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양' 잡은 KIA, 내친 김에 박병호까지? 구단은 "금시초문"

131 0 0 2021-12-25 01:05:0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장정석(48) KIA 단장이 뜬금없는 박병호(35) 트레이드 소문에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KIA는 23일, 24일 이틀 연속으로 초대형 계약을 터트렸다. 먼저 FA 최대어 중 하나였던 외야수 나성범(32)과 지난 23일 계약 기간 6년, 총액 150억원(계약금 60억원, 연봉 60억원, 옵션 30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나성범이 받은 150억원은 지난 2017년 이대호(39)가 친정팀 롯데로 돌아오며 받은 금액과 동률이다.

뒤이어 24일에는 또 다른 FA 양현종(33)과 계약 기간 4년, 총액 103억원(계약금 30억원, 연봉 25억원, 옵션 48억원)에 합의하며 보강을 확실히 했다. 이로써 양현종은 KIA의 프랜차이즈 스타로서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양현종 계약의 기쁨도 잠시 몇몇 커뮤니티에는 KIA가 내친 김에 FA 신분인 1루수 박병호(35)까지 노린다는 소문이 돌았다. 올 시즌 팀 홈런 66개로 리그 꼴찌인 KIA에 8년 연속 20홈런을 때려낸 박병호는 적절한 조합으로 보인다. 때마침 박병호는 FA C등급으로 분류돼 보상 선수 걱정도 없다. 그를 영입하는 구단은 올해 연봉(15억원)의 150%인 22억 5000만원만 키움에 내주면 된다. 장정석 단장이 히어로즈 감독 시절(2017~2019년) 박병호와 함께한 인연이 있어 소문은 더욱 신빙성 있게 들렸다.

그러나 양현종 계약 후 스타뉴스와 연락이 닿은 장정석 단장은 "정말 금시초문이다. (박병호 관련) 얘기 자체를 처음 듣는다"라고 전면 부인했다. 나성범, 양현종 영입 후 추가 보강 계획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박병호는 아직 생각하지도 못한 카드라는 것이 KIA의 입장이다.



장정석 단장은 "FA 추가 영입에 관한 질문을 많이 받고 있는데 (보강이) 끝났다는 표현은 하고 싶지 않다. 지켜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레이드도 물론 고려하고 있다. 다만 외국인 선수 보강이 좀 더 우선이다. 외국인 선수 3명의 자리가 모두 공석인데 투수들은 원투펀치 역할을 해줘야 하고, 타자는 중심 타선을 맡아줘야 한다. 그래서 현재는 외국인 선수 쪽에 좀 더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KIA는 이미 새로운 외국인 선수 2명(타자 1명, 투수 1명)에게 오퍼를 넣었고 합의를 눈앞에 뒀다. 장정석 단장은 "빠르면 이번 주말 정도에 소식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된다"라고 귀띔했다.

FA 보강에 힘을 썼지만, 내부 선수들에 대한 기대도 잃지 않았다. 올해 KIA는 비록 순위는 9위였지만, 신인왕 이의리(19)를 비롯해 장현식(26), 윤중현(26), 황대인(25), 최원준(24), 정해영(20) 등 여러 유망주들에게서 가능성을 엿봤다.

장정석 단장은 "중심적인 선수들이 자리를 잡아주는 것도 중요하다. 그래서 양현종이나 나성범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봤다. 하지만 젊은 선수들에게도 맡은 바 역할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외부 보강에만 치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90
토트넘, '3명의 재능' 이적료 없이 데려온다…"뤼디거 포함" 뉴스보이
21-12-25 23:32
13889
호날두가 저격당했다!...맨유 선수들 사이 벌어진 '유쾌한 신경전' 간빠이
21-12-25 22:12
13888
경기 넘 없네 불도저
21-12-25 20:34
13887
'1분에 187개' 미나미노가 세운 진기한 기록은? 기네스북에도 등재 철구
21-12-25 15:46
13886
'15년 전' 사건 재조명…"이영표, 종교 문제로 로마 이적 거부" 손예진
21-12-25 14:03
13885
아자르, 뚱보된 이유 여기 있네..."내가 본 선수 중 제일 게을러" 폭로 애플
21-12-25 13:09
13884
"고마워 SON" 벤 데이비스, '손타클로스'에게 대표팀 유니폼 선물 받아 간빠이
21-12-25 07:42
13883
‘킹’ 제임스, 우승 포기? “레이커스에는 케미가 없어. 피닉스와 골든스테이트가 서부 콘퍼런스 주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5 05:01
13882
前 맨유 공격수 프리미어리그 복귀설 '솔솔'…'억만장자' 뉴캐슬 영입 후보 섹시한황소
21-12-25 02:55
VIEW
'나-양' 잡은 KIA, 내친 김에 박병호까지? 구단은 "금시초문" 사이타마
21-12-25 01:05
13880
토트넘 충격 지출 준비…SON 동료에 '1000억' 더 리흐트 고민 군주
21-12-24 23:28
13879
이강인 프랑스 이적 불붙나, ‘10번 핵심 MF’ 피오렌티나 갔다 조폭최순실
21-12-24 21:44
13878
언더 언더 제발 언더 떨어진원숭이
21-12-24 20:24
13877
토트넘은 백신 인증샷이 유행? 레길론 "우리의 새로운 룰" 불쌍한영자
21-12-24 17:35
13876
세계적인 선수 즐비…이적료 '0원' 자유계약 대상자 베스트11 '초대박' 박과장
21-12-24 16:23
13875
레알 마드리드 '계륵' 가레스 베일, 토트넘 역대 최고 픽 '나는 소니와 함께 뛸꺼야' 사이타마
21-12-24 14:45
13874
'욱일기=전범기' 서경덕 교수, 獨 분데스리가 전 구단에 알려 가츠동
21-12-24 13:01
13873
유벤투스에 '빅이어' 선사 못한 호날두, 前 동료들 비난 폭주 손나은
21-12-24 12:22
13872
'계약 임박' 두산 154km 파이어볼러…'부상 이력' 괜찮나 음바페
21-12-24 11:47
13871
“FA 강민호 부르는 곳 없다” 그래서, 삼성이 자신만만한가 물음표
21-12-24 10:41
1387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4 09:40
13869
“이강인 영입? 1500만 유로로는 어렵지” 스페인 라디오 타짜신정환
21-12-24 08:02
13868
'태국 메시에게 당했다!' 박항서호 베트남, 태국에 0-2 완패 정해인
21-12-24 02:54
13867
맨유 1골 공격수, 세비야 이적 합의 해적
21-12-24 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