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전설, 대표팀 경기 중 쿵푸 축구로 구설수...팀도 대패

284 0 0 2021-11-18 02:24:4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베테랑의 쿵푸킥이 모든 것을 망쳤다.

칠레 산티아고에 위치한 산 카를로스 데 아포퀸도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14차전 에콰도르전서 0-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칠레는 승점 16점(4승 4무 6패)으로 6위로 월드컵 본선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승리한 에콰도르는 승점 23점(7승 2무 5패)으로 3위에 올랐다.

칠레는 전반 9분 에스투피냔에 선제골을 허용한데 이어 후반 추가시간 카이세도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초반 빠른 선제 실점도 아쉬웠지만 베테랑 선수의 무모한 플레이가 패배의 원흉이 됐다. 바로 팀의 아르투르 비달의 퇴장.

비달은 전반 13분 상대 수비수를 향해 발을 들어올려 가격했다. 특히 운동화의 스터드가 그대로 얼굴을 가격할 정도로 비매너적인 행동이었다.

자연스럽게 다이렉트 레드 카드를 받은 비달은 퇴장당했다. 이 퇴장의 기점으로 칠레는 더욱 수비적으로 웅크려서 어려움을 겪어야만 했다.

칠레는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거기다 비달이 추후 징계까지 고려하면 월드컵 예선서 추가로 결장하면서 더욱 어려움을 겪게 됐다.

사실상 칠레 입장에서는 월드컵행에 먹구름이 끼게 됐다. 결국 모든 비난은 무모한 쿵푸킥으로 인한 퇴장을 당한 비달이 받게 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64
'16점 차 대패' 전창진 감독 "완패다" 손나은
21-11-19 03:56
13363
역대급 수비수가 인정… “손흥민, 내게 가장 인상 깊은 선수” 아이언맨
21-11-19 01:56
13362
'맨유 속터진다' 솔샤르, 사임 거부…오히려 공로 인정 못받아 '분개' 가습기
21-11-18 23:30
13361
두산 전패네 꼬라지가 극혐
21-11-18 22:05
13360
흥국이라 원래 이렇게 못했냐 ? 음바페
21-11-18 20:41
13359
도쿄올림픽 日 4번 타자 스즈키, 다음 주 포스팅…MLB 도전 임박 뉴스보이
21-11-18 17:39
13358
180도 바뀐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의 ‘수용’ 리더십이 대체 뭐길래 박과장
21-11-18 16:11
13357
2위 싸움 치열 日, '이란-韓, 7차전 결과에 따라 월드컵 확정' 순대국
21-11-18 14:02
13356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토트넘vs브렌트포드 UCL 결승 나온다면 좋을텐데" 와꾸대장봉준
21-11-18 13:10
13355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오타쿠
21-11-18 11:37
13354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호랑이
21-11-18 10:22
1335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8 09:56
13352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미니언즈
21-11-18 08:06
13351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부천탕수육
21-11-18 04:14
VIEW
칠레 전설, 대표팀 경기 중 쿵푸 축구로 구설수...팀도 대패 정든나연이
21-11-18 02:24
13349
[2022월드컵 亞 최종예선]캡틴 ‘손' A매치 30호골 터진 날…한국 카타르행 9부 능선 넘었다 디발라
21-11-18 01:09
13348
'충격' 지단 감독, 끝내 맨유 부임 고려할 듯 (英 매체) 조현
21-11-17 23:46
13347
내일은 두산이가 이길라나 닥터최
21-11-17 22:12
13346
현건은 오늘도 셧아웃 시켜보리넹 찌끄레기
21-11-17 20:35
13345
'폭력 논란' 대한항공 정지석, 기소유예 처분…"더욱 성숙해질 것" 픽도리
21-11-17 17:05
13344
체인소드라고 하네요 가터벨트
21-11-17 16:31
13343
"커리,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선수" 혀를 내두른 케빈 듀란트 와꾸대장봉준
21-11-17 16:18
13342
“I'm back” 최고 인기 마스코트의 컴백…2년간 법정 분쟁 종료 애플
21-11-17 14:37
13341
'최종예선 무패' 한국, 1승만 추가해도 월드컵 진출 조기 확정 가능 호랑이
21-11-17 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