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야·투수 전력 지켰지만..’ 허 찔린 LG, 유강남 백업 어쩌나

213 0 0 2021-12-23 16:04: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외부 FA 박해민 영입 대가로 삼성에 포수 김재성 내줘
풍부했던 외야 즉시전력감과 투수 유망주 보호에도 울상
베테랑 이성우 은퇴로 주전 포수 유강남 부담 가중될 전망
LG 주전 포수 유강남(사진 왼쪽). ⓒ 뉴시스[데일리안 = 김평호 기자] 내년 시즌 우승을 노리는 LG트윈스가 뜻밖에 포수난에 시달리게 됐다.

LG는 지난 14일 삼성서 FA 자격을 얻은 박해민과 계약기간 4년 총액 60억 원(계약금 32억 원, 연봉 6억 원, 인센티브 4억 원)에 계약을 체결한 뒤 삼성에 보상 선수 명단을 내줬다.

선수층이 두터운 LG서 즉시 전력 야수들과 유망주 투수들이 20인 보호명단에서 대거 풀릴 것으로 보였다.

이에 삼성도 박해민 이탈로 헐거워진 외야를 보강하거나, 올 시즌 팀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른 LG의 막강한 투수진 가운데 1명을 선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삼성은 예상을 깨고 포수 김재성을 지명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얻은 강민호를 붙잡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혹시 모를 이탈을 대비해 NC와 트레이드를 통해 김태군을 데려왔기 때문에 김재성을 선택한 것은 다소 의외였다는 평가다.

물론 보상 선수 영입이 팀의 부족한 점을 채우기 위한 점도 있지만 상대방의 전력을 약화시키는 측면도 있다. 삼성으로서는 LG의 허를 찌른 것이나 다름없다.

김재성의 이탈로 LG는 포수 쪽에서 리스크를 안게 됐다.

LG는 올해 3명의 포수로 한 시즌을 보냈다. 주전 포수 유강남을 필두로 베테랑 이성우와 기대주 김재성이 백업 포수 역할을 했다. 하지만 이성우가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고, 김재성은 보상선수로 선택 받아 삼성 유니폼을 입는다.

다른 어떤 포지션보다 체력 소모가 큰 포수 자리는 주전 1명으로 한 시즌을 운영할 수 없다. 이에 따라 내년 시즌 유강남의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박해민의 보상 선수로 삼성에 지명된 포수 김재성. ⓒ 뉴시스물론 LG에 백업 포수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기존 백업포수 박재욱으로 유강남의 빈자리를 대신할 수 있다.

하지만 박재욱은 경험이 부족하다. 1군 통산 출장 경기가 41경기 밖에 되지 않는다. 2021시즌에는 1군 출장 기록이 없다. 은퇴한 이성우에 비하면 경험이 부족하고 김재성과 비교했을 때 안정감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다만 시즌 개막 직전까지 LG가 포수를 보강할 여지는 있다. 두터운 선수 자원을 보유한 LG가 포수를 데려오는 트레이드를 시도하거나 FA 시장에 남아 있는 강민호와 허도환 영입에 뛰어들 수도 있다.

백업 포수 보강이 절실해진 LG가 남은 스토브리그 기간 동안 어떤 선택을 내릴지 관심이 집중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66
코로나땜에 느바도 너무 어렵네요 홍보도배
21-12-23 23:19
13865
‘이걸 다 맞춰?’ 한 팬 토트넘-리버풀전서 1만 6천 원 걸고 4천 배 수익 순대국
21-12-23 21:58
13864
ibk 미쳤다리 픽샤워
21-12-23 20:29
13863
‘동료→적’ 차비 감독과 라키티치가 만든 훈훈한 장면… “눈물이 난다” 섹시한황소
21-12-23 17:17
VIEW
‘외야·투수 전력 지켰지만..’ 허 찔린 LG, 유강남 백업 어쩌나 박과장
21-12-23 16:04
13861
'코로나19 확산 속' NBA 코트로 돌아오는 옛 스타들 이영자
21-12-23 15:16
13860
“제 계약서 맞아요?” 최근 2년 6승 日 투수, 60억 대박난 사연 장사꾼
21-12-23 14:56
13859
[NCAA] ‘이현중 12점’ 데이비슨, JWU 완파하며 9연승 원빈해설위원
21-12-23 13:07
13858
'미나미노 극장골→PK실축' 리버풀, 카라바오컵 8강서 승부차기 승리 픽샤워
21-12-23 12:12
13857
'에포트' 이상호 "비디디, 내가 생각했던 이미지와 달라…담원 기아 꼭 이기고 파" [인터뷰] 미니언즈
21-12-23 11:27
13856
'영구결번→나가든 말든' 양현종 향한 팬심, 왜 열흘 만에 돌아섰나 물음표
21-12-23 09:33
1385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3 08:44
13854
'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9명이 싸운 카라귐뤼크와 1-1 무승부 해골
21-12-23 06:11
13853
로마 낙인가? 소주반샷
21-12-23 04:21
13852
바르사, 토레스 영입 합의...'5년+이적료 875억' 곰비서
21-12-23 01:49
13851
'충격' 메시 특권에 PSG 선수단 분노... 내분 발발했다 철구
21-12-22 23:59
13850
'수비진 급구' 첼시, 결국 투헬 옛제자에게 러브콜...PSG 수비 조합 완성될까? 손예진
21-12-22 22:30
13849
sk승 언 개꿀 ㅅ 애플
21-12-22 20:57
13848
삼성, FA 박해민 보상선수로 김재성 지명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 [공식발표] 픽샤워
21-12-22 17:26
13847
장종훈 전 한화·롯데 코치 2022 KBO 넥스트 레벨 캠프 감독 선임 질주머신
21-12-22 15:16
13846
[NBA] ‘부커-에이튼 투맨쇼’ 피닉스, 레이커스 꺾고 4연승 신바람 곰비서
21-12-22 14:42
13845
'살라·마네'가 떠나는 리버풀...日 FW 미나미노, 기회 잡을 수 있을까 손예진
21-12-22 13:03
13844
[오피셜] 디알엑스, '바오' 정현우와 상호 합의하에 계약 종료 아이언맨
21-12-22 11:08
1384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2 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