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 젖은' 월드컵, 건설 인부 6500명 사망... 전원 '자연사' 처리 파문

280 0 0 2022-01-10 20:24: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시작도 하기 전에 파문에 휩싸였다. 수많은 건설 노동자들이 사망하고 있으나 FIFA(국제축구연맹)는 외면하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10일(한국시간) "월드컵이 피로 물들었다. 6500명 이상의 이주 노동자들이 축구장 건립 도중 사망했다. 인권 단체에서는 카타르와 FIFA에 책임을 묻고 있다"고 전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은 오는 11월 21일 개막한다. 역대 최초로 11월에 치러지는 월드컵이다. 사상 처음으로 뜨거운 중동 지역에서 개최되기 때문이다. 여러모로 기념비적인 대회다.

메인 경기장 루사일 스타디움을 비롯해 총 8개 구장에서 대회가 진행된다. 기존 축구장을 개보수했고, 신축이 끝난 구장도 있다. 루사일 스타디움은 현재도 공사 중이다. 축구장만 짓는 것이 아니다. 호텔을 함께 올리고, 도로도 다시 깔고 있다.

공사를 위해 타국에서 노동자를 불렀다. 인도, 방글라데시, 네팔, 스리랑카, 파키스탄 등에서 인부들이 몰렸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이들은 섭씨 40도가 넘는 곳에서 무방비 상태로 일하고 있다. 물도 제대로 공급되지 않고, 숙소도 부실하다. 월급도 고작 200파운드(약 32만 6000원)다.

거의 '노동 착취' 수준이다. 지난 2010년부터 현재까지 65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인권단체에서 책임을 묻겠다고 나섰다.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주 노동자를 대변하는 인권변호사는 "피묻은 월드컵이다. 모두가 축구를 좋아하지만, 그 축구를 위해 죽은 사람이 부지기수다. 완전히 피에 젖었다"고 말했다.

이어 "FIFA는 30억 파운드(약 4조 9000억원)의 수익을 올린다고 한다. 영광스러운가. 수많은 희생이 있다. 알고 있나. 선수들이라고 기분 좋게 뛸 수 있을 것이라 보는가"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르웨이와 독일 대표팀은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FIFA와 카타르에 항의하는 티셔츠를 입었고, 네덜란드 대표팀 조르지오 바이날둠도 비판하는 인터뷰를 했다.

현재 카타르는 사망한 노동자가 어디서 일을 했는지, 사망 원인은 무엇인지 등에 대한 기록을 남기지 않고 있다. 별도 부검도 없다. 그냥 '자연사'로 처리한다. 심지어 노동자들은 건강검진을 받고, 이상이 없어야 카타르에 올 수 있었다.

FIFA도, 카타르도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 그 사이 사망자는 계속 나오는 중이다. 피로 지은 경기장에서 전 세계 축구 축제가 열릴 판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110
‘김희진 고군분투’ 김호철호 험난한 첫 승…현대건설 9연승 질주 장그래
22-01-11 22:01
14109
‘허웅-오브라이언트 활약’ DB, KCC 10연패 빠트려 정해인
22-01-11 21:01
14108
첼시 탈출 후 잘나가는 공격수, 케인 제치고 英 선수 최다골 철구
22-01-11 20:04
14107
'코로나 가짜 양성→경기 연기'...타 구단들 "리버풀 수상해" 이아이언
22-01-11 17:08
14106
'눈물 펑펑' 12년차 리베로 김주하 "승리 부담감 때문에..."[곽경훈의 현장] 원빈해설위원
22-01-11 15:05
14105
"일단 휴식"…'월클' 김연경, 터키로 갈까. 흥국생명 복귀 가능성은? 픽샤워
22-01-11 14:52
14104
나꼬도 뿌지컨셉으로 찍은거 올려줬으면 좋겠는ㄷㄷ 밍크코트
22-01-11 11:52
14103
호랑이새끼 키운 두목호랑이 “프로의 세계, 뭔지 보여주고 싶었어” [MK人] 오타쿠
22-01-11 11:34
14102
뮌헨, 바이백 '135억' 발동해 정우영 영입 조준...호펜하임-EPL도 관심 손나은
22-01-11 11:07
14101
"손흥민은 내 우상" 발언에 깜짝 놀랐던, 88% '공백 메울 것' 동의 가습기
22-01-11 10:06
14100
'FA 영입→외야 포화' LG 깜짝 트레이드로 '프차급 베테랑' 길 터줄까 물음표
22-01-11 09:04
1409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1-11 08:55
14098
‘1년만 더 채우자’ 류현진, 놀면서 연간 2억4200만원 수령 찌끄레기
22-01-11 06:14
14097
출발 지연→공항서 3시간 대기…김연경의 다사다난했던 입국 과정 떨어진원숭이
22-01-11 04:32
14096
급 떨어진 KBO 외국인 시장… 발상 바꾸면 200만 달러 에이스도 가능하다 정해인
22-01-11 03:18
14095
트라오레 윙백 변경 동의…토트넘행 급물살 호랑이
22-01-11 00:59
14094
'대역전패 충격' 무리뉴, 아시아 공격수에게 "너 때문에 졌어" 불쌍한영자
22-01-10 23:30
14093
‘야구에 흥미 잃어 은퇴 선언’ 155km 파이어볼러, 메이저리그 복귀 희망 군주
22-01-10 22:23
14092
두산→롯데→SSG, 희망 품은 ‘57승 베테랑 투수’의 마지막 도전 이영자
22-01-10 21:35
VIEW
'피에 젖은' 월드컵, 건설 인부 6500명 사망... 전원 '자연사' 처리 파문 순대국
22-01-10 20:24
14090
'야유 세례' 24시간도 안 됐는데…토트넘 은돔벨레 방출 결정 질주머신
22-01-10 17:14
14089
'성폭력 혐의' 1223억 에이스, 올해도 출전 불투명...LAD 어쩌나 곰비서
22-01-10 16:17
14088
양키스가 금녀의 벽 깼다. 마이너리그 최초 여성 감독 임명 손예진
22-01-10 15:19
14087
키움으로 돌아오지 않은 브리검, 다시 대만의 그 팀으로 복귀 오타쿠
22-01-10 1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