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 제발 나가" 퍼디난드 폭발…맨유 라커룸 난장판에 일침

149 0 0 2022-01-12 23:30:5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용운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 리오 퍼디난드(44)가 라커룸 구설수 문제에 격노했다.

퍼디난드는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Vibe with Five'에서 맨유의 문제점으로 알려진 선수단 파벌에 관해 해결책을 제시했다. 현재 맨유는 랄프 랑닉 감독이 소방수로 나서 반등을 도모하지만 화합에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전 감독이 이끌 때부터 출전 기회가 골고루 돌아가지 않았다. 주전 의존도가 상당해 뛰지 못하는 선수들의 불만이 곧잘 알려졌다. 사령탑이 바뀐 지금도 비슷한 상황이며 제시 린가드, 폴 포그바, 딘 헨더슨, 도비 판 더 비크 등은 이적설이 끊이지 않는다. 최근에는 포르투갈 선수와 비 포르투갈 선수들로 파벌 다툼까지 알려져 혼란스럽다.

퍼디난드는 화가 많이 난 듯 문제를 외부로 표출하는 선수들에게 "나가라"라고 소리쳤다. 그는 "경기를 뛰지 못하면 행동이 나빠질 수 있다. 그들은 모두에게 불편하고 라커룸 분위기를 바꾸고 싶어한다"며 "그들은 점점 멀어지고 인사도 하지 않을 것이다. 시간도 지키지 않게 된다. 이런 선수들이 있다면 지금 나가라"라고 명확하게 말했다.

더불어 지금의 상황을 만난 경영진에게도 화살이 향했다. 퍼디난드는 "최근 몇 년 동안 맨유의 가장 큰 실수는 일부 선수, 특정인이 구단을 공격하도록 허용한 것이다. 한 번 허용하는 순간 누구나 선을 넘게 된다. 다른 사람들도 처벌이 없으니 서서히 말하기 시작한다"라고 기강을 제대로 잡지 못한 걸 꼬집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나가, 제발 나가" 퍼디난드 폭발…맨유 라커룸 난장판에 일침 군주
22-01-12 23:30
14127
'충격' 이스코, 바르셀로나로 간다…15년 만에 라이벌팀 직행 이적 장그래
22-01-12 21:58
14126
오늘 농구 정배 언더 좋다 조폭최순실
22-01-12 20:41
14125
[LCK] 개막전 나서는 디알엑스-리브 샌박, 주전 5명 총출동 불도저
22-01-12 17:46
14124
멀티 미드필더 박진섭 꿈 이뤘다…전북 녹색 유니폼 입어 섹시한황소
22-01-12 16:48
14123
자신을 버린 적장 면전에다 골 세리머니 충격, '해트트릭' 도발 질주머신
22-01-12 15:30
14122
LCK 시드권 매매 금지 조항, 처음부터 없었다 곰비서
22-01-12 13:33
14121
보호대 구멍날 정도로 뛴다, “광인이형까지 진두지휘해요” 손예진
22-01-12 11:22
14120
4㎏ 감량, '플레잉코치' 대구 이용래의 뜨거운 비 시즌 "우승만 보고 달린다" 극혐
22-01-12 10:23
14119
"무릎 꿇고 눈물 쏟은 장외룡 감독, 中 슈퍼리그 최고의 순간" 미니언즈
22-01-12 09:37
14118
오늘도 건승~ 크롬
22-01-12 08:20
14117
“3부 상대로 아무것도 못 했다” 토트넘 MF, 2년 반 만에 떠난다 아이언맨
22-01-12 04:49
14116
또 FA 악몽? 1일 부족에 FA 밀린 김민성, 재취득은 '2일'이 없다 치타
22-01-12 03:23
14115
“말할 가치가 없다” 전창진 감독, 이정현 공개 비판 떨어진원숭이
22-01-12 02:16
14114
‘단 1건의 제안도 없어...’ 결국 이적료 없이 떠나는 맨유 악동 미드필더 해적
22-01-12 01:02
14113
KIA, 포수 트레이드 추진설...김민식&한승택도 책임 크다 픽도리
22-01-12 00:02
14112
"비에 젖은 옷도 안 갈아입고 펑펑 우셨다" 이정후 마음 무너뜨린 그때 그 순간 6시내고환
22-01-11 23:09
14111
'맨유 내홍' 호날두가 주범이네…"포르투갈어 구사-非사용 파벌" 섹시한황소
22-01-11 22:58
14110
‘김희진 고군분투’ 김호철호 험난한 첫 승…현대건설 9연승 질주 장그래
22-01-11 22:01
14109
‘허웅-오브라이언트 활약’ DB, KCC 10연패 빠트려 정해인
22-01-11 21:01
14108
첼시 탈출 후 잘나가는 공격수, 케인 제치고 英 선수 최다골 철구
22-01-11 20:04
14107
'코로나 가짜 양성→경기 연기'...타 구단들 "리버풀 수상해" 이아이언
22-01-11 17:08
14106
'눈물 펑펑' 12년차 리베로 김주하 "승리 부담감 때문에..."[곽경훈의 현장] 원빈해설위원
22-01-11 15:05
14105
"일단 휴식"…'월클' 김연경, 터키로 갈까. 흥국생명 복귀 가능성은? 픽샤워
22-01-11 1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