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매직' 인니, '3명 퇴장' 싱가포르 꺾고 5년 만에 결승 진출

211 0 0 2021-12-26 01:39: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이 '개최국' 싱가포르를 꺾고 스즈키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25일(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2020 준결승 2차전을 가진 인도네시아가 싱가포르를 4-2로 제압하며 합산 스코어 5-3으로 결승행을 확정했다. 인도네시아의 결승 진출은 2016년 대회 이후 5년 만이다. 

인도네시아는 5-4-1 포메이션에 에즈라 왈리안, 리키 캄부아야, 라쉬맛 이리안토, 라마이 루마키에크, 파츠루딘 아랸토, 위탄 술레이만, 알페안드라 디왕가, 아스나위, 프라타마 아르한, 리츠키 리호, 나데오가 선발로 나섰다.

싱가포르 역시 5-4-1 전형을 사용했고 아미 레차, 하피즈 노르, 하리스 하룬, 샤딘 술라이만, 하미 시아힌, 송의영, 누르 아담, 사푸완 바하루딘, 이르판 판디, 줄카르나엔 수즐리만, 하산 수니를 내세웠다.

인도네시아는 전반 초반부터 강한 전방 압박으로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5분 전방 압박에 성공하며 공을 뺏었고, 술라이만의 패스를 캄부아야가 슈팅했지만 빗나갔다.

그러나 두 번째 기회는 놓치지 않았다. 전반 11분 디왕가가 후방에서 끊어낸 공을 술레이만이 드리블 이후 골키퍼 다리 사이로 패스를 넣어줬다. 이를 왈리안이 놓치지 않고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어 전반 14분 아스나위가 몸싸움을 이겨낸 뒤 컷백을 연결하며 다시 득점 기회가 나왔지만 깜부아야의 슈팅이 빗나갔다.

싱가포르는 전반 후반부에 힘을 냈다. 그러나 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반 40분 인도네시아 수비수 이리안토가 무리하게 수비하다가 반칙을 범했지만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여기에 바하루딘이 강하게 항의하다가 두 번째 경고를 받으며 퇴장당했다.

싱가포르는 한 번의 기회를 골로 만들었다. 전반 48분 싱가포르의 프리킥이 페널티박스 안에 떨어졌고 혼전 상황에서 송의영이 넘어지면서 슈팅해 골 망을 갈랐다. 이로써 전반전은 1-1로 종료됐다.

후반전은 더욱 치열했다. 인도네시아는 후반 14분 코너킥을 리호가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에 맞았다. 싱가포르도 곧바로 반격했지만 후반 16분 아누아르의 로빙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또 다시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21분 이르판 판디가 뒤에서 이르판 자야를 막으려다 반칙을 범해 퇴장을 당했다. 이로써 싱가포르는 중앙 수비수 두 명이 퇴장당하며 9명이 싸우게 됐다.

그러나 득점에 성공한 팀은 싱가포르였다. 후반 29분 페널티박스 바깥쪽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이를 술레이만이 골문 구석으로 정확히 차 넣었다. 이로써 싱가포르가 역전에 성공했다.

싱가포르는 계속 해서 인도네시아를 위협했다. 후반 35분에는 아누아르가 헤딩 슈팅을 시도하며 골문을 노렸다. 슈팅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인도네시아는 후반 41분 아르한의 극적인 동점골이 나왔지만 후반 44분 아르한이 다시 한 번 무리한 태클로 페널티킥을 내줬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파리스 랑리가 나데오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나데오 골키퍼는 정확하게 슈팅 위치를 읽으면서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후반 46분에는 인도네시아가 기회를 잡았다. 하니스 사가라 푸트라가 골문 앞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이는 하산 수니의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배건의 슈팅도 골문 위로 빗나갔다. 이로써 90분은 2-2 무승부로 종료됐고, 경기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연장 시작과 동시에 인도네시아가 재역전에 성공했다. 연장 전반 2분 에기 마울라나의 슈팅을 하산 골키퍼가 막았지만 수비수가 헛발질을 하면서 공이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인도네시아는 아르한, 자야 등이 계속해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니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그러나 연장 전반 종료 직전 에기가 하산 골키퍼 손맞고 나온 공을 밀어 넣으며 점수 차를 벌렸다.

싱가포르는 연장 후반전에 만회골을 노렸다. 이크산 판디가 페널티박스 바깥쪽에서 한 차례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싱가포르는 후반 18분 하산 골키퍼가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태클을 시도해 또 다시 레드카드를 받았다. 이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인도네시아가 4-2 스코어를 지키며 결승으로 향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908
‘8골+4연속 골’ SON, 충격의 몸값 하락-10위권 탈락… 팬들은 “왜 깎아?” 미니언즈
21-12-27 10:35
1390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7 09:01
13906
'5골 폭발' 아스널, 노리치 5-0으로 꺾으며 리그 4연승 아이언맨
21-12-27 06:43
13905
토트넘 잔류할 걸 그랬나...레알서 버려진 베일, 낙동강 오리알 신세 가습기
21-12-27 04:00
13904
오늘 축구 골 잔치네 극혐
21-12-27 02:00
13903
하키 또 잘못되는건가요 ? 미니언즈
21-12-27 00:10
13902
랑닉의 맨유 대개조 시작된다, '분데스 영건 트리오' 영입이 '스타트' 물음표
21-12-26 22:16
13901
수정궁 앞둔 손흥민, 8호 골은 '다음 기회'에? 불쌍한영자
21-12-26 20:36
13900
뤼디거, FA로 레알 유니폼 입는다..."레알 선수들도 합류 확신" 닥터최
21-12-26 18:58
13899
토트넘 담당 기자 "손흥민 잘했지만, 2021년 최고의 선수는 요리스" 찌끄레기
21-12-26 18:23
13898
레알, 포그바 향한 관심 완전히 접었다...'FA라도 영입 안 해' 6시내고환
21-12-26 17:26
13897
화려한 황태자의 귀환…“내년엔 월드컵도 꿈꿔요” 치타
21-12-26 16:37
13896
마네도 인정, 리그 최고 스피드왕…"트라오레는 나보다 훨씬 빨라" 뉴스보이
21-12-26 15:08
13895
맨유, 데 헤아 대체자 찾았다...800억원에 '코파 아메리카 우승 주역' 노린다 불쌍한영자
21-12-26 14:10
13894
토트넘, 코로나로 또 일정 차질 우려...英매체 "팰리스전 연기 가능성" 간빠이
21-12-26 13:16
13893
이적 후회? 그릴리쉬 “맨시티 생활, 미칠 지경” 호소 닥터최
21-12-26 05:53
13892
애틀이 완전 개쳐발 ㅠㅠ 찌끄레기
21-12-26 04:07
VIEW
'신태용 매직' 인니, '3명 퇴장' 싱가포르 꺾고 5년 만에 결승 진출 6시내고환
21-12-26 01:39
13890
토트넘, '3명의 재능' 이적료 없이 데려온다…"뤼디거 포함" 뉴스보이
21-12-25 23:32
13889
호날두가 저격당했다!...맨유 선수들 사이 벌어진 '유쾌한 신경전' 간빠이
21-12-25 22:12
13888
경기 넘 없네 불도저
21-12-25 20:34
13887
'1분에 187개' 미나미노가 세운 진기한 기록은? 기네스북에도 등재 철구
21-12-25 15:46
13886
'15년 전' 사건 재조명…"이영표, 종교 문제로 로마 이적 거부" 손예진
21-12-25 14:03
13885
아자르, 뚱보된 이유 여기 있네..."내가 본 선수 중 제일 게을러" 폭로 애플
21-12-25 1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