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킥 골 비결은 SON’ 윙크스, “쏘니가 자주 하던 거잖아”

192 0 0 2022-01-10 11:32: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해리 윙크스(토트넘 홋스퍼) ⓒ연합뉴스/Reuters[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를 벼랑 끝에서 구한 해리 윙크스가 동점골의 비결을 말하며 손흥민의 이름을 꺼냈다.

 

토트넘은 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64강) 모어컴(3부리그)과의 경기에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주전들이 투입돼 경기를 뒤집었다. 32강행 티켓을 손에 넣은 토트넘은 카라바오컵 준결승 2차전을 앞두고 분위기 반전에도 성공했다.

 

이날 토트넘은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빡빡한 일정과 상대와의 객관적인 전력 차가 있기에 가능한 결정이었다. 상대 팀 모어컴은 3부리그 24개 팀 중에서도 강등권인 21위에 위치한 약팀.

 

그러나 공은 둥글었다. 선제골을 향한 토트넘의 시도가 번번이 무위에 그쳤다. 웅크렸던 모어컴의 기세는 조금씩 살아났다.

 

결국 불안한 수비로 인해 선제 실점했다. 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앤서니 오코너를 놓치며 끌려갔다.

 

0-1로 뒤진 채 후반전 중반을 향했다. 결국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주전 선수를 투입했다. 후반 24분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 올리버 스킵이 동시에 투입됐다.

 

곧 동점골도 나왔다. 후반 29분 왼쪽 측면에서 윙크스의 발을 떠난 프리킥이 골대 먼 쪽으로 그대로 빨려 들어갔다. 행운 섞인 득점이었다. 한숨 돌린 토트넘은 모우라와케인의 골을 묶어 이변의 희생양이 되지 않았다.

 

경기 후 윙크스는 구단과의 인터뷰를 통해 동점골 장면을 돌아봤다. 그는 “의도했다. 사실 아니다”라며 웃었다.

 

그는 “단지 먼 쪽 코너를 노리고자 했고 그렇게 가면 누군가의 머리에 맞을 거로 생각했다. 쏘니(손흥민)가 자주 시도하는 킥이다”라며 동점골 뒷이야기를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100
'FA 영입→외야 포화' LG 깜짝 트레이드로 '프차급 베테랑' 길 터줄까 물음표
22-01-11 09:04
1409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1-11 08:55
14098
‘1년만 더 채우자’ 류현진, 놀면서 연간 2억4200만원 수령 찌끄레기
22-01-11 06:14
14097
출발 지연→공항서 3시간 대기…김연경의 다사다난했던 입국 과정 떨어진원숭이
22-01-11 04:32
14096
급 떨어진 KBO 외국인 시장… 발상 바꾸면 200만 달러 에이스도 가능하다 정해인
22-01-11 03:18
14095
트라오레 윙백 변경 동의…토트넘행 급물살 호랑이
22-01-11 00:59
14094
'대역전패 충격' 무리뉴, 아시아 공격수에게 "너 때문에 졌어" 불쌍한영자
22-01-10 23:30
14093
‘야구에 흥미 잃어 은퇴 선언’ 155km 파이어볼러, 메이저리그 복귀 희망 군주
22-01-10 22:23
14092
두산→롯데→SSG, 희망 품은 ‘57승 베테랑 투수’의 마지막 도전 이영자
22-01-10 21:35
14091
'피에 젖은' 월드컵, 건설 인부 6500명 사망... 전원 '자연사' 처리 파문 순대국
22-01-10 20:24
14090
'야유 세례' 24시간도 안 됐는데…토트넘 은돔벨레 방출 결정 질주머신
22-01-10 17:14
14089
'성폭력 혐의' 1223억 에이스, 올해도 출전 불투명...LAD 어쩌나 곰비서
22-01-10 16:17
14088
양키스가 금녀의 벽 깼다. 마이너리그 최초 여성 감독 임명 손예진
22-01-10 15:19
14087
키움으로 돌아오지 않은 브리검, 다시 대만의 그 팀으로 복귀 오타쿠
22-01-10 13:21
14086
'V리그 산증인' 정대영…'레전드' 장소연에게 전달하는 따뜻한 情 [곽경훈의 현장] 호랑이
22-01-10 12:46
14085
우리집 단지 헬스장 근황 트러스트
22-01-10 12:07
VIEW
‘프리킥 골 비결은 SON’ 윙크스, “쏘니가 자주 하던 거잖아” 아이언맨
22-01-10 11:32
14083
'토트넘 나가고 싶다고요'...은돔벨레 '산책 교체' 이유 밝혀져 미니언즈
22-01-10 10:36
14082
"트레이드 원한다" 몰아치는 FA 후폭풍, 또 다른 큰 장이 선다[SC줌인] 물음표
22-01-10 09:19
1408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10 08:30
14080
‘충격패’ 아스널, ‘2부 리그’ 노팅엄에게 0-1 패…‘FA컵 64강 탈락’ 타짜신정환
22-01-10 06:30
14079
'테오 멀티골' 밀란, 베네치아 3-0 격파...'선두 등극' 소주반샷
22-01-10 05:07
14078
‘모우라 결승골-케인 쐐기골!’ 토트넘, 모어컴전 3-1 역전승 홍보도배
22-01-10 03:31
14077
콘테, 포체티노와 모리뉴 ‘데자뷰’ 간신히 모면...손흥민 결장 토트넘, 3부리그 21위 팀에 '혼쭐' 정든나연이
22-01-10 0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