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70억→235억' 추락한 토트넘 '재능 천재', 팔리지도 않는다

452 0 0 2021-12-01 17:07:4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 델리 알리. /AFPBBNews=뉴스1토트넘 홋스퍼 '재능 천재' 델리 알리(25)가 점점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다. 일단 가치는 뚝뚝 떨어지고 있다. 1500억원도 훌쩍 넘었었는데 이제는 200억원 수준이다. 문제는 그래도 안 팔린다는 점이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1일(한국시간) "몸값 1억 파운드(약 1570억원) 이상이었던 스타 플레이어 델리 알리를 매각하기 위해 토트넘이 분투하고 있다. 이적료 1500만 파운드(약 235억)에 넘긴다는 계획인데 가능할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지난 2015년 토트넘에 입단한 알리는 손흥민-해리 케인-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함께 'DESK 라인'을 형성하며 찬란한 시절을 보냈다. 2016~2017시즌 22골 13어시스트를 만들었고, 2017~2018시즌에도 14골 17어시스트를 폭발시켰다.

최근 2년간 입지가 크게 줄었다. 특히 조제 무리뉴 감독 아래에서 빛을 잃었다. 감독과 맞지 않았고, 불화설이 돌았다. 금방이라도 이적이 일어날 것 같았다. 특히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있는 파리 생제르망(PSG) 이적설이 강하게 나왔다. 그러나 끝내 팀을 옮기지 못했다.

2020~2021시즌 29경기 3골 5어시스트에 그쳤고, 올 시즌에는 14경기 2골 1어시스트다. 선발로 뛴 경기도 별로 없다. 총 출전 시간 817분. 경기당 58분 정도다. 그 사이 가치는 계속 떨어졌다. 한때 1억 파운드 이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제는 아니다. 몸값이 85% 이상 폭락했다.

풋볼 인사이더는 "알리는 그 동안 많은 기회를 얻었다. 이제 물러나야 할 때다. 토트넘도 거액을 요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몇 년 전이라면 모를까 지금은 토트넘만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1500만 파운드에 팔 수 있을까. 가능성은 있을 것이다. 그러나 너무 오랜 시간 부진했다. 물음표가 계속 붙는다. 문제점도 계속 나오고 있다. 지금 할 수 있는 것은 임대를 보내는 것 뿐이다. 임대를 가서 잘하면 몸값을 다시 올릴 수 있다. 토트넘이 바라는 부분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현재 토트넘에서는 알리가 중심이 될 수 없다. 다른 팀으로 가야 한다. 더 나빠질 상황도 없다. 알리의 이적료에 큰 영향을 미치지도 않을 것이다"고 혹평을 남겼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48
울버 홈승 나와라 박과장
21-12-02 05:22
13547
SON 못 넘은 FW, 결국 귀향한다...“1월에 아약스 임대” 캡틴아메리카
21-12-02 03:35
13546
밀란 3연패는 안하겠지요 ? 군주
21-12-02 00:40
13545
"손흥민 막으라고!"...갑자기 MF→CB된 선수, 감독과 '불화설' 장그래
21-12-01 23:31
VIEW
'1570억→235억' 추락한 토트넘 '재능 천재', 팔리지도 않는다 불도저
21-12-01 17:07
13543
'수비력마저 의문' 완 비사카...맨유, 브라이튼 신성 풀백 노린다 사이타마
21-12-01 16:06
13542
‘20-0 실화?’ 4명 해트트릭한 잉글랜드… “스포츠맨십 어딨냐” 논란 가츠동
21-12-01 15:20
13541
오늘도 화이팅!! 질주머신
21-12-01 14:13
13540
‘손흥민 안방’ 이름 바뀐다...네이밍 판매 가격 ‘310억 x 20년’ 와꾸대장봉준
21-12-01 13:12
13539
[라이온킹 인터뷰②] '현장 복귀 계획' 이동국, "준비됐다고 생각되면 결정...지금은 아냐" 손예진
21-12-01 12:30
13538
NBA 데일리 부상 리포트 (12월 1일) : 커리 vs 폴 진검승부 오타쿠
21-12-01 11:22
13537
연봉까지 줄여 '파격 합의'... 바르셀로나, 맨시티 신성 영입 박차 미니언즈
21-12-01 10:31
13536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크롬
21-12-01 09:06
13535
'충격' 먼시 부상 심각했다 美 의문 "다저스, 왜 수술 빨리 시키지 않았나" 치타
21-12-01 05:51
13534
키움도, 한화도 아니었다. 호잉과 결별한 KT, 헨리 라모스 영입 불쌍한영자
21-12-01 03:51
13533
콘테 말도 안 건다…430억 윙어 방출 임박 6시내고환
21-12-01 02:12
13532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해골
21-12-01 00:39
13531
은밀할 수 없는 거래…삼성과 롯데의 ‘이학주 게임’ 떨어진원숭이
21-11-30 23:13
13530
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정해인
21-11-30 22:43
13529
음바페, '우상' 호날두 속옷 모델로 등장하자 '웃참 실패' 화제 원빈해설위원
21-11-30 21:32
13528
추락한 슈퍼스타의 파격 결정...'주급 158만원'에 2부리그행 픽샤워
21-11-30 20:16
13527
'父子 타격왕' 이정후, 아버지 이종범과 비교하면?…"그때는 외국인투수가 없었으니까…" 치타
21-11-30 17:05
13526
'충격' 토트넘 비상, 유벤투스 회계 부정 관련 의혹 간빠이
21-11-30 16:45
13525
'이러니 PSG 떠나지' 감출 수 없었던 음바페의 '썩소' 불도저
21-11-30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