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초점]150km 뿌리던 야수, 위기상황도 거뜬. 이제 어엿한 투수가 돼 간다

81 0 0 2021-10-07 11:44:1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8회초 등판한 LG 백승현이 역투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01/[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제 어엿한 투수가 돼간다.

야수에서 투수로 전향한 LG 트윈스 백승현얘기다.

백승현은 빠른 공을 뿌리는 내야수로 유명했다. 지난해 호주리그에서 투수가 없어서 마운드에 올랐다가 150㎞가 넘는 빠른 공을 뿌려 화제를 낳았던 백승현은 원래 오지환의 뒤를 잇는 유격수 유망주에서 결국은 투수로 야구 인생을 다시 설계했다.

6월에 처음으로 투수란에 1군 등록을 한 백승현은 6월 5일 KIA 타이거즈전서 1이닝 무안타 무실점의 깔끔한 피칭으로 투수 데뷔전을 치렀다. 그리고 다시 2군으로 내려갔던 백승현은 9월 23일 다시 콜업됐고, 이후 1군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콜업 당시 LG 류지현 감독은 "추격조가 필요한 상황이라 경쟁력이 있는지 보겠다"라고 했고 꾸준히 추격조로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백승현은 6일 잠실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서 예상외의 시점에서 등판했다. 보통 점수차가 벌어졌을 때 나왔던 백승현인데 이날은 굉장히 중요한 상황에서 나온 것.

0-1로 뒤진 2회초 2사 만루서 선발 이우찬에 이어 등판했다. 추가점을 내줄 경우 경기 흐름이 완전히 SSG쪽으로 넘어갈 수도 있는 위기였다.

백승현이 만날 첫 타자는 4번 남태혁이었다. 백승현은 남태혁에게 직구가 아닌 슬라이더만 5개 연속 뿌려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 위기에서 탈출했다.

3회초에도 나온 백승현은 최고 150㎞에 이르는 빠른 직구와 슬라이더로 최주환과 김강민을 연속 범타처리한 뒤 7번 박성한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도루 시도를 잡아내 이닝을 마쳤다. 박성한은 투수로 전향한지 얼마되지 않은 백승현의 허를 찌르려 2루 도루를 감행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1⅓이닝을 무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잘 막고 4회초 앤드류 수아레즈에게 바통을 넘겼다.

류 감독은 경기 후 "2회초 만루 위기에서 이닝을 마무리한 백승현과 5회초 병살로 위기를 넘기는 호수비를 보여준 오지환 두 선수가 MVP다"라고 말했다. 2회와 5회의 위기를 넘긴 것이 경기 흐름에 큰 포인트라고 봤던 것이다.

강력한 마운드를 보유한 LG에 또 한명의 투수가 자라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762
"한국에서 준비하기 힘들다" 추신수 작심 발언…서튼 감독 생각은 이영자
21-10-07 17:36
12761
전창진의 KCC, 달려야 산다 순대국
21-10-07 16:12
12760
오늘은 쉬어야지. 원빈해설위원
21-10-07 14:25
12759
칼바람 부는 NC, 최금강 등 선수 8명 대방출…신인 2명 포함 [엠스플 이슈] 질주머신
21-10-07 13:13
VIEW
[잠실 초점]150km 뿌리던 야수, 위기상황도 거뜬. 이제 어엿한 투수가 돼 간다 오타쿠
21-10-07 11:44
12757
무슨 저주라도 걸렸나? LG에 세상 억울한 1승 투수가 있다 호랑이
21-10-07 10:55
12756
토트넘, 케인 바꿀 기회 왔다... “팀 최고액 재계약 거절”한 대체자 물음표
21-10-07 09:22
1275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07 08:36
12754
英 텔레그래프 “맨시티, 그릴리쉬 뭐하러 데려왔나” 장그래
21-10-07 06:42
12753
16세에 레알 입단했지만 끝내 실패..."친구 되기도 어려웠다" 조폭최순실
21-10-07 04:54
12752
스페인 승 단폴 타짜신정환
21-10-07 03:37
12751
김광현 와카 로스터 제외네 가마구치
21-10-07 02:23
12750
'충격' 토트넘, EPL 1위 팀 수비수 '481억→0원 영입 추진' 불도저
21-10-07 01:25
12749
'훌륭한 슈팅이었다'…EPL 통산 최다득점 시어러, 황희찬의 결정력 극찬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6 23:11
12748
토트넘 떠나고 '첫 패'...라멜라 "선두 기회 놓쳤다" 섹시한황소
21-10-06 21:56
12747
무너진 '악의 제국'…양키스가 극복하지 못한 3가지 변수 소주반샷
21-10-06 17:04
12746
하키 처음가는데.. + 1 애플
21-10-06 15:05
12745
'100마일 킬러' 가을사나이, 3년만에 양키스 또 집으로 보내다 [ALWC] 오타쿠
21-10-06 13:05
12744
스페인이 낳은 농구 스타 파우 가솔 현역 은퇴…레이커스는 등번호 ‘16’ 영구결번 추진 손나은
21-10-06 11:41
12743
리버풀 레전드 “호날두가 팀 분위기 다 망치고 있어” 맹공 극혐
21-10-06 10:16
12742
류현진에 ML 1호 홈런 맞은 투수, 600억 돈방석 앉았다 물음표
21-10-06 09:15
1274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06 08:30
12740
신유빈·전지희, 한국 선수로 21년 만에 아시아탁구 우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6 03:27
12739
88억 3루수 통한의 포구 실책, 70승이 눈앞에서 날아갔다 박과장
21-10-06 0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