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바람 부는 NC, 최금강 등 선수 8명 대방출…신인 2명 포함 [엠스플 이슈]

104 0 0 2021-10-07 13:13: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칼바람의 계절이 돌아왔다. NC 다이노스가 2군 선수 8명을 한꺼번에 방출했다. 창단 때부터 주축으로 활약한 선수는 물론, 신인선수까지 방출 명단에 포함됐다. 
 
NC 창단 멤버 최금강이 방출됐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개국공신도 신인선수도 매서운 구조조정 칼바람을 피하지 못했다. 강력한 우승후보에서 중위권으로 추락한 NC 다이노스가 퓨처스리그 시즌 종료와 함께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NC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는 “NC가 C팀(2군) 소속 선수 8명에게 5일 방출을 통보했다”고 알렸다. 방출 선수는 최금강, 이도현, 조성현(투수), 윤수강(포수), 이원재(내야수), 김준완, 이재율, 김재중(외야수) 등 총 8명이다. 이 가운데 조성현과 김재중은 올해 입단한 신인 선수다.
 
NC 팀 창간 초기부터 주축으로 활약한 선수들이 대거 포함돼 눈길을 끈다. 대표적인 선수는 한때 NC 불펜 에이스였던 최금강이다. 인하대를 졸업하고 2012년 육성선수로 입단한 최금강은 NC 1군 진입 첫해인 2013년부터 1군 무대에서 활약했다. 
 
2015시즌엔 리그 불펜투수 2위에 해당하는 78경기에 등판해 89.2이닝을 던졌고, 6승 1세이브 14홀드를 기록하며 팀의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에 기여했다. 2016년에도 선발과 구원을 오가며 데뷔 첫 10승과 100이닝 이상을 책임지는 활약을 이어갔다.
 
그러나 단기간 지나치게 많은 공을 던진 여파로 2017년부터 성적이 가파른 하강 곡선을 그렸다. 2년간 공익근무를 마치고 올해 팀에 복귀했지만 1군 등판 기회는 20경기에 그쳤다. 9월 중순부터 2군에 머문 최금강에게 돌아온 것은 결국 방출 통보였다.
 
높은 출루율로 NC 외야 한 자리를 책임졌던 김준완(사진=NC)
 
김준완도 NC 팬들에겐 익숙한 이름이다. 고려대를 졸업하고 2013년 육성선수로 입단한 김준완은 뛰어난 선구안과 커트 능력, 넓은 수비범위를 무기로 1군 주축 외야수로 활약했다. 2016년에는 개인 최다인 122경기에 출전해 0.416의 높은 출루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군복무로 인한 2년 공백을 극복하지 못하고 NC와 작별하게 됐다.
 
그외 이원재, 이재율도 NC를 떠나게 된 선수들이다. 이원재는 2013년 육성선수로 NC에 입단했다가 독립구단 고양 원더스를 거쳐 2017년 NC에 돌아왔다. 2018년 타율 0.304를 기록하고 2019년에는 홈런 8개를 때려내는 등 타격에서 재능을 보였다. 그러나 수비 포지션 문제와 좌투수 공략 등의 약점으로 1군 기회가 점점 줄었고 올 시즌이 NC에서 보낸 마지막이 됐다.
 
이재율은 전문 대주자 요원으로 1군에서 자주 모습을 보였던 선수. 팀 내에서 가장 빠른 발을 무기로 데뷔 시즌인 2016년부터 꾸준히 1군 출전 기회를 받았다. 하지만 타격에서 확실한 경쟁력을 보여주지 못해 붙박이 1군 선수로 자리 잡지 못한 게 아쉬웠다. 여기에 최근 발 빠른 신인급 선수들이 급부상하며 팀내 입지가 좁아져 결국 방출 명단에 올랐다.
 
그외 선수 은퇴 후 고교 코치로 일하다 현역으로 복귀해 화제가 됐던 윤수강, 2018년 육성선수로 입단해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올해 돌아온 투수 이도현도 방출자 명단에 포함됐다.
 
