진 중

157 0 0 2021-09-03 13:40:3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세르주 오리에가 아스널 이적을 염두에 두고 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3일(이하 한국시간) "전 토트넘 수비수인 오리에는 토트넘 훗스퍼와의 계약 종료 후 아스널로의 이적을 고려 중에 있다. 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남고 싶어 한다"고 보도했다.

최근 오리에는 토트넘과 상호 합의로 계약을 종료했다. 토트넘은 1일 공식 채널을 통해 "구단은 오리에와의 상호 해지를 발표한다. 그의 공헌에 감사하고, 미래에 행운을 빈다"고 발표했다.

오리에는 지난 2017년 여름 파리 생제르망(PSG)에서 토트넘으로 2,500만 유로(약 343억 원)에 이적했다. 당시 토트넘은 카일 워커의 이탈을 오리에로 막고자 했고, 그는 키어런 트리피어와 함께 우측면 수비를 맡았다.

2018-19시즌에는 잦은 부상으로 인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8경기 출전에 그쳤다. 더불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3백 활용을 선호했기에, 더 역할이 부합한 트리피어를 주로 내보냈다.

기다린 끝에 기회는 왔다. 2019년 여름 트리피어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떠났다. 이에 오리에는 2019-20시즌 33경기 1골 5도움으로 주전 자리를 꿰찼다.

이처럼 탄탄대로가 예상됐으나 맷 도허티라는 또 다른 경쟁자가 합류했고, 2020-21시즌엔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선발과 교체를 오갔던 오리에다. 이에 오리에는 지난 시즌이 끝날 때 구단에 이적 요청을 하며 타 구단을 알아봤다.

그러나 오리에의 이적료를 맞춰줄 수 있던 팀은 없었다. '스카이스포츠'는 "오리에에게 프랑스, 러시아, 터키로부터 제안이 왔다. 하지만 토트넘이 만족할 만한 적절한 입찰은 없었다. 결국 오리에와 토트넘은 합의로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자유의 몸이 된 오리에는 현재 EPL에서의 생활을 이어가고자 한다. 하필 후보가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이다. 만약 오리에가 계약을 종료 후 아스널로 이적할 경우, 큰 파장이 예상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이렇게 배신을?...오리에, 계약 종료→아스널 이적 추진 중 홍보도배
21-09-03 13:40
12271
디 마리아의 회상, "레알 시절 모리뉴-호날두 싸우더라, 이유는..." 장사꾼
21-09-03 12:02
12270
'바르사의 몰락' MSN→BLM..."모두 잉글랜드 무대서 실패한 선수들" 순대국
21-09-03 10:55
12269
'분노 폭발' 호날두, 주먹질 보복에 독일 레전드 '저격' 원빈해설위원
21-09-03 09:29
12268
선제골 넣고도...'수적 열세' 박항서 베트남, 사우디 원정에서 석패 앗살라
21-09-03 07:07
12267
난리네 난리야 닥터최
21-09-03 05:33
12266
토트넘, 또다시 ‘초대형 영입 작전’ 펼친다 6시내고환
21-09-03 04:08
12265
조지아 잘못됬다 치타
21-09-03 02:19
12264
난닝구 야구겜 실력 가마구치
21-09-03 01:29
12263
손흥민 "시간끌기 때문에 축구가 발전할 수 없어" 뉴스보이
21-09-03 00:40
12262
홀란드 "내가 반 다이크 손가락 부러뜨린 것 같다" 불쌍한영자
21-09-02 23:23
12261
역시 무 나오는군 간빠이
21-09-02 21:56
12260
두산 어이 털리네 불도저
21-09-02 21:07
12259
FA가 된 '사자왕' 요렌테, 들뜬 토트넘 팬들 "우리가 쓰면 안 돼?" 박과장
21-09-02 17:31
12258
'호날두 완벽히 지웠네!'...아스널 팬들, 신입 일본 DF에 '기대감↑' 사이타마
21-09-02 17:02
12257
'메시 혼자 UCL서 EPL팀에 24골 넣었는데' 바르샤, 잉글랜드서 16골 넣은 공격트리오에 기대해야 하는 우울한 현실 이아이언
21-09-02 15:13
12256
'사인 저지 요청'… 호날두, 영국 여왕이 사인 요청한 최초의 인물 캡틴아메리카
21-09-02 14:17
12255
'얼죽아' 손흥민 "요플레 뚜껑 핥아먹는다. 자녀 영어 선생님은 알리보다 케인" 가츠동
21-09-02 13:20
12254
'역사는 썼지만'...호날두, 역전골 후 상의 탈의→다음 경기 '출전 불가' 군주
21-09-02 11:43
12253
굴욕의 연속…등번호 빼앗긴 마당에 로스터 제외 수모까지 장그래
21-09-02 10:54
12252
재계약 약속했는데… 음바페, ‘메시-네이마르보다 높은 연봉’ 거절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02 07:35
12251
"오타니는 모든게 불공평하니까" 美 언론도 사람으로 안본다 섹시한황소
21-09-02 06:20
12250
토트넘, 4086억 선수를 424억에 데려왔다…'바르사 재정 때문에' 박과장
21-09-02 05:02
12249
10분 남았다 ,, 사이타마
21-09-02 0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