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임박' 두산 154km 파이어볼러…'부상 이력' 괜찮나

130 0 0 2021-12-24 11:47: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두산 베어스와 계약을 앞둔 로버트 스톡.[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가 파이어볼러 로버트 스톡(32)과 계약을 앞두고 있다.

 

두산은 23일 새 외국인 투수 스톡과 계약이 임박한 사실을 인정했다. 구단 관계자는 "현재 계약 마무리 단계"라며 조만간 공식 발표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스톡은 서던캘리포니아대학을 나와 2009년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지명을 받았다. 2017년까지 루키리그와 마이너리그 싱글 A, 더블 A를 전전하다 2018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올해까지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55경기(선발 3경기), 2승4패, 72⅔이닝, 평균자책점 4.71을 기록했다.

 

강속구가 주 무기다.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스톡은 올해 직구 평균 구속 96.2마일(약 154km)을 기록했다. 제구만 된다면 시속 150km를 웃도는 빠른 공은 KBO리그 타자들을 위협하기 충분하다. 여기에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터 등을 섞어 던졌다.

 

미국에서 커리어는 불펜에 무게를 두고 있다. 마이너리그 8시즌 통산 230경기 가운데 선발 등판은 13차례에 불과했다. 성적은 23승14패, 17세이브, 362⅓이닝, 평균자책점 3.73을 기록했다.

 

이닝이터 능력에 물음표가 붙지만, 올해 빅리그 3경기는 모두 선발로 나섰다. 뉴욕 메츠는 지난 6월 웨이버 클레임으로 시카고 컵스에서 스톡을 데려와 대체 선발투수로 활용했다.

 

루이스 로하스 전 메츠 감독은 스톡을 기용한 7월 미국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경기 초반 제구가 좋진 않았지만, 변화구로 커맨드를 찾아 갔다. 직구는 스크라이크존 위를 활용해 헛스윙 아웃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스톡은 선발진이 무너진 메츠에서 기회를 더 얻어갈 수 있었지만, 뜻밖의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개를 숙였다. 단 2경기 등판을 끝으로 찢어진 햄스트링을 치료하고 재활하기로 하면서 시즌을 접었다.

 

부상 이력은 두산으로선 껄끄러울 만하다. 올 시즌을 앞두고 100만 달러에 영입했던 2선발 워커 로켓이 팔꿈치 수술을 받으면서 시즌 막바지 순위 싸움과 포스트시즌 선발 운용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두산은 로켓으로부터 "수술을 잘 마쳤다"는 연락을 받았지만, 내년 4월 이후 복귀가 예상돼 결별을 확정했다.

 

로켓과 같은 이별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는 스톡의 현재 몸 상태가 중요하다. 두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메디컬 테스트를 이미 진행했고, 이상 소견을 듣지 못했다"며 계약을 마무리하는 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두산은 외국인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와 재계약도 거의 마무리한 상태다. 페르난데스는 두산과 4년 연속 동행할 예정이다. 에이스 아리엘 미란다 역시 재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세부 조건을 조율하는 과정이 아직 남아 있어 스톡, 페르난데스보다는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78
언더 언더 제발 언더 떨어진원숭이
21-12-24 20:24
13877
토트넘은 백신 인증샷이 유행? 레길론 "우리의 새로운 룰" 불쌍한영자
21-12-24 17:35
13876
세계적인 선수 즐비…이적료 '0원' 자유계약 대상자 베스트11 '초대박' 박과장
21-12-24 16:23
13875
레알 마드리드 '계륵' 가레스 베일, 토트넘 역대 최고 픽 '나는 소니와 함께 뛸꺼야' 사이타마
21-12-24 14:45
13874
'욱일기=전범기' 서경덕 교수, 獨 분데스리가 전 구단에 알려 가츠동
21-12-24 13:01
13873
유벤투스에 '빅이어' 선사 못한 호날두, 前 동료들 비난 폭주 손나은
21-12-24 12:22
VIEW
'계약 임박' 두산 154km 파이어볼러…'부상 이력' 괜찮나 음바페
21-12-24 11:47
13871
“FA 강민호 부르는 곳 없다” 그래서, 삼성이 자신만만한가 물음표
21-12-24 10:41
1387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4 09:40
13869
“이강인 영입? 1500만 유로로는 어렵지” 스페인 라디오 타짜신정환
21-12-24 08:02
13868
'태국 메시에게 당했다!' 박항서호 베트남, 태국에 0-2 완패 정해인
21-12-24 02:54
13867
맨유 1골 공격수, 세비야 이적 합의 해적
21-12-24 01:10
13866
코로나땜에 느바도 너무 어렵네요 홍보도배
21-12-23 23:19
13865
‘이걸 다 맞춰?’ 한 팬 토트넘-리버풀전서 1만 6천 원 걸고 4천 배 수익 순대국
21-12-23 21:58
13864
ibk 미쳤다리 픽샤워
21-12-23 20:29
13863
‘동료→적’ 차비 감독과 라키티치가 만든 훈훈한 장면… “눈물이 난다” 섹시한황소
21-12-23 17:17
13862
‘외야·투수 전력 지켰지만..’ 허 찔린 LG, 유강남 백업 어쩌나 박과장
21-12-23 16:04
13861
'코로나19 확산 속' NBA 코트로 돌아오는 옛 스타들 이영자
21-12-23 15:16
13860
“제 계약서 맞아요?” 최근 2년 6승 日 투수, 60억 대박난 사연 장사꾼
21-12-23 14:56
13859
[NCAA] ‘이현중 12점’ 데이비슨, JWU 완파하며 9연승 원빈해설위원
21-12-23 13:07
13858
'미나미노 극장골→PK실축' 리버풀, 카라바오컵 8강서 승부차기 승리 픽샤워
21-12-23 12:12
13857
'에포트' 이상호 "비디디, 내가 생각했던 이미지와 달라…담원 기아 꼭 이기고 파" [인터뷰] 미니언즈
21-12-23 11:27
13856
'영구결번→나가든 말든' 양현종 향한 팬심, 왜 열흘 만에 돌아섰나 물음표
21-12-23 09:33
1385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3 0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