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바르셀로나 스털링, 마티치에 관심?

64 0 0 2021-10-17 19:29:0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골닷컴] 박병규 기자 = 재정 위기와 리오넬 메시의 이탈로 위기를 겪고 있는 FC바르셀로나가 선수 영입으로 분위기 전환을 꿈꾼다. 단 우스만 뎀벨레를 팔아야 이적료를 충당할 수 있다.

영국 매체 '풋볼 365'는 17일(한국 시간) 바르셀로나가 눈독 들이는 2명의 선수에 주목했다. 바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라힘 스털링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네마냐 마티치다.

우선 스털링은 잭 그릴리쉬 합류 후 팀에서 점차 자리를 잃고 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쟁으로 실력을 입증하라고 했지만 스털링의 불만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게다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적 기회가 있다면 도전하고 싶다. 해외에서 뛰고 싶다"라며 불만을 나타냈다.

이에 과르디올라 감독은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불행한 선수를 원하지 않는다. 세상의 끝이 아니다. 세상에는 많은 팀과 코치 등의 옵션이 있다. (이적설은) 클럽에 문의해 보아라. 나는 스털링에 대해서만 말하는 것이 아니라 상황에 대해 말하는 것이다. 나는 선수가 행복하길 바란다"라며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이에 일부 스페인 매체에서는 과르디올라 감독이 스털링의 이적을 허용할 것이라 내다보았고 행선지는 바르셀로나가 될 것이라 추측했다. 단, 코로나19로 재정 상황이 좋지 않은 바르셀로나가 내년 계약이 만료되는 우스만 뎀벨레를 올겨울에 처분해야 영입을 시도해 볼 수 있다는 조건이었다. 만일 바르셀로나가 뎀벨레를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팔지 못한다면 이적료를 챙기지 못한다.

이와 별개로 맨유의 미드필더 마티치에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 마티치 역시 팀 내에서 입지를 잃었지만 능력은 여전하다. 나이가 많은 것이 단점일 수 있지만 여전히 경기를 읽고 조율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해당 매체는 스털링의 상황과 달리 마티치는 바르셀로나가 주급을 감당할 수 있다고 했다. 이유인 즉, 고액 주급을 받던 메시가 떠나면서 재정에 숨이 트였기 때문이다.

팀의 아이콘이 떠나며 성적까지 곤두박질친 바르셀로나가 선수 수급으로 팀 분위기를 다시 바꿀 수 있을지 오는 겨울 이적시장에 관심이 쏠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930
KBO리그 40년만의 '초유의 일'...LG-삼성-KT '행운의 주인공'은 해골
21-10-19 05:24
12929
젠지, ‘비디디’ 활약 힘입어 롤드컵 8강 진출 물음표
21-10-19 04:24
12928
머리에 공을 '콩!'…손흥민이 은돔벨레 골을 축하하는 짓궃은 방식 원빈해설위원
21-10-19 02:13
12927
'레알서 허송 세월' 특급 공격수, 1월 탈출 목표...유력 행선지 아스널 와꾸대장봉준
21-10-19 00:57
12926
박항서의 베트남, 키르기스스탄에 3-0 완승...이번엔 U-23 철구
21-10-18 23:35
12925
손흥민-케인 활약 직접 본 뉴캐슬 회장, 1월 분노의 영입? 애플
21-10-18 22:19
12924
김민재 퇴장에 페네르바체 팬들 분노 폭발..."절대 침묵하지 마" 호랑이
21-10-18 21:08
12923
롤드컵 팀리쿼드 vs 엘엔지 픽 지아코
21-10-18 21:05
12922
누가 추신수 클래스 의심했나… 39년 만의 진기록 달성 보인다 크롬
21-10-18 20:15
12921
“좋은 투수들 많이 온다더라” 예비 FA 포수 최재훈의 높아지는 기대감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18 17:40
12920
中 대표 왕샤오룽의 씁쓸함, "외국 감독들, 이해도 모자란 우리 쳐다보며 '쓴웃음' 지어" 소주반샷
21-10-18 15:25
12919
10/18 E스포츠 스타2 롤 롤드컵 라인업 지아코
21-10-18 15:03
12918
슈어저 솔직 고백 "경기 전부터 지쳤다" 2연패 다저스 '초비상' 애플
21-10-18 14:33
12917
스타2 라인업 지아코
21-10-18 14:29
12916
날씨가 추워졌네요 지아코
21-10-18 13:41
12915
'시즌 후 방출 가능성도?' 韓MVP, 홈런에도 웃지 못했다 호랑이
21-10-18 12:42
12914
"그런 날이 오겠죠", 현대모비스가 그리는 이상적인 미래 극혐
21-10-18 11:02
12913
"김민재 퇴장 선언, 터키 축구 망치는 것" 터키 기자의 일침 물음표
21-10-18 10:04
1291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18 09:10
12911
3폴연속 한폴낙 애플
21-10-18 07:12
12910
'총체적 난국' 보르도, '팀 내 최다득점자' 황의조가 쓰러졌다 오타쿠
21-10-18 01:29
12909
에버튼 왜 갔냐 나 호랑이
21-10-17 23:34
12908
오늘도 개털리네 손나은
21-10-17 21:06
VIEW
위기의 바르셀로나 스털링, 마티치에 관심? 섹시한황소
21-10-17 1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