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닷컴, 대전] 강동훈 기자 = 강원FC 최용수 감독은 대전 하나시티즌전에서 아쉽게 패하면서 위기에 놓였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승부를 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원은 8일 오후 7시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강원은 후반 5분경 선제 실점 후 반격에 나섰으나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이로써 강원은 부담스러운 위치에 놓이게 된 가운데 12일 강릉종합운동장

316 0 0 2021-12-09 03:27: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강원FC 최용수 감독은 대전 하나시티즌전에서 아쉽게 패하면서 위기에 놓였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승부를 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원은 8일 오후 7시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강원은 후반 5분경 선제 실점 후 반격에 나섰으나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이로써 강원은 부담스러운 위치에 놓이게 된 가운데 12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2차전 홈경기를 준비하게 됐다.

최용수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전반에 공격적인 작업을 시도할 때 선수들이 수동적으로 나가서 매끄럽지 못했다. 실수도 많이 나왔다. 상대의 공간 커버를 못해서 실점을 했다. 아직 90분 경기가 남아 있다. 빨리 회복해서 홈에서 다른 경기를 보여줄 거라고 믿고 있다.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홈에서는 반전의 드라마를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총평했다.

만약 강등된다면 2부에서 감독직을 수행해야 한다. 이에 대해 "아직 남은 한 경기가 있다. 생각해보지 않았다. 다음은 다음이다. 2차전에 몰입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승강 플레이오프에서는 1차전 패배 후 강등 되는 사례가 잦았다. "1차전 패배가 불리함을 안고 갈 수 있지만, 저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상대 장점을 조금 더 집중해서 커버하면 홈에서는 오늘과 다른 결과를 가져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짚었다.

2차전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분위기를 수습하는 게 가장 관건이다. "풍부한 경험을 가진 선수들이 많다. 충분히 지금 위기를 긍정적으로 잘 대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빠르게 회복한 후 남은 시간 조직력을 잘 다져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공격이 잘 안풀렸던 이유에 대해선 "그라운드 상태나, 선수들이 경직된 움직임을 보여줬다. 하프타임 때 힘을 빼고 유연하게 유동적으로 가져가라고 지시를 했는데 긴장을 많이 했던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649
'김민재 영입 성공 부럽네' 베식타스, "우린 중국 선수 데려오자!" 오타쿠
21-12-09 15:05
13648
'中축구가 브라질보다 잘한다고?' 헐크 충격적 고백 공개 호랑이
21-12-09 13:51
13647
“내 아들이 맨유서 데뷔하다니...” 눈물 흘린 해설가, “너무 자랑스럽다” 극혐
21-12-09 12:59
13646
[공식발표] 진행 불가...'코로나 확진 13명' 토트넘, 렌전 취소 미니언즈
21-12-09 11:42
1364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09 08:32
13644
'로테이션 가동' 맨유, 조 1위 챔스 16강행…영보이즈와 무승부 닥터최
21-12-09 07:35
13643
'추가시간 실점' 첼시, 제니트와 3-3 무...2분 남기고 조 2위 찌끄레기
21-12-09 06:17
13642
이변 없냐 6시내고환
21-12-09 04:35
VIEW
[골닷컴, 대전] 강동훈 기자 = 강원FC 최용수 감독은 대전 하나시티즌전에서 아쉽게 패하면서 위기에 놓였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승부를 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원은 8일 오후 7시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강원은 후반 5분경 선제 실점 후 반격에 나섰으나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이로써 강원은 부담스러운 위치에 놓이게 된 가운데 12일 강릉종합운동장 뉴스보이
21-12-09 03:27
13640
'2시즌 1골' 토트넘 윙어, 아약스 이적설...4년 남은 계약기간이 문제 부천탕수육
21-12-09 01:31
13639
토트넘, 코로나 확진자 13명까지 늘어…콘테 "모두가 두려워 하는 상황" 정든나연이
21-12-09 00:03
13638
‘손흥민 코로나 양성 반응’…10일간 격리로 결장 불가피 간빠이
21-12-08 22:41
13637
고양 언더 ㅆㅂ 불도저
21-12-08 20:28
13636
日 니혼햄의 '폭풍영입'…'김광현 전 동료' 갠트와 계약 합의 픽도리
21-12-08 17:01
13635
이탈리아 배구스타 후안토레나 "다음 시즌 아시아에서 뛰겠다" 소주반샷
21-12-08 16:09
13634
[오피셜] 4년 만에 IG 떠난 ‘더샤이’ 강승록, FA 전환 철구
21-12-08 15:06
13633
'UFC? UCL?' 주먹 휘두르고, 걷어 차고...무려 '6명' 퇴장 오타쿠
21-12-08 14:15
13632
'기적이 일어났다' AT마드리드, 조 최하위→극적인 챔스 16강 호랑이
21-12-08 12:48
13631
아무리 화났다지만…'주먹 휘둘러 퇴장', 경기도 매너도 졌다 극혐
21-12-08 11:30
13630
"SD의 난제" 330억 내야수 김하성 향한 美 시선 차갑다 물음표
21-12-08 09:12
1362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08 08:52
13628
"SD의 난제" 330억 내야수 김하성 향한 美 시선 차갑다 찌끄레기
21-12-08 06:04
13627
4년 전 88억’ KT 역대 최고액 사나이, 올해 몸값은 얼마가 적당할까 조현
21-12-08 04:37
13626
린투엠 기분좋누 가마구치
21-12-08 0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