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드 원한다" 몰아치는 FA 후폭풍, 또 다른 큰 장이 선다[SC줌인]

153 0 0 2022-01-10 09:19: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3일 잠실야구장에서 KBO리그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 파울 그물망 위에 올라가 있는 공인구. 잠실=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대가 없이 얻을 수 만은 없다.

변동성이 컸던 스토브리그.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상당 팀들의 전력 구성이 크게 바뀌었다.

사상 유례 없는 989억원이 풀린 FA시장이 마무리 됐다. 나성범 박건우 박해민 손아섭 박병호 허도환 등 무려 6명의 선수가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KIA 외인 투수 션 놀린 영입으로 10개 구단 외인 재구성 작업도 사실상 끝났다. 두산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가 재계약에 합의하고 공식 발표만 남겨두고 있기 때문이다.

외인 얼굴도 대폭 바뀌었다.

특히 타자 외인은 삼성 피렐라와 두산 페르난데스를 제외한 8개 구단이 새 얼굴로 바뀌었다.

빛이 있으면 그림자가 있는 법.

새로 영입된 FA와 보상선수, 외인 타자, 군 전역 선수 포지션에 따라 암담해진 기존 선수들이 있다.

큰 돈을 들여 영입한 FA 거물과 포지션이 겹치는 선수가 최악이다. 그야말로 마른하늘에 날벼락인 셈.

당장 1군 주전을 놓고 경쟁하는 선수는 물론 백업과 퓨처스 유망주까지 연쇄 파급이 미친다.

FA 이적에 따라 쏠쏠한 실력의 보상선수로 인해 경쟁이 격화된 포지션도 있다. 보상선수는 의외성이 높다. 보상 받을 팀의 여유 포지션에 좋은 선수들을 푸는 경우가 많다. 포지션과 관계 없이 21번째, 혹은 26번째 선수를 뽑다보니 포지션이 중복되는 경우도 많다.

외인 변수도 있다. 자신의 포지션에 외인 타자가 등장하면 난감한 노릇이다. 팀 타선의 주축인 외인 타자를 벤치에 앉힐 리 없다. 줄어든 출전기회는 날벼락이다. 시즌 중 슬럼프가 없을 수 없음을 감안하면 절망적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여기저기 트레이드 설이 심심치 않게 들린다.

한 야구 관계자는 "전력 변화에 따라 자리가 위태로워진 각 구단의 많은 선수들이 트레이드를 자청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연봉 협상 난항과도 연관이 있다"고 귀띔했다.

구단으로서도 상당한 부담을 안고 갈 수 밖에 없는 상황. 최상의 방법은 윈-윈이 될 수 있는 트레이드 모색이다. 하지만 소수 구단을 제외한 대부분의 구단이 윈나우를 추구한다는 점에서 트레이드도 쉽지만은 않다.

전력을 보강하는 플러스 전략 만큼 라이벌 팀 전력을 강화시켜주지 않는 마이너스 전략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래저래 사각지대에 놓인 선수들. 과연 새 보금자리를 찾아갈 수 있을까. 스포브리그 제2막의 시작이다.


최종 수정 날짜 : 2022-01-10 09:20:03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097
출발 지연→공항서 3시간 대기…김연경의 다사다난했던 입국 과정 떨어진원숭이
22-01-11 04:32
14096
급 떨어진 KBO 외국인 시장… 발상 바꾸면 200만 달러 에이스도 가능하다 정해인
22-01-11 03:18
14095
트라오레 윙백 변경 동의…토트넘행 급물살 호랑이
22-01-11 00:59
14094
'대역전패 충격' 무리뉴, 아시아 공격수에게 "너 때문에 졌어" 불쌍한영자
22-01-10 23:30
14093
‘야구에 흥미 잃어 은퇴 선언’ 155km 파이어볼러, 메이저리그 복귀 희망 군주
22-01-10 22:23
14092
두산→롯데→SSG, 희망 품은 ‘57승 베테랑 투수’의 마지막 도전 이영자
22-01-10 21:35
14091
'피에 젖은' 월드컵, 건설 인부 6500명 사망... 전원 '자연사' 처리 파문 순대국
22-01-10 20:24
14090
'야유 세례' 24시간도 안 됐는데…토트넘 은돔벨레 방출 결정 질주머신
22-01-10 17:14
14089
'성폭력 혐의' 1223억 에이스, 올해도 출전 불투명...LAD 어쩌나 곰비서
22-01-10 16:17
14088
양키스가 금녀의 벽 깼다. 마이너리그 최초 여성 감독 임명 손예진
22-01-10 15:19
14087
키움으로 돌아오지 않은 브리검, 다시 대만의 그 팀으로 복귀 오타쿠
22-01-10 13:21
14086
'V리그 산증인' 정대영…'레전드' 장소연에게 전달하는 따뜻한 情 [곽경훈의 현장] 호랑이
22-01-10 12:46
14085
우리집 단지 헬스장 근황 트러스트
22-01-10 12:07
14084
‘프리킥 골 비결은 SON’ 윙크스, “쏘니가 자주 하던 거잖아” 아이언맨
22-01-10 11:32
14083
'토트넘 나가고 싶다고요'...은돔벨레 '산책 교체' 이유 밝혀져 미니언즈
22-01-10 10:36
VIEW
"트레이드 원한다" 몰아치는 FA 후폭풍, 또 다른 큰 장이 선다[SC줌인] 물음표
22-01-10 09:19
1408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10 08:30
14080
‘충격패’ 아스널, ‘2부 리그’ 노팅엄에게 0-1 패…‘FA컵 64강 탈락’ 타짜신정환
22-01-10 06:30
14079
'테오 멀티골' 밀란, 베네치아 3-0 격파...'선두 등극' 소주반샷
22-01-10 05:07
14078
‘모우라 결승골-케인 쐐기골!’ 토트넘, 모어컴전 3-1 역전승 홍보도배
22-01-10 03:31
14077
콘테, 포체티노와 모리뉴 ‘데자뷰’ 간신히 모면...손흥민 결장 토트넘, 3부리그 21위 팀에 '혼쭐' 정든나연이
22-01-10 02:09
14076
가치 8억 파운드 똑같은데… ‘극과 극’ 맨시티 1위-맨유 7위 디발라
22-01-10 00:49
14075
손흥민이 '재계약' 물었던 토트넘 젊은 피, 방출 명단으로 전락 장사꾼
22-01-09 22:49
14074
케이비 개어이없네 원빈해설위원
22-01-09 2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