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109 0 0 2021-11-18 08:06: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올 시즌 도중 한화에서 은퇴한 이성열은 전력분석원으로 새 인생을 시작할 참이었다. 구단의 제안으로 유니폼을 벗자마자 서산으로 두 달 동안 출근해 관련 업무를 배우고 있었다. 그러나 시즌 종료 후 날벼락 같은 통보를 받았다. 정식 계약은 어렵다는 것이었다.

졸지에 구단을 떠나게 된 이성열이 느낀 배신감은 크다. 그는 지난 8월 구단의 권유로 은퇴를 결정했다. 19년 동안 4개 팀 유니폼을 입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긴 7년을 뛰었고, 나름대로 강한 임팩트를 남기고 현역 생활의 마지막을 보낸 팀이기에 애착이 컸다. 경기 도중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을 통한 갑작스러운 통보에 당황했지만 한화에 남아 후배들을 돕고자 하는 마음으로 고심 끝에 받아들였다. 이성열은 "현역 연장에 미련도 있었지만 4, 5개월을 기다려 다른 팀을 알아본다는 것도 구단에 예의가 아니라 생각했다.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해 보고 싶다고 말씀드렸더니 전력분석원 제안을 주셔서 시작했던 것"이라면서 "그런데 시즌이 끝나고 나서 전력분석 자리도, 코치 자리도 티오가 없으니 힘들게 됐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성열은 "물론 배우고 있는 과정이었지, 정식 계약을 보장받고 시작한 건 아니었기 때문에 더 이상 할 말은 없다"면서 "구단도 사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정민철 단장님과도 좋게 인사를 하고 나왔다"며 앙금은 남아 있지 않다고 했다. 한편으론 짧은 기간이나마 경험을 쌓게 해준 데 대해 고마운 마음도 있다. 이성열은 "선수 시절엔 전력분석팀이 주는 자료를 대수롭지 않게 받기만 했었는데 직접 일을 해 보면서 그들의 노고를 알 수 있었고, 팀에 얼마나 필요한 분들인지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성열은 대기만성형 선수로 꼽힌다. 효천고를 졸업하고 2003년 LG에서 프로에 데뷔한 그는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지만 꽃을 피우지 못했다. 이후 2008년 두산, 2012년 넥센(현 키움)을 거쳐 2015년부터 한화에서 7시즌을 보냈다. 특히 2018년엔 주장으로 팀을 이끌며 타율 0.295에 34홈런, 102타점으로 맹활약해 팀의 가을야구 진출에 앞장섰다. 현역 마지막 모습도 강렬했다. 지난 8월 14일 대전 NC전에 선발 출전해 3회말 만루홈런을 터뜨린 뒤 다음 타석 때 교체됐다. 이성열은 "만루홈런을 치고 은퇴한 선수는 나밖에 없을 것"이라고 웃으며 "좋은 추억을 갖고 은퇴하게 된 건 행운"이라고 했다.

이성열은 "데뷔 초반 자리를 잡지 못하는 나를 보고 주변에서 오래 못할 거라 했는데 19년이나 뛰었다"면서 "3번의 트레이드를 통해 좀더 성숙해질 수 있었다. 팀을 옮길 때마다 스스로를 채찍질하면서 그 속에서 기회를 만들어갔다"고 돌아봤다. 그는 "4개 팀을 거치며 좋은 감독님들과 코치님들을 만났고, 다양한 2군 시스템도 경험했다. 한화에선 비록 나오게 됐지만 불러주는 팀이 있다면 시행착오를 거치며 터득한 경험과 노하우를 후배들을 위해 쓰고 싶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67
'맨유 속터진다' 솔샤르, 사임 거부…오히려 공로 인정 못받아 '분개' 가습기
21-11-18 23:30
13366
두산 전패네 꼬라지가 극혐
21-11-18 22:05
13365
흥국이라 원래 이렇게 못했냐 ? 음바페
21-11-18 20:41
13364
도쿄올림픽 日 4번 타자 스즈키, 다음 주 포스팅…MLB 도전 임박 뉴스보이
21-11-18 17:39
13363
180도 바뀐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의 ‘수용’ 리더십이 대체 뭐길래 박과장
21-11-18 16:11
13362
2위 싸움 치열 日, '이란-韓, 7차전 결과에 따라 월드컵 확정' 순대국
21-11-18 14:02
13361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토트넘vs브렌트포드 UCL 결승 나온다면 좋을텐데" 와꾸대장봉준
21-11-18 13:10
13360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오타쿠
21-11-18 11:37
13359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호랑이
21-11-18 10:22
1335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8 09:56
VIEW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미니언즈
21-11-18 08:06
13356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부천탕수육
21-11-18 04:14
13355
칠레 전설, 대표팀 경기 중 쿵푸 축구로 구설수...팀도 대패 정든나연이
21-11-18 02:24
13354
[2022월드컵 亞 최종예선]캡틴 ‘손' A매치 30호골 터진 날…한국 카타르행 9부 능선 넘었다 디발라
21-11-18 01:09
13353
'충격' 지단 감독, 끝내 맨유 부임 고려할 듯 (英 매체) 조현
21-11-17 23:46
13352
내일은 두산이가 이길라나 닥터최
21-11-17 22:12
13351
현건은 오늘도 셧아웃 시켜보리넹 찌끄레기
21-11-17 20:35
13350
'폭력 논란' 대한항공 정지석, 기소유예 처분…"더욱 성숙해질 것" 픽도리
21-11-17 17:05
13349
체인소드라고 하네요 가터벨트
21-11-17 16:31
13348
"커리,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선수" 혀를 내두른 케빈 듀란트 와꾸대장봉준
21-11-17 16:18
13347
“I'm back” 최고 인기 마스코트의 컴백…2년간 법정 분쟁 종료 애플
21-11-17 14:37
13346
'최종예선 무패' 한국, 1승만 추가해도 월드컵 진출 조기 확정 가능 호랑이
21-11-17 13:04
13345
샌프란시스코 캐플러·탬파베이 캐시, 올해의 감독상 수상 손나은
21-11-17 11:51
13344
[도하에서] 벤투가 옳았다…대표팀에 뿌리 내린 '빌드업 축구' 아이언맨
21-11-17 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