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에 187개' 미나미노가 세운 진기한 기록은? 기네스북에도 등재

137 0 0 2021-12-25 15:46: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리버풀의 공격수 미나미노 타쿠미가 진기한 기록을 공개했다. 심지어 기네스북에도 등재됐다.

리버풀은 지난 23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풋볼리그컵(EFL 컵) 8강에서 레스터 시티와 3-3으로 비겼다. 이후 진행된 승부차기에서 5-4로 승리하며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리버풀은 전반을 1-3으로 마치며 탈락 위기에 봉착했다. 후반 조타의 추가골이 나왔지만, 여전히 1골이 부족한 상태였다. 해결사는 미나미노였다. 미나미노는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동점골을 만들며 3-3의 스코어를 만들었다. 결국 리버풀은 승부차기 끝에 레스터에게 승리하며 4강에 진출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짜릿한 동점골을 만들어낸 미나미노에게 시선이 쏠렸다. 미나미노는 리버풀 공식 채널을 통해 "나는 1분 동안 가장 많은 하이파이브 기록을 세웠지만 그 기록이 깨졌다고 생각한다"라며 많은 축하에 감사를 표했다.

실제로 미나미노는 1분 동안 가장 많은 하이파이브를 나눠 세계 기록 보유자로 기네스북에 오른 바 있다. 미나미노는 2014년 일본 J리그의 세레소 오사카에서 뛸 당시, 팬들과 1분 동안 187개의 하이파이브를 나눴다.

미나미노는 "내가 오사카 뛰었을 때 일어난 일이었다. 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을 위해 클럽에서 만든 이벤트였다"라며 "200여 명이 쇼핑센터에 줄을 섰고, 내가 팀에서 가장 어린 선수였기 때문에 참여하게 됐다. 나는 줄을 서서 하이파이브를 해야 했고 기네스 세계 기록을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주 좋은 기억이고 여전히 그것에 대해 이야기한다. 리버풀의 골을 이렇게 축하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리버풀은 미나미노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EFL컵 4강에 진출했다. 리버풀은 아스널과 맞대결을 펼친다. EFL컵 4강은 홈, 원정으로 내달 5일과 12일 치러질 예정이다. 결승은 2월 27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95
맨유, 데 헤아 대체자 찾았다...800억원에 '코파 아메리카 우승 주역' 노린다 불쌍한영자
21-12-26 14:10
13894
토트넘, 코로나로 또 일정 차질 우려...英매체 "팰리스전 연기 가능성" 간빠이
21-12-26 13:16
13893
이적 후회? 그릴리쉬 “맨시티 생활, 미칠 지경” 호소 닥터최
21-12-26 05:53
13892
애틀이 완전 개쳐발 ㅠㅠ 찌끄레기
21-12-26 04:07
13891
'신태용 매직' 인니, '3명 퇴장' 싱가포르 꺾고 5년 만에 결승 진출 6시내고환
21-12-26 01:39
13890
토트넘, '3명의 재능' 이적료 없이 데려온다…"뤼디거 포함" 뉴스보이
21-12-25 23:32
13889
호날두가 저격당했다!...맨유 선수들 사이 벌어진 '유쾌한 신경전' 간빠이
21-12-25 22:12
13888
경기 넘 없네 불도저
21-12-25 20:34
VIEW
'1분에 187개' 미나미노가 세운 진기한 기록은? 기네스북에도 등재 철구
21-12-25 15:46
13886
'15년 전' 사건 재조명…"이영표, 종교 문제로 로마 이적 거부" 손예진
21-12-25 14:03
13885
아자르, 뚱보된 이유 여기 있네..."내가 본 선수 중 제일 게을러" 폭로 애플
21-12-25 13:09
13884
"고마워 SON" 벤 데이비스, '손타클로스'에게 대표팀 유니폼 선물 받아 간빠이
21-12-25 07:42
13883
‘킹’ 제임스, 우승 포기? “레이커스에는 케미가 없어. 피닉스와 골든스테이트가 서부 콘퍼런스 주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5 05:01
13882
前 맨유 공격수 프리미어리그 복귀설 '솔솔'…'억만장자' 뉴캐슬 영입 후보 섹시한황소
21-12-25 02:55
13881
'나-양' 잡은 KIA, 내친 김에 박병호까지? 구단은 "금시초문" 사이타마
21-12-25 01:05
13880
토트넘 충격 지출 준비…SON 동료에 '1000억' 더 리흐트 고민 군주
21-12-24 23:28
13879
이강인 프랑스 이적 불붙나, ‘10번 핵심 MF’ 피오렌티나 갔다 조폭최순실
21-12-24 21:44
13878
언더 언더 제발 언더 떨어진원숭이
21-12-24 20:24
13877
토트넘은 백신 인증샷이 유행? 레길론 "우리의 새로운 룰" 불쌍한영자
21-12-24 17:35
13876
세계적인 선수 즐비…이적료 '0원' 자유계약 대상자 베스트11 '초대박' 박과장
21-12-24 16:23
13875
레알 마드리드 '계륵' 가레스 베일, 토트넘 역대 최고 픽 '나는 소니와 함께 뛸꺼야' 사이타마
21-12-24 14:45
13874
'욱일기=전범기' 서경덕 교수, 獨 분데스리가 전 구단에 알려 가츠동
21-12-24 13:01
13873
유벤투스에 '빅이어' 선사 못한 호날두, 前 동료들 비난 폭주 손나은
21-12-24 12:22
13872
'계약 임박' 두산 154km 파이어볼러…'부상 이력' 괜찮나 음바페
21-12-24 1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