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 4Q에만 17점 폭발' 뉴욕, 휴스턴 14연패 몰아넣어

67 0 0 2021-11-21 10:43: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뉴욕이 휴스턴을 잡았다.

뉴욕 닉스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메디슨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2021-2022 NBA 정규시즌 휴스턴 로케츠와의 경기에서 106-99로 승리했다.

뉴욕은 알렉 벅스(20점)가 4쿼터에만 17점을 몰아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에반 포니에가 19점, 줄리어스 랜들이 16점으로 뒤를 받쳤다.

휴스턴은 크리스찬 우드가 19점, 제일런 그린이 16점을 올렸으나 14연패에 빠졌다.

1쿼터는 휴스턴이 앞섰다. 뉴욕은 경기 초반, 랜들과 R.J. 배럿의 3점슛으로 리드를 잡았으나 턴오버에 발목을 잡히며 흐름을 내줬다. 우드가 공격을 주도한 휴스턴은 개리슨 매튜스의 3점슛까지 터지며 뉴욕을 두들겼다. 빈공에 시달린 뉴욕은 13-21로 1쿼터를 마쳤다.

2쿼터, 벅스가 3점슛을 터트린 뉴욕은 오비 토핀이 연거푸 자유투로 득점하며 격차를 좁혔다. 휴스턴도 우드와 그린이 분전하며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그러자 뉴욕은 포니에와 켐바 워커의 3점슛으로 우위를 점했다. 하지만 쿼터 마무리가 좋지 못했던 뉴욕은 47-47 동점으로 전반을 끝냈다.

3쿼터에 접어든 뉴욕은 그린과 우드에게 연달아 외곽포를 허용하며 뒤처졌다. 그러나 배럿의 연속 득점으로 빠르게 분위기를 수습했고, 워커와 포니에가 다시 3점슛을 성공하며 주도권을 가져왔다. 이후 랜들까지 득점에 가세한 뉴욕은 72-73으로 3쿼터를 마무리했다.

4쿼터에 돌입한 뉴욕은 휴스턴 벤치 자원들에게 고전했지만, 벅스가 중심을 잡아주며 상황을 수습했다. 이어 벅스와 퀴클리의 외곽포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기세를 탄 뉴욕은 퀴클리와 벅스가 다시 한 번 3점슛을 집어넣었다. 벅스의 슛감은 쉽게 식지 않았고, 종료 2분 30초를 남기고 격차가 8점 차로 벌어졌다. 휴스턴은 에릭 고든과 제일런 그린이 마지막 불씨를 살렸으나, 제션 테이트의 오픈 3점슛이 빗나가며 승리와 멀어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409
'토트넘, 이선수 영입하면 유럽 최고 공격진 구축' 불쌍한영자
21-11-21 22:27
13408
로또 폴더 한번만 들어와라 불도저
21-11-21 20:59
13407
‘주가 폭등’ 황소, 울버햄턴도 빅클럽도 황희찬에 시선집중! [여기는 울버햄턴] 불도저
21-11-21 19:20
13406
'팬들 이러지 마!' 브루노, 왓포드전 대패 후 솔샤르 향한 야유에 '분노' 노랑색옷사고시퐁
21-11-21 18:25
13405
미나미노 극찬한 클롭 감독, "함께해 얼마나 행복한지 몰라" 순대국
21-11-21 16:54
13404
'멀티골 폭발→올해만 세리에A 27골' 뜨거운 공격수다운 진가 또 보여줘 곰비서
21-11-21 15:16
13403
콘테, '축신' 린가드 영입 희망…손흥민·케인과 '막강' 삼각편대 만드나 애플
21-11-21 14:16
13402
맨유, 솔샤르 경질 초읽기... 후임은 박지성 동료 or 빅네임 호랑이
21-11-21 12:38
13401
벌랜더, 의리 때문에 휴스턴? 알고 보니 돈이 2배 아이언맨
21-11-21 11:46
VIEW
'벅스 4Q에만 17점 폭발' 뉴욕, 휴스턴 14연패 몰아넣어 물음표
21-11-21 10:43
13399
2022 카타르월드컵 대륙 간 PO, 내년 6월 단판승부로 크롬
21-11-21 09:02
13398
밀란도 역배냐 섹시한황소
21-11-21 07:22
13397
‘마네 1골·1도움’ 리버풀, 아스널 4-0 격파…‘리그 2위로 도약’ 떨어진원숭이
21-11-21 06:00
13396
이피엘 정배 1경기 뜸 해적
21-11-21 02:13
13395
'EPL 1위' 첼시, 리그 6경기 무패 질주...레스터 3-0 제압 군주
21-11-20 23:43
13394
오릭스 역전 대박 원빈해설위원
21-11-20 21:55
13393
린투엠 그래픽 리마스터 멋지네요 가터벨트
21-11-20 21:23
13392
일야 언더가 답인가 픽샤워
21-11-20 20:21
13391
'최용수호' 강원FC 코치진도 개편... 김성재·하대성 합류 조폭최순실
21-11-20 19:03
13390
46살까지 뛰는 NPB 현역 최고령, 연봉인상 비결은? 타짜신정환
21-11-20 18:11
13389
흐름 바꾼 신인에 틸리카이넨 함박미소 “이준, 오버롤 플레이어” 해적
21-11-20 17:28
13388
[김평호의 인상팍] 흔들리는 인기구단·MVP 복귀?…기로에 선 V리그 애플
21-11-20 14:27
13387
재정 채우려 '줄줄이 매각' 바르사, '이 선수'는 절대 안 판다 손나은
21-11-20 13:49
13386
[오피셜] 더 브라위너 코로나19 양성…맨체스터 시티 비상 가습기
21-11-20 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