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친선경기서 살인 태클 시도...'의욕만 좋았다'

155 0 0 2021-09-03 16:32:4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신트트라위던

신트트라위던의 이승우가 친선경기에서 비매너 플레이를 시도했다.

신트트라위던은 2일(한국시간) 뒤셸도르프와 친선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후반 수비 진영에서 어이없는 실책이 나왔고, 실점함에 따라 아쉬운 결과를 받아들여야만 했다.

이승우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후 후반 35분경 교체 투입됐다. 이승우는 오랜만의 출전에 열심히 그라운드를 누볐다. 다만 확실히 몸은 무거웠다. 볼터치는 투박했고, 드리블 기회에서 수비수에게 뺏기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43분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공을 뺏긴 이승우가 41번의 선수를 향해 과격한 태클을 시도했다. 이승우의 스터드는 41번 선수의 발목을 제대로 향했다. 해당 선수는 높이 뜬 뒤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고통을 호소했지만, 다행히 큰 문제는 없었다.

이승우는 앞서 2019년 10월에도 스탕다르 리에주와의 연습 경기에서 안토니 림봄베에게 백태클해 큰 논란이 된 적이 있었다. 그 선수는 심각한 부상을 당하며 교체 아웃됐다. 경기 종료 후 브라이스 감독은 불편한 내색을 보였고, 이후 계속해서 이승우를 정규 시즌 명단에 제외한 바 있다.

이승우는 이날 경기에서 몇 차례의 반칙으로 상대의 공격을 저지했다. 수비 가담을 통해 헌신적인 플레이를 보인 것은 긍정적이었으나 과격한 반칙은 곱게 볼 수 없다.

친선경기에서 별다른 활약을 못 한 이승우이기에 남은 시즌도 불투명하다. 이승우는 앞선 리그 6경기에서 1번도 출전하지 못했다. 3번은 교체 명단에, 3번은 명단 제외였다. 아쉬운 행보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신트트라위던은 벨기에 주필러리그에서 현재 2승 1무 3패(승점 7)로 리그 14위에 위치하고 있다. 중위권 입성을 위해 이승우를 기용할지는 앞으로 두고 봐야 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84
또 먼저 실점 ㅜㅜ 손나은
21-09-04 04:31
12283
'K-자가격리' 맛본 레바논 주전 MF, 韓 원정 불참...주장도 출전 불투명 아이언맨
21-09-04 03:06
12282
'동양인 인종차별 추악한 행위' 뎀벨레, 등번호 11번→7번 변경 극혐
21-09-04 01:32
12281
입국 50시간만에 풀타임에 담긴 현실…체력 안배도, 전술도, 결과도 모두 실패한 벤투 음바페
21-09-03 23:30
12280
야구 약오르네 미니언즈
21-09-03 22:15
12279
요키시는 나름 선방했구만 물음표
21-09-03 20:49
12278
손흥민, 이라크 공격수에 '꽁꽁', 아드보카트 '용병술' 대성공 떨어진원숭이
21-09-03 17:40
12277
'마의 34점' 벗어난 대구, 이제는 연승 도전 타짜신정환
21-09-03 16:57
VIEW
이승우, 친선경기서 살인 태클 시도...'의욕만 좋았다' 정해인
21-09-03 16:32
12275
“아들이 바르사 10번이라니, 미쳤어” 안수파티 부친 직접 유니폼 쇼핑 해적
21-09-03 15:46
12274
마요르카 신문 “독일1부 준우승팀, 이강인 원했다” 이영자
21-09-03 14:59
12273
이렇게 배신을?...오리에, 계약 종료→아스널 이적 추진 중 홍보도배
21-09-03 13:40
12272
디 마리아의 회상, "레알 시절 모리뉴-호날두 싸우더라, 이유는..." 장사꾼
21-09-03 12:02
12271
'바르사의 몰락' MSN→BLM..."모두 잉글랜드 무대서 실패한 선수들" 순대국
21-09-03 10:55
12270
'분노 폭발' 호날두, 주먹질 보복에 독일 레전드 '저격' 원빈해설위원
21-09-03 09:29
12269
선제골 넣고도...'수적 열세' 박항서 베트남, 사우디 원정에서 석패 앗살라
21-09-03 07:07
12268
난리네 난리야 닥터최
21-09-03 05:33
12267
토트넘, 또다시 ‘초대형 영입 작전’ 펼친다 6시내고환
21-09-03 04:08
12266
조지아 잘못됬다 치타
21-09-03 02:19
12265
난닝구 야구겜 실력 가마구치
21-09-03 01:29
12264
손흥민 "시간끌기 때문에 축구가 발전할 수 없어" 뉴스보이
21-09-03 00:40
12263
홀란드 "내가 반 다이크 손가락 부러뜨린 것 같다" 불쌍한영자
21-09-02 23:23
12262
역시 무 나오는군 간빠이
21-09-02 21:56
12261
두산 어이 털리네 불도저
21-09-02 2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