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 캐플러·탬파베이 캐시, 올해의 감독상 수상

101 0 0 2021-11-17 11:51: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캐플러 샌프란시스코 감독. 사진=AP/뉴시스

2021시즌 미국 메이저리그(MLB) 양대 리그 최고의 감독이 가려졌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17일(한국시간) 내셔널리그(NL) 게이브 캐플러(4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감독과 아메리칸리그(AL) 케빈 캐시(44·탬파베이 레이스) 감독이 올해의 감독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캐플러 감독은 1위표 28장, 2위표 1장으로 143점을 이뤘다. 압도적 수상이었다. 그가 이끈 샌프란시스코는 개막 전 큰 기대를 얻지 못했다. 반전을 이뤄냈다. 107승(55패)으로 구단 역대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승률도 0.660으로 올해 메이저리그 전체 30개 구단 중 1위였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거머쥐었다. 캐플러 감독은 1993년, 1997년, 2000년의 더스티 베이커 감독 이후 처음으로 샌프란시스코 소속 올해의 감독상 주인공이 됐다.

샌프란시스코는 LA다저스의 9년 연속 지구 우승을 가로막은 채 기세를 높였다.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3선승제)서 다저스와 격돌했다. 1, 3차전서 승리했지만 2, 4, 5차전서 패해 무릎을 꿇었다.

탬파베이의 캐시 감독은 1위표 19장, 2위표 3장, 3위표 5장으로 총 109점을 얻었다. 2년 연속 아메리칸리그 올해의 감독상에 이름을 올렸다. 2연속 수상은 2004~2005년 내셔널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바비 콕스 감독 이후 처음이다.

탬파베이는 올해 구단 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 100승(62패) 고지를 밟았다. 아메리칸리그 내 유일한 세 자릿수 승수로 동부지구 정상을 차지했다. 승률 역시 0.617로 가장 높았다. 블레이크 스넬(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찰리 모튼(애틀랜타)의 이탈과 타일러 글래스노우의 부상 등 선발투수진에 변수가 생겼음에도 2년 연속 지구 우승을 달성했다.

포스트시즌에서는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5전3선승제)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에 시리즈 전적 1승3패로 패했다. 1차전 승리 후 내리 3연패를 당했다.
 

캐시 탬파베이 감독. 사진=AP/뉴시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51
현건은 오늘도 셧아웃 시켜보리넹 찌끄레기
21-11-17 20:35
13350
'폭력 논란' 대한항공 정지석, 기소유예 처분…"더욱 성숙해질 것" 픽도리
21-11-17 17:05
13349
체인소드라고 하네요 가터벨트
21-11-17 16:31
13348
"커리,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선수" 혀를 내두른 케빈 듀란트 와꾸대장봉준
21-11-17 16:18
13347
“I'm back” 최고 인기 마스코트의 컴백…2년간 법정 분쟁 종료 애플
21-11-17 14:37
13346
'최종예선 무패' 한국, 1승만 추가해도 월드컵 진출 조기 확정 가능 호랑이
21-11-17 13:04
VIEW
샌프란시스코 캐플러·탬파베이 캐시, 올해의 감독상 수상 손나은
21-11-17 11:51
13344
[도하에서] 벤투가 옳았다…대표팀에 뿌리 내린 '빌드업 축구' 아이언맨
21-11-17 10:59
13343
EPL 회장, 결국 물러난다…“사우디 같은 나라 축구판에 끌어들이지 마” 가습기
21-11-17 09:34
1334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7 08:41
13341
LG도 돈 없나, 구리 챔피언스파크 매각…외부 FA ‘그림의 떡’ 뉴스보이
21-11-17 05:30
13340
황희찬에 이어 손흥민도 리버풀행?전 토트넘 선수 "리버풀, 손흥민 풀리면 무조건 잡을 것" 간빠이
21-11-17 04:21
13339
'우 레이 PK 만회골' 중국, 호주와 1-1 무...본선행 불투명 노랑색옷사고시퐁
21-11-17 03:36
13338
日 위기, B조 티켓 사실상 한 장 남았다 '사우디 무패 선두 질주' 섹시한황소
21-11-17 02:04
13337
SON 충격의 주전탈락 전망, '콘테 NEW 5인방' 합류에 '베스트11 제외' 박과장
21-11-16 23:26
13336
출전 기회 없었던 '벤투호 신입 4총사'...이라크전에선 볼 수 있을까 이아이언
21-11-16 22:12
13335
호날두 충격, 어쩌다 맨유가…'훈련 지각 대수롭지 않다니' 가츠동
21-11-16 21:09
13334
추신수 내년에도 SSG와 동행! 연봉 27억원 재계약 확정 군주
21-11-16 20:16
13333
美신문 “이현중 사상 첫 연속 50-40-90 가능” 조폭최순실
21-11-16 17:26
13332
'일용직→독립구단→4119일만의 첫승' 33세 인간승리. 방출 아픔속 재도전 "난 녹슬지 않았다" [인터뷰] 곰비서
21-11-16 16:41
13331
탬파베이 아로사레나·신시내티 인디아, MLB 올해의 신인왕 애플
21-11-16 15:35
13330
'韓축구 존중' 이라크 매체 "기술적으로 뛰어나, 우린 도전자 입장" 애플
21-11-16 14:00
13329
'광주 첫 승' 페퍼저축은행 vs '시즌 첫 승' IBK기업은행 오타쿠
21-11-16 12:09
13328
이탈리아 평정한 '제2의 즐라탄', SON 동료 되나...'1100억↑' 손나은
21-11-16 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