신인 선수가 2명이나 방출당한 것도 특이한 점이다. 인천고를 졸업하고 신인드래프트 7라운드로 입단한 우완투수 조성현은 퓨처스에서 1경기도 뛰어보지 못하고 방출됐다. 서울고를 나와 올해 9라운드로 입단한 외야수 김재중도 2군 22경기에서 타율 0.212의 기록만 남기고 팀을 떠났다.
 
지난해 통합 우승팀이자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NC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사건 이후 세대교체와 내년 시즌 준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1군에서도 젊은 선수들에게 많은 기회를 주면서 변화를 시도하는 중이다. 이런 1군의 움직임이 2군까지 이어지면서 대규모 방출이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NC의 이번 선수 대방출은 팀내 중복 자원을 정리하고 선수들에게 길을 터주려는 목적도 있다. 방출 선수 8명 가운데 5명은 대졸 출신으로 군복무를 마친 20대 후반~30대 초반 선수들. 비슷한 스타일과 역할의 젊은 선수가 팀내에 많아지면서 입지가 줄어든 선수들이 대부분이다. NC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도 “하루라도 빨리 새로운 길을 찾을 수 있도록 정규시즌 종료 전에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762
"한국에서 준비하기 힘들다" 추신수 작심 발언…서튼 감독 생각은 이영자
21-10-07 17:36
12761
전창진의 KCC, 달려야 산다 순대국
21-10-07 16:12
12760
오늘은 쉬어야지. 원빈해설위원
21-10-07 14:25
VIEW
칼바람 부는 NC, 최금강 등 선수 8명 대방출…신인 2명 포함 [엠스플 이슈] 질주머신
21-10-07 13:13
12758
[잠실 초점]150km 뿌리던 야수, 위기상황도 거뜬. 이제 어엿한 투수가 돼 간다 오타쿠
21-10-07 11:44
12757
무슨 저주라도 걸렸나? LG에 세상 억울한 1승 투수가 있다 호랑이
21-10-07 10:55
12756
토트넘, 케인 바꿀 기회 왔다... “팀 최고액 재계약 거절”한 대체자 물음표
21-10-07 09:22
1275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07 08:36
12754
英 텔레그래프 “맨시티, 그릴리쉬 뭐하러 데려왔나” 장그래
21-10-07 06:42
12753
16세에 레알 입단했지만 끝내 실패..."친구 되기도 어려웠다" 조폭최순실
21-10-07 04:54
12752
스페인 승 단폴 타짜신정환
21-10-07 03:37
12751
김광현 와카 로스터 제외네 가마구치
21-10-07 02:23
12750
'충격' 토트넘, EPL 1위 팀 수비수 '481억→0원 영입 추진' 불도저
21-10-07 01:25
12749
'훌륭한 슈팅이었다'…EPL 통산 최다득점 시어러, 황희찬의 결정력 극찬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6 23:11
12748
토트넘 떠나고 '첫 패'...라멜라 "선두 기회 놓쳤다" 섹시한황소
21-10-06 21:56
12747
무너진 '악의 제국'…양키스가 극복하지 못한 3가지 변수 소주반샷
21-10-06 17:04
12746
하키 처음가는데.. + 1 애플
21-10-06 15:05
12745
'100마일 킬러' 가을사나이, 3년만에 양키스 또 집으로 보내다 [ALWC] 오타쿠
21-10-06 13:05
12744
스페인이 낳은 농구 스타 파우 가솔 현역 은퇴…레이커스는 등번호 ‘16’ 영구결번 추진 손나은
21-10-06 11:41
12743
리버풀 레전드 “호날두가 팀 분위기 다 망치고 있어” 맹공 극혐
21-10-06 10:16
12742
류현진에 ML 1호 홈런 맞은 투수, 600억 돈방석 앉았다 물음표
21-10-06 09:15
1274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06 08:30
12740
신유빈·전지희, 한국 선수로 21년 만에 아시아탁구 우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6 03:27
12739
88억 3루수 통한의 포구 실책, 70승이 눈앞에서 날아갔다 박과장
21-10-06 0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