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면 이젠 할 말도 없어"… 중국, 박항서의 베트남 잡으려 '보너스'까지 내걸었다

141 0 0 2021-09-21 03:13:1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B조의 중국은 벌써부터 분위기가 흉흉하다. 호주와 일본에 연패를 당하며 또다시 본선행의 꿈이 사그라지는 소리가 들린다. 이런 와중 중국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을 상대로 3라운드 일정을 소화한다. 경기는 오는 10월 7일(한국 시각)로 예정됐다.

베트남 매체 '라오동'이 전한 바에 따르면, 중국축구협회(CFA)는 반드시 베트남을 잡겠다는 각오로 선수단의 분위기를 다잡고 있다. 여러 선택지를 주기보다는 '무조건 이기라'는 형태로 선수들에게 강력한 요구를 했던 모양이다.

'라오동'은 "중국이 일본과 호주에 패했던 건 클래스 차이가 있으니 면책 사유가 될 수 있다. 그러나 베트남전에서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에게 지면 할 말도 없다"라고 중국이 압박감을 갖고 오는 경기에 임할 거라고 분석했다. 또한 '라오동'은 중국이 베트남을 이길 시 '보너스'를 수령하게 될 거라는 이야기도 귀띔했다. 금전적 당근도 선수들에게 주어진 셈이다.

중국은 10월 A매치 일정을 대비해 평가전까지 추진하는 등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그러나 경기력에 반전이 있을지는 미지수다. 최종 예선의 문이 열린 후, 퍼포먼스가 더 나아보였던 쪽은 분명 중국이 아닌 베트남이었다. 베트남은 강적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도 인상을 남기는 등 용감한 플레이를 이어갔다. 반면 중국은 귀화 선수를 여럿 대동했음에도 호주·일본전에서 어떠한 희망도 보지 못했다.

만일 중국이 박항서호에도 무너진다면 리티에 감독의 거취는 물론이고 국가대표팀 내부에 큰 변화가 일 확률이 농후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45
류현진 없어도 된다? 美 전문가들 "토론토가 와일드카드 1위" 만장일치 불도저
21-09-21 06:41
12544
'자중지란' 샌디에이고, 시즌 후 감독 경질 등 선수단 개편 작업 '후폭풍 조현
21-09-21 05:21
VIEW
"지면 이젠 할 말도 없어"… 중국, 박항서의 베트남 잡으려 '보너스'까지 내걸었다 뉴스보이
21-09-21 03:13
12542
어쩌다 이렇게까지…'방출후보 전락' 콜롬비아 특급, 유럽 떠나 카타르행 불쌍한영자
21-09-21 01:22
12541
가랑이 농락' 황희찬 충격, 영국도 반했다 '현지 매체 찬사 폭발'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20 23:53
12540
'호날두 합류로 불행?' 카바니, 오히려 영광...계약 기간까지 맨유에서 최선 애플
21-09-20 22:52
12539
"케인, 여기서 뛰기 싫지? 나가"...토트넘 팬들 폭발 떨어진원숭이
21-09-20 07:58
12538
잘 나가다가 역전 당했네 정해인
21-09-20 06:22
12537
이강인 굴욕 교체, 비야레알전 후반 45분 日 구보 대신 투입 해적
21-09-20 04:09
12536
로마 ㅆ벌 장사꾼
21-09-20 03:02
12535
토트넘 힘드네 ㅠ 순대국
21-09-20 01:58
1253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카봇
21-09-20 01:02
12533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카봇
21-09-20 01:01
12532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카봇
21-09-20 00:58
12531
와 더 헤아 지렷다 원빈해설위원
21-09-20 00:07
12530
홈에서 26분반에 3골허용? 픽도리
21-09-19 22:44
12529
맨유 승 시작 ㄱㄱㄱㄱ 해골
21-09-19 21:35
12528
호날두-산초 영입 후폭풍… 맨유 주전급 7명 정리, 포그바는 재계약 조폭최순실
21-09-19 20:13
12527
무적 신분 英국대 출신, “아이들은 내가 바르사, 맨시티와 계약할 줄 알아” 떨어진원숭이
21-09-19 19:43
12526
수비 뚫고 '황소 돌진'…패배 속에서 번뜩인 황희찬 타짜신정환
21-09-19 19:09
12525
황-홀-미 키워낸 마치 감독, 라이프치히서 이렇게 못할 수가 정해인
21-09-19 18:19
12524
침통한 안첼로티, “베일 부상 심각, 회복 기간 알 수 없어” 해적
21-09-19 17:13
12523
투헬도 경계한다... 케인의 위력 배가하는 SON의 능력을 이영자
21-09-19 16:53
12522
다담주 공대생 나온다~ 가마구치
21-09-19 1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