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름 바꾼 신인에 틸리카이넨 함박미소 “이준, 오버롤 플레이어”

106 0 0 2021-11-20 17:28: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인을 칭찬해달라는 말에 수장의 입이 쉴새 없이 움직였다.

대한항공은 19일 짜릿한 역전승을 맛봤다. 0-2를 3-2로 바꿨다. 사실 5세트도 불리한 상황이었다. 상대의 서브 공략에 8-11로 점수가 벌어졌다. 승부는 이때부터였다. 9-11에서 유광우와 임동혁의 투입, 원포인트 서버 임재영의 서브가 터졌다.

점수는 순식간에 동점. 15-15에서 삼성화재 러셀의 백어택이 곽승석 디그에 걸렸다. 한선수는 수비 된 공을 왼쪽에서 대기 중인 이준에서 쐈다. 이준은 상대 블로킹을 보고 과감하게 볼을 쳐냈다. 16-15로 세트 포인트를 가져왔고, 상대 공격 범실로 역전승을 거뒀다.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은 “볼 하나의 차이다. 그 하나가 경기 승패를 극명하게 나눴다. 이준의 공격도 주효했고, 임재영의 서브로 홈 구장을 엄청난 분위기로 바꿨다”라고 말했다.

이준은 2세트 임동혁과 교체 투입됐다. 투입된 후 곽승석-오은렬과 함께 리시브에 가담, 준수한 모습을 보였다. 공격은 5점이지만 임팩트 있는 한방을 보였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서브, 공격, 블로킹, 방향을 트는 볼처리까지. 오버롤 플레이어다. 좋은 선수다. 몇 달 동안 훈련했던 걸 보여줄 좋은 기회였다”라고 칭찬했다.

이준은 올 시즌 1라운드 7순위로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었다. 홍익대 3학년 얼리 자원으로 일찌감치 프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팀에 함께 입단한 정한용과 함께 원투펀치로 팀을 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다.

이준은 15-15 상황을 떠올렸다. 그는 “중요한 순간 범실이 많아서 형들한테 죄송하게 생각했다. 그 공 하나로 만회하고자 손끝을 보고 때렸는데 운 좋게 득점으로 이어졌다”라고 회상했다.

세터 한선수는 이준의 머리를 끊임없이 쓰다듬었다. 이준은 “잘하고 있으니까 천천히 하라고 많이 다독여주셨다. 형들이나 감독, 코치님들 모두가 신인이니까 자신 있게 하고, 분위기 바꾸자고 하셨다”라고 전했다.

롤모델은 곽승석이다. 이준은 “같은 팀이기도 하고, 대한민국 대표 레프트의 표본이다. 훈련하는 모습 보면서 많이 배우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기회가 왔을 때 잡아야 한다. 이준은 “기회는 적지만 기회가 왔을 때 확실히 뭔가를 임팩트 있게 보여주는 게 목표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99
2022 카타르월드컵 대륙 간 PO, 내년 6월 단판승부로 크롬
21-11-21 09:02
13398
밀란도 역배냐 섹시한황소
21-11-21 07:22
13397
‘마네 1골·1도움’ 리버풀, 아스널 4-0 격파…‘리그 2위로 도약’ 떨어진원숭이
21-11-21 06:00
13396
이피엘 정배 1경기 뜸 해적
21-11-21 02:13
13395
'EPL 1위' 첼시, 리그 6경기 무패 질주...레스터 3-0 제압 군주
21-11-20 23:43
13394
오릭스 역전 대박 원빈해설위원
21-11-20 21:55
13393
린투엠 그래픽 리마스터 멋지네요 가터벨트
21-11-20 21:23
13392
일야 언더가 답인가 픽샤워
21-11-20 20:21
13391
'최용수호' 강원FC 코치진도 개편... 김성재·하대성 합류 조폭최순실
21-11-20 19:03
13390
46살까지 뛰는 NPB 현역 최고령, 연봉인상 비결은? 타짜신정환
21-11-20 18:11
VIEW
흐름 바꾼 신인에 틸리카이넨 함박미소 “이준, 오버롤 플레이어” 해적
21-11-20 17:28
13388
[김평호의 인상팍] 흔들리는 인기구단·MVP 복귀?…기로에 선 V리그 애플
21-11-20 14:27
13387
재정 채우려 '줄줄이 매각' 바르사, '이 선수'는 절대 안 판다 손나은
21-11-20 13:49
13386
[오피셜] 더 브라위너 코로나19 양성…맨체스터 시티 비상 가습기
21-11-20 12:27
13385
LG 마캠 뭔가 다르다? 이종범 강사 '2S 후 전략반', 이병규 강사 '왼손타자 특강' 개설 물음표
21-11-20 11:33
13384
자꾸만 사라지는 감독들… KIA, 뽑을 때부터 신중하게 본다 크롬
21-11-20 10:08
13383
토트넘 팬들, 'FA 유력' 린가드 영입설에 환호..."공짜+홈그로운 충족" 소주반샷
21-11-20 07:57
13382
간만에 축구 덤볐지 내가 해골
21-11-20 06:56
13381
토트넘, '내년 여름 FA' 뮌헨 미드필더 영입전 선두...인테르-유베와 경쟁 곰비서
21-11-20 00:41
13380
발롱도르 수상자 극찬, "손흥민 EPL에서 가장 뛰어나" 철구
21-11-19 22:49
13379
대한한공 승 쫄린다 애플
21-11-19 21:10
13378
컴프매 정우영 ㅎㅎ 가터벨트
21-11-19 18:37
13377
[공식발표] '1위표 싹쓸이' 오타니, 데뷔 첫 AL MVP 선정… NL 하퍼 정해인
21-11-19 17:37
13376
“이대로 안 된다” 개혁 예고한 토트넘 콘테호, 손흥민 입지는? 장사꾼
21-11-19 1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