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충격 지출 준비…SON 동료에 '1000억' 더 리흐트 고민

215 0 0 2021-12-24 23:28: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이 칼을 뽑는다. 후방에 월드클래스 중앙 수비를 데려오려고 한다. 마티아스 더 리흐트(22, 유벤투스)를 장바구니에 넣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24일(한국시간) 유럽 축구 이적설을 다루는 '가십'란에서 "토트넘이 네덜란드 대표팀이자 유벤투스 중앙 수비 더 리흐트에게 관심이 있다"고 알렸다.

더 리흐트는 아약스 유스 팀에서 성장했다. 2017년 아약스 1군에 합류해,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았다. 아약스 돌풍에 중심이었고, 숱한 빅 클럽 러브콜 끝에 2019년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료는 8550만 유로(약 1515억 원)였다. 중앙 수비라는 걸 감안하면 천문학적인 금액이다. 유벤투스 이적 초반에 적응기가 있었지만, 현재까지 모든 대회 포함 95경기에 출전하면서 팀 핵심 중앙 수비에 자리했다.

유벤투스와 계약 기간은 2024년이다. 아직 3년이나 남았지만, 토트넘 레이더 망에 걸렸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어정쩡한 선수들을 매각하고, 공격수와 수비 보강을 원한다. 2020-21시즌까지 인터밀란에서 이탈리아 세리에A를 경험했기에 더 리흐트 장단점을 잘 알고 있다.

관건은 이적료다.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더 리흐트 몸값은 여전히 높다. 시장 가치 7000만 유로(약 942억 원)를 형성하고 있는데, 토트넘이 유벤투스에 접근한다면 더 높은 이적료를 요구할 거로 보인다.

파울로 디발라 재계약 협상에 가능성은 있다.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은 이번 여름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보내고, 디발라 중심으로 개편하길 원했다. 유벤투스가 디발라 요구액을 수락한다면, 더 리흐트 영입 기회가 생긴다.

물론 토트넘은 '짠돌이' 구단이다. 최대한 적은 돈을 쓰고 고효율을 원한다. 현재까지 토트넘 역대 최고 이적료는 2019년 여름 탕귀 은돔벨레에게 쓴 6000만 유로(약 808억 원)다. 하지만 트로피와 유럽 톱 구단으로 들어가려는 열망에 콘테 감독을 데려왔다. 파라티치 단장의 이탈리아 커넥션도 무시할 수 없다. 역대급 영입이 성사될 가능성은 열려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88
경기 넘 없네 불도저
21-12-25 20:34
13887
'1분에 187개' 미나미노가 세운 진기한 기록은? 기네스북에도 등재 철구
21-12-25 15:46
13886
'15년 전' 사건 재조명…"이영표, 종교 문제로 로마 이적 거부" 손예진
21-12-25 14:03
13885
아자르, 뚱보된 이유 여기 있네..."내가 본 선수 중 제일 게을러" 폭로 애플
21-12-25 13:09
13884
"고마워 SON" 벤 데이비스, '손타클로스'에게 대표팀 유니폼 선물 받아 간빠이
21-12-25 07:42
13883
‘킹’ 제임스, 우승 포기? “레이커스에는 케미가 없어. 피닉스와 골든스테이트가 서부 콘퍼런스 주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5 05:01
13882
前 맨유 공격수 프리미어리그 복귀설 '솔솔'…'억만장자' 뉴캐슬 영입 후보 섹시한황소
21-12-25 02:55
13881
'나-양' 잡은 KIA, 내친 김에 박병호까지? 구단은 "금시초문" 사이타마
21-12-25 01:05
VIEW
토트넘 충격 지출 준비…SON 동료에 '1000억' 더 리흐트 고민 군주
21-12-24 23:28
13879
이강인 프랑스 이적 불붙나, ‘10번 핵심 MF’ 피오렌티나 갔다 조폭최순실
21-12-24 21:44
13878
언더 언더 제발 언더 떨어진원숭이
21-12-24 20:24
13877
토트넘은 백신 인증샷이 유행? 레길론 "우리의 새로운 룰" 불쌍한영자
21-12-24 17:35
13876
세계적인 선수 즐비…이적료 '0원' 자유계약 대상자 베스트11 '초대박' 박과장
21-12-24 16:23
13875
레알 마드리드 '계륵' 가레스 베일, 토트넘 역대 최고 픽 '나는 소니와 함께 뛸꺼야' 사이타마
21-12-24 14:45
13874
'욱일기=전범기' 서경덕 교수, 獨 분데스리가 전 구단에 알려 가츠동
21-12-24 13:01
13873
유벤투스에 '빅이어' 선사 못한 호날두, 前 동료들 비난 폭주 손나은
21-12-24 12:22
13872
'계약 임박' 두산 154km 파이어볼러…'부상 이력' 괜찮나 음바페
21-12-24 11:47
13871
“FA 강민호 부르는 곳 없다” 그래서, 삼성이 자신만만한가 물음표
21-12-24 10:41
1387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4 09:40
13869
“이강인 영입? 1500만 유로로는 어렵지” 스페인 라디오 타짜신정환
21-12-24 08:02
13868
'태국 메시에게 당했다!' 박항서호 베트남, 태국에 0-2 완패 정해인
21-12-24 02:54
13867
맨유 1골 공격수, 세비야 이적 합의 해적
21-12-24 01:10
13866
코로나땜에 느바도 너무 어렵네요 홍보도배
21-12-23 23:19
13865
‘이걸 다 맞춰?’ 한 팬 토트넘-리버풀전서 1만 6천 원 걸고 4천 배 수익 순대국
21-12-23 2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