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조 다이아 수저' 세계 최고 부자 23세 축구 선수의 목표는?

123 0 0 2021-11-22 16:23: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부자 선수인 전 첼시 소속 파이크 볼키아의 목표는 오로지 축구였다.

볼키아의 부는 상상을 초월할 정도다. 그는 부르나이 국가의 왕족으로 '첼시의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보다 많은 자금인 130억 파운드(약 20조 7,824억 원)을 보유하고 있다. 그야말로 다이아를 입에 물고 태어난 것이다.

대부분 사람들이 가질 수 있는 돈보다 훨씬 많은 부를 갖췄지만, 그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바로 프로 축구 선수가 되는 것이었다.

볼키아는 1998년생 미드필더로 아스널, 첼시, 레스터 시티 유소년 시스템을 거치며 성장했다. 2016년 레스터와 3년 계약을 치르며 정식 프로 계약을 맺었지만, 1군 스쿼드에 합류하지 못하고 결국 2020년 여름에 방출됐다.

이후 포르투갈 명문 구단인 CS 마리티무로 자유계약으로 입단했고, 현재는 B팀 스쿼드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려 한다.

이처럼 볼키아는 자신의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빅 리그 무대를 떠났다. 하지만 그의 성실함과 겸손함은 축구에 대한 그의 진정한 마음가짐을 옅볼 수 있다.

과거 첼시 유스 소속 볼키아의 동료였던 루벤 사뭇은 영국 '더 애슬래틱' 인터뷰에서 "나는 볼키아 왕족이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첼시의 그 누구도 그의 부를 인지하지 못했다. 그는 겸손한 사람이었고, 모든 유소년 선수처럼 매일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그에게 축구할 필요 없다는 농담을 던지곤 했지만 그는 축구를 사랑하기 때문에 매일 뛰고 싶어 했다"라고 덧붙였다.

비록 볼키아는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지 못했지만 축구계에서 성공하는 모습을 꿈꾸고 있다. 볼키아는 "어렸을 때부터 항상 경기장에서 내 발 앞에 공을 두는 것을 즐겼다. 부모님은 내가 축구 선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항상 지지해 주셨다. 그분들은 어린 시절부터 나를 정신적, 육체적으로 훈련시켜줬기 때문에 롤 모델이라고 말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볼키아는 재력과는 상관없이 일반적인 선수들과 비슷한 마인드를 지녔다. 아직 23살의 나이로 그가 성공할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423
T1 “구두 합의 사실여부 확인 어려워...고인 이용하는 듯한 에이전시에 유감” 타짜신정환
21-11-23 01:40
13422
성적도 안 좋은데 맨유행 소문까지...'돌겠네' 정해인
21-11-23 00:07
13421
IBK, 조송화 임의해지 등록… 김사니 대행 일시적 감독 수행 해적
21-11-22 23:07
13420
그래픽 리마스터 좋다 가터벨트
21-11-22 23:00
13419
“지난주 내 인생에서 가장 최악” 콘테 훈련에 혀 내둔 SON 동료 장사꾼
21-11-22 21:15
13418
KIA서 경질된 윌리엄스 감독, 김하성과 한솥밥? “감독이 원할 수도” 순대국
21-11-22 20:24
VIEW
'20조 다이아 수저' 세계 최고 부자 23세 축구 선수의 목표는? 뉴스보이
21-11-22 16:23
13416
"이건 너무 비현실적이잖아!"...콘테, 케첩 이어 잔디 관리 '황당 요구' 불쌍한영자
21-11-22 15:33
13415
"포체티노, 맨유와 5년 계약 체결 눈 앞" 게리 네빌 간빠이
21-11-22 14:32
13414
'풀백 칸셀루가 찢었다' 맨시티, 에버튼에 3-0 완승 앗살라
21-11-22 08:50
13413
'나이차 무려 15살인데...' 사령탑 난투극 일보직전 '전말 공개' 닥터최
21-11-22 03:25
13412
토트넘 홈이다 승 나와라 6시내고환
21-11-22 01:59
13411
요즘 킬링타임으로 가마구치
21-11-21 23:51
13410
첫폴만이라도 무사히 넘어가쟈 뉴스보이
21-11-21 23:36
13409
'토트넘, 이선수 영입하면 유럽 최고 공격진 구축' 불쌍한영자
21-11-21 22:27
13408
로또 폴더 한번만 들어와라 불도저
21-11-21 20:59
13407
‘주가 폭등’ 황소, 울버햄턴도 빅클럽도 황희찬에 시선집중! [여기는 울버햄턴] 불도저
21-11-21 19:20
13406
'팬들 이러지 마!' 브루노, 왓포드전 대패 후 솔샤르 향한 야유에 '분노' 노랑색옷사고시퐁
21-11-21 18:25
13405
미나미노 극찬한 클롭 감독, "함께해 얼마나 행복한지 몰라" 순대국
21-11-21 16:54
13404
'멀티골 폭발→올해만 세리에A 27골' 뜨거운 공격수다운 진가 또 보여줘 곰비서
21-11-21 15:16
13403
콘테, '축신' 린가드 영입 희망…손흥민·케인과 '막강' 삼각편대 만드나 애플
21-11-21 14:16
13402
맨유, 솔샤르 경질 초읽기... 후임은 박지성 동료 or 빅네임 호랑이
21-11-21 12:38
13401
벌랜더, 의리 때문에 휴스턴? 알고 보니 돈이 2배 아이언맨
21-11-21 11:46
13400
'벅스 4Q에만 17점 폭발' 뉴욕, 휴스턴 14연패 몰아넣어 물음표
21-11-21 1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