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난 팬들이 던진 돈 주워 간 '멘탈갑' 아스널 GK

203 0 0 2021-12-30 17:39: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김진선 기자= 아론 램스데일(아스널)의 남다른 멘탈이 화제다.

영국 '더 선'은 29일 “램스데일이 리즈 유나이티드 팬들이 화나서 던진 돈을 주워 갔다”고 전했다.

램스데일의 재미있는 상황은 지난 19일 리즈와 아스널 경기에서 벌어졌다. 매체에 따르면 Ben Foster 팟캐스트에 출연한 램스데일은 ”첫 골이 터지자 병부터 라이터까지 이것저것 내게 날라왔다. 나는 다 주어서 옆으로 던져두었다”고 웃으며 그날을 회상했다.

그는 “다음 골이 터지자 돈도 날아오기 시작했다. 50펜스부터 시작해 2파운드까지 있었다. 나는 그 돈을 다 주워서 수건에 모아뒀다. 그리고 하프타임때 환전소로 달려갔다”고 재치있게 말했다.

이어 “후반전엔 전자 담배도 날라왔다. 17파운드짜리였다. 몇개 놓치긴 했는데 나는 거의 다 주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램스데일의 이야기를 들은 팬들은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팬들은 “진짜 그 돈을 주워가니 대단하다”, “저걸 어떻게 저렇게 받아들일 수 있지. 멘탈이 진짜 장난 아니다”, “골만 잘 막는 게 아니었네”, “저 마인드면 성공할 수밖에 없다”며 램스데일을 치켜세웠다.

램스데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영입으로 꼽힌다. 지난여름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떠나 아스널로 이적한 그는 이적 당시 환영받지 못하는 미운 오리 새끼였다. 아스널에는 베른트 레노라는 든든한 주전 골키퍼가 있었다. 그의 영입을 두고 현지 팬들과 매체들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하지만 램스데일은 뛰어난 실력으로 의구심을 환호로 바꿨다. 매 경기 엄청난 반사신경으로 슈퍼 세이브를 선보이며 찬사를 받았다. 레노는 벤치 신세를 면치 못하게 됐다. 램스데일이 결정적인 순간에 선방을 펼쳐 아스널은 승점을 지킬 수 있었고, 리그 4위에 올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962
'충격 대반전' 7년 만에 돌아온 루카쿠 불만 "첼시서 행복하지 않다" 물음표
21-12-31 10:04
1396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31 08:59
13960
김민재, 빅리그 입성 무산되나...나폴리, 맨유 튀앙제브와 협상 중 조현
21-12-31 06:41
13959
본머스 선덜랜드 승 닥터최
21-12-31 04:55
13958
인도 '호날두 동상' 논란, 지역민들 "모욕이다" 분노 폭발 6시내고환
21-12-31 03:05
13957
'맨유vs리버풀' 제2의 네이마르 두고 영입 경쟁...장외 레즈 더비 불쌍한영자
21-12-30 23:55
13956
'435억 유리몸', EPL 53경기 1골…토트넘 팬들 뿔났다 간빠이
21-12-30 22:35
13955
반대네 ㅆㅂ 불도저
21-12-30 20:22
VIEW
화난 팬들이 던진 돈 주워 간 '멘탈갑' 아스널 GK 사이타마
21-12-30 17:39
13953
결국 분통 터진 투헬 감독…"왜 EPL만 계속 고집부리나?" 이아이언
21-12-30 16:42
13952
"SON 있잖아! 전력보강 필요없어" 전 토트넘 감독 '단언' 캡틴아메리카
21-12-30 15:39
13951
토트넘, 감독-단장 모두 익숙한 '유베 듀오' 관심...이적료 총 800억 가츠동
21-12-30 14:48
13950
호날두 비판한 네빌, 팬에게 ‘역공격’ 당해 “당신도 과거에…” 군주
21-12-30 13:03
13949
토트넘 '3위 스페셜리스트', 잉글랜드 역대 최고 구단은 여전히 맨유 장그래
21-12-30 08:52
13948
'명의' 콘테의 또 다른 부활 미션...'포체티노 픽' 아르헨 MF 살리기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30 06:51
13947
첼시 승옵빠 가쟈 섹시한황소
21-12-30 05:16
13946
“오리무중” 니콜슨 복귀, 알렉산더 ‘풀타임’ 활약에도 2연패 박과장
21-12-30 03:32
13945
토트넘 후보→핵심… “과소평가 됐다, 브라질 대표팀 복귀해야” 사이타마
21-12-30 01:45
13944
'훈련까지 불참' 6개월 만에 짐쌌다... 바르사 떠나는 18세 신성 캡틴아메리카
21-12-29 23:23
13943
'본인피셜' 현역 독일 국가대표 수비수 FA 선언…빅 클럽들 '군침' 군주
21-12-29 22:09
13942
삼성 한셋도 못이기네 조폭최순실
21-12-29 20:35
13941
김연경, 중국리그 우승 도전…한국, 일본, 터키, 중국 등 4개국 트로피 안을 수 있을까 이아이언
21-12-29 17:17
13940
'콘테 감독님 알리보다 제가 낫죠?'...가치 입증한 토트넘 잉여 MF 장그래
21-12-29 16:12
13939
부상 불사한 '살신성인' 수비...친정팀 울린 '토트넘 유스 출신' 소튼 RB 조폭최순실
21-12-29 1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