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한 슈팅이었다'…EPL 통산 최다득점 시어러, 황희찬의 결정력 극찬

116 0 0 2021-10-06 23:11: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최다 득점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시어러가 황희찬의 결정력을 높게 평가했다.

황희찬은 지난 2일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울버햄튼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황희찬은 전반 20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을 침투해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린데 이어 후반 13분에는 드리블 돌파 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까지 성공시켰다.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던 황희찬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4경기에 출전해 3골을 기록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는 6일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베스트11을 선정해 소개하며 시어러의 평가도 곁들였다.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최다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시어러는 주간베스트11을 직접 선정한다.

시어러는 황희찬을 주간베스트11 공격수로 선정하면서 '울버햄튼은 시즌 초반 경기에서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지만 골을 터트리지는 못했다. 황희찬은 뉴캐슬을 상대로 두차례 훌륭한 슈팅을 선보이며 키맨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언급했다.

올 시즌 초반 리그 3경기서 무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황희찬이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에서 올 시즌 울버햄튼의 첫 필드골을 성공시켰다. 프리미어리그에서 통산 441경기에 출전해 260골을 성공시켜 프리미어리그 역대 개인 통산 최다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시어러는 황희찬이 울버햄튼의 새로운 득점원이 될 자질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한편 황희찬과 함께 손흥민도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베스트11 공격수로 함께 선정됐다. 시어러는 손흥민에 대해서도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전에서 수준이 다른 모습을 보였다. 토트넘의 2골에 모두 관여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처럼 플레이하면 감당할 수 있는 수비수는 많이 없다'며 극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752
스페인 승 단폴 타짜신정환
21-10-07 03:37
12751
김광현 와카 로스터 제외네 가마구치
21-10-07 02:23
12750
'충격' 토트넘, EPL 1위 팀 수비수 '481억→0원 영입 추진' 불도저
21-10-07 01:25
VIEW
'훌륭한 슈팅이었다'…EPL 통산 최다득점 시어러, 황희찬의 결정력 극찬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6 23:11
12748
토트넘 떠나고 '첫 패'...라멜라 "선두 기회 놓쳤다" 섹시한황소
21-10-06 21:56
12747
무너진 '악의 제국'…양키스가 극복하지 못한 3가지 변수 소주반샷
21-10-06 17:04
12746
하키 처음가는데.. + 1 애플
21-10-06 15:05
12745
'100마일 킬러' 가을사나이, 3년만에 양키스 또 집으로 보내다 [ALWC] 오타쿠
21-10-06 13:05
12744
스페인이 낳은 농구 스타 파우 가솔 현역 은퇴…레이커스는 등번호 ‘16’ 영구결번 추진 손나은
21-10-06 11:41
12743
리버풀 레전드 “호날두가 팀 분위기 다 망치고 있어” 맹공 극혐
21-10-06 10:16
12742
류현진에 ML 1호 홈런 맞은 투수, 600억 돈방석 앉았다 물음표
21-10-06 09:15
1274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06 08:30
12740
신유빈·전지희, 한국 선수로 21년 만에 아시아탁구 우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6 03:27
12739
88억 3루수 통한의 포구 실책, 70승이 눈앞에서 날아갔다 박과장
21-10-06 02:47
12738
'충격 심했나' 1998년생 음바페, 프랑스 국대 은퇴 고려 이아이언
21-10-06 00:46
12737
'무리뉴가 옳았다' 토트넘 '재능 천재'의 끝없는 몰락, 비난 넘어 우려 심화 캡틴아메리카
21-10-05 23:21
12736
'QS도 없던 투수가...' 인생투 펼친 4년차 '7이닝 무실점' 깜짝 괴력 가츠동
21-10-05 22:32
12735
양현종 귀국길, KIA 관계자는 없었다 "아직 FA라 조심스러워" 군주
21-10-05 21:02
12734
'레알행 선언' 음바페 폭주..."네이마르한테 '노숙자'라고 말했냐고? 맞다" 장그래
21-10-05 20:07
12733
'SON 전 동료' 오리에, 백수 탈출...'유로파 우승' 비야레알 입단 곰비서
21-10-05 03:48
12732
콧방귀 뀐 페네르바체 회장 "김민재 바이아웃 120억? 어디 그걸로 영입해봐라 + 4 손예진
21-10-05 02:24
12731
유럽 5대 리그 ‘최다 득점자’들이 한 팀에 애플
21-10-05 00:53
12730
롯데 ‘29년의 기다림’…“내가 염종석의 후예다” 박과장
21-10-04 23:03
12729
'거센 후폭풍' 맨유 주축 최소 5명, 솔샤르 감독에 불만 6시내고환
21-10-04 2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