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축구 아드보카트 감독 "한국과 원정에서 비겼다"

132 0 0 2021-11-16 03:21: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라크 축구 국가대표 사령탑 딕 아드보카트(74·네덜란드) 감독이 한국과 경기를 앞두고 9월 한국 원정에서 비긴 기억을 돌아보며 선전을 다짐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1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6차전 한국-이라크 경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는 "지난주 시리아와 경기에 이어 이번에는 한국을 상대하게 됐다"며 "우리에게 중요한 경기인만큼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라크는 FIFA 랭킹 72위로 35위인 우리나라보다 아래다.

또 현재 A조 순위에서도 한국이 3승 2무로 2위, 이라크는 4무 1패로 4위에 머물러 있다.

최소한 조 3위는 해야 월드컵 본선에 나갈 희망을 이어갈 수 있는 만큼 이라크로서는 17일 0시에 시작하는 한국과 6차전 결과가 매우 중요하다.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는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본선에 나갔던 아드보카트 감독은 "한국은 어려운 상대지만 9월 원정에서 비겼다"며 "축구는 결과를 예상하기 어려운 종목이라 내일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9월 서울에서 열린 1차전에서 한국과 이라크는 0-0으로 비겼다. 이라크는 이후 이란에 0-3으로 졌지만 레바논, 아랍에미리트(UAE), 시리아와 연달아 비기며 조 3위 이상을 노리고 있다. 

함께 기자회견에 나온 이라크 주장 암자드 아트완 역시 "내일 한국과 경기가 중요하기 때문에 선수단 전체가 좋은 경기를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사실 앞선 경기에서는 우리가 좋은 내용을 보이고도 운이 따르지 않아 승점을 원하는 만큼 따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팬 여러분이 만족할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는데 내일은 원하는 결과까지 얻겠다"며 "아랍컵 대회도 임박해온 만큼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아랍컵은 30일부터 12월 18일까지 카타르에서 열리는 대회로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16개국이 출전한다.

이라크는 카타르, 오만, 바레인과 함께 A조에 편성됐다.

우리나라와 월드컵 최종 예선 같은 조에 속한 UAE와 시리아는 B조에서 튀니지, 모리타니와 경쟁한다. 레바논은 알제리, 이집트, 수단과 함께 D조에 묶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24
KIA 트레이드 야심작, 끝내 은퇴로 선수생활 마무리 정해인
21-11-16 04:42
VIEW
이라크 축구 아드보카트 감독 "한국과 원정에서 비겼다" 홍보도배
21-11-16 03:21
13322
리니지2M 2주년 업데이트 정보 내일 가마구치
21-11-16 02:43
13321
38세 노장 바르사 풀백, 메디컬 통과..."난 영원히 젊어!" 순대국
21-11-16 01:52
13320
‘무기력한 2연패’ 김태형 감독 “불리한 상황...정수빈 3차전도 몰라” 원빈해설위원
21-11-16 00:43
13319
'SON 이적료 능가' 日나카지마 2년만 '환상 부활포', 사령탑 찬사 해골
21-11-15 23:22
13318
'인생 수비' 펼친 37살 베테랑…KS 2차전 데일리 MVP 소주반샷
21-11-15 22:13
13317
1주일 전 잘렸던 감독, EPL 꼴찌팀 사령탑으로 복귀 와꾸대장봉준
21-11-15 21:10
13316
저 흰색 유니폼은 누구? KT 방출 이홍구, 친정 KIA에서 입단 테스트 손예진
21-11-15 20:09
13315
T1 스매시 브라더스 'MKLeo' 메인스테이지 2021 개인전 우승 순대국
21-11-15 17:42
13314
[오피셜] 프레딧 브리온, 탑 제외 주전 4인과 재계약 픽도리
21-11-15 17:03
13313
'월클 선수들이 공짜?'...음바페-포그바-디발라, 초대박 FA시장 개봉박두 오타쿠
21-11-15 16:18
13312
“잊혀지는 것 같다” 125억 지명타자, 포수 마스크가 그립다 아이언맨
21-11-15 16:00
13311
"호날두가 초대하면 가지마" 박지성 절친, 맨유 시절 일화 소개 극혐
21-11-15 14:05
13310
“울버햄튼의 황희찬 설득이 관건” 영국 매체 “황희찬, 리버풀이나 맨시티 가면 엄청난 업그레이드될 수 있어” 음바페
21-11-15 12:10
13309
토트넘의 엄청난 실수, 잘못된 판단이 아스널 캡틴 공격수 만들었다 미니언즈
21-11-15 11:25
13308
‘충격 역전패!’ 포르투갈, WC 본선 진출 실패…세르비아전 1-2 패 물음표
21-11-15 10:11
13307
즐거운 아침입니다 ~ 크롬
21-11-15 09:17
13306
“3라운드에서 본때를 보여주겠다” 허훈이 허웅에게 날린 선전포고 뉴스보이
21-11-15 07:35
13305
10분만에 3골허용 장난까나 불도저
21-11-15 06:05
13304
후아 한폴 먹었네 노랑색옷사고시퐁
21-11-15 02:08
13303
리버풀 수호신, “EPL 우승? 우리는 그 이상을 목표로 한다” 섹시한황소
21-11-14 23:35
13302
이상범 감독의 일침 "김종규, 팀 화합에 뜻 없는 것 같다" 사이타마
21-11-14 22:17
13301
국농 언읍 개어렵네 군주
21-11-14 2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