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만 컸던 ‘우완 류현진’서 확실한 ‘토종 에이스’로

189 0 0 2021-12-31 11:18:0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다려 2022] 한화 김민우프로야구 한화 소속 ‘국내 투수’로는 6년 만에 처음으로 10승 투수 반열에 오른 김민우의 역투 장면. 김민우는 프로 데뷔 7년 차인 올해 14승(10패)을 거두면서 신인 시절부터 따라다니던 ‘우완 류현진’이란 별명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뉴스1매일 집을 나서기 전 태어난 지 100일이 채 안 된 딸을 꼭 안으며 스스로 동기 부여하는 일이 일상이 됐다. 2021시즌 개막 전 새신랑이 돼 ‘결혼 버프’(버프는 게임에서 캐릭터 능력치를 증가시키는 효과를 의미)를 받았다고 평가받던 그가 내년엔 ‘분유 버프’를 받을 게 확실해 보인다. 2021시즌 프로야구 최하위(10위) 한화에서 14승 10패 평균자책점 4.00을 기록하며 국내 선수로는 6년 만에 팀 내 10승 투수로 이름을 올린 김민우(26) 얘기다.

2021년은 김민우가 생애 처음 겪은 일이 많은 해다. 155와 3분의 1이닝 동안 마운드를 지키면서 프로 데뷔 후 목표로 삼은 규정이닝(144이닝) 투구를 처음 달성했다. 데뷔 후 처음 두 자릿수 승리를 거둔 것은 물론이고 전반기에만 9승을 거두면서 태극마크를 처음 달고 올림픽 무대에 섰다. 시즌 막판에는 첫아이도 품에 안았다.

올 한 해 ‘인생시즌’을 보낼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로 김민우는 ‘결핍’을 꼽았다. 2015년 2차 신인 드래프트 때 1순위로 한화에 입단한 그는 팀 선배 류현진(34·토론토)과 키(189cm·류현진은 190cm), 두툼한 상체 등이 닮아 ‘우완 류현진’으로 불리며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어깨부상 등으로 수년 동안 잠재력을 못 터뜨렸다. 그러다 지난해(2020년) 132와 3분의 2이닝을 소화하면서 잠재력을 현실로 만들기 시작했다. 성적은 5승 10패에 그쳤지만 데뷔 후 처음으로 평균자책점(4.34)을 4점대로 끌어내렸다.

김민우는 2021년 전반기에만 9승을 거두며 생애 첫 성인 국가대표팀에 뽑혀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했다. 동아일보DB이번 시즌에는 멘털까지 강해졌다. 과거 같았으면 대량 실점으로 이어졌을 위기 상황을 올해 여러 번 극복했다. 김민우는 “가령 ‘1사 만루’ 상황은 나한테만 부담이 아니라 타자에게도 부담이 될 거라는 생각을 했다. 타점을 못 내면 안 되니까. 어차피 둘 다 벼랑 끝이니 ‘한번 붙어보자’는 마음으로 던졌다”고 말했다. 싸워서 이길 무기를 장착하기 위해 평소 뛰어나다고 평가받던 포크볼을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법을 연구했다. 그간의 노력들이 올해 한꺼번에 빛을 봤다.

‘S급’ 선수들이 쏟아진 이번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한화는 소득 없이 철수했다. 내년에도 약체로 평가받고 있다. 상황을 잘 알고 있는 그는 “선수들 각자가 더 잘해야 팀도 올라간다는 공감대를 갖고 있다. 휴식기지만 동료들과 많은 연락을 주고받으며 팀워크를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보름 전부터 웨이트트레이닝, 캐치볼 등을 하며 새 시즌 준비도 시작했다. 새해가 밝으면 한화 스프링캠프가 차려질 경남 거제에서 담금질에 들어갈 계획이다. 올해보다 1승을 더하면 자타 공인 ‘에이스’(15승 투수)도 눈앞이다. 올해 마지막 등판(10월 26일 LG전)에서 7이닝 3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못 이룬 1승은 새 시즌을 이 악물고 준비하게 하는 새로운 결핍이다.

“잘해야지요. (아이가 생겼으니) 연봉도 많이 받아야 돼요.” 앞으로 야구를 잘해야 하는 현실적 이유를 덧붙이며 김민우는 씩 웃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972
레알서 15년 뛴 전설, 충성심에 이적 아닌 은퇴 고민 조폭최순실
22-01-01 01:28
13971
콘테 감독이 '요리스 거취' 밝혔다 떨어진원숭이
21-12-31 23:50
13970
'1700억' 투자해 데려온 포르투갈 초신성, 결국 50% '폭락' 신세 소주반샷
21-12-31 22:28
13969
2021 마지막날 손예진
21-12-31 21:10
13968
'이게 된다고?' SON-그리즈만 조합 뜬다... 토트넘 콘테 '픽' 조현
21-12-31 17:32
13967
배구역사에 ‘유일무이’… 女배구 현대건설, 전반기 승점 51점 질주머신
21-12-31 15:35
13966
김민재, 빅리그 입성 무산되나...나폴리, 맨유 튀앙제브와 협상 중 호랑이
21-12-31 14:19
13965
러시아 씹어먹는 이란 에이스, 리그 몸값 1위… 열외된 황인범 손나은
21-12-31 13:30
13964
'엠비드 34점' PHI, 브루클린 꺾고 3연승 질주 미니언즈
21-12-31 12:38
VIEW
기대만 컸던 ‘우완 류현진’서 확실한 ‘토종 에이스’로 미니언즈
21-12-31 11:18
13962
'충격 대반전' 7년 만에 돌아온 루카쿠 불만 "첼시서 행복하지 않다" 물음표
21-12-31 10:04
1396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31 08:59
13960
김민재, 빅리그 입성 무산되나...나폴리, 맨유 튀앙제브와 협상 중 조현
21-12-31 06:41
13959
본머스 선덜랜드 승 닥터최
21-12-31 04:55
13958
인도 '호날두 동상' 논란, 지역민들 "모욕이다" 분노 폭발 6시내고환
21-12-31 03:05
13957
'맨유vs리버풀' 제2의 네이마르 두고 영입 경쟁...장외 레즈 더비 불쌍한영자
21-12-30 23:55
13956
'435억 유리몸', EPL 53경기 1골…토트넘 팬들 뿔났다 간빠이
21-12-30 22:35
13955
반대네 ㅆㅂ 불도저
21-12-30 20:22
13954
화난 팬들이 던진 돈 주워 간 '멘탈갑' 아스널 GK 사이타마
21-12-30 17:39
13953
결국 분통 터진 투헬 감독…"왜 EPL만 계속 고집부리나?" 이아이언
21-12-30 16:42
13952
"SON 있잖아! 전력보강 필요없어" 전 토트넘 감독 '단언' 캡틴아메리카
21-12-30 15:39
13951
토트넘, 감독-단장 모두 익숙한 '유베 듀오' 관심...이적료 총 800억 가츠동
21-12-30 14:48
13950
호날두 비판한 네빌, 팬에게 ‘역공격’ 당해 “당신도 과거에…” 군주
21-12-30 13:03
13949
토트넘 '3위 스페셜리스트', 잉글랜드 역대 최고 구단은 여전히 맨유 장그래
21-12-30 0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