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검, 대만행 제동…키움과 임금 회수 문제 남았다

110 0 0 2022-01-13 10:15: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제이크 브리검.ⓒ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이건희 인턴기자] 전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34)의 대만 프로야구 진출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브리검은 대만프로야구연맹(CPBL) 소속의 웨이치엔 드래건스와 계약을 추진 중인데 KBO리그의 전 소속 구단인 키움 히어로즈의 동의 없이는 계약이 불가능한 신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CPBL 소식을 알리는 ‘CPBL 스탯츠’는 12일 “웨이치엔이 브리검과 계약하는 데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보도했다.

브리검은 지난해 키움 히어로즈로 돌아오기 전 웨이치엔에서 잠시 뛰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그는 웨이치엔으로 복귀를 시도했다. 그러나 문제가 생겼다. 브리검이 키움에서 '임의탈퇴 신분'이기에 CPBL로 이적할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임의탈퇴 신분으로 묶여 있는 이유가 키움과 임금 회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라는 점에서 눈길을 모은다.

KBO규약 '한‧대만 선수계약협정' 3)항을 살펴보면 '만일 해당 KBO 선수가 KBO 구단의 계약, 보류, 비현역 또는 지명선수 명단에 들어있을 경우 KBO 총재는 이를 CPBL커미셔너에게 통보하고, 이후 CPBL 구단은 해당 KBO 구단 및 KBO 총재의 동의가 있지 않는 한 해당 선수와 직접 교섭 또는 계약할 수 없다'라고 나와있다.

이에 따르면 브리검은 현재 대만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키움 및 KBO 총재의 동의가 필요하다.

키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12일 스포티비뉴스와 통화에서 "지난해 브리검이 시즌 도중에 팀에서 이탈했다. 우리는 두 달 동안 뛰지 않은 임금 회수를 요청했다. 브리검도 동의한 사항이다. 아직 브리검 임금을 회수하지 못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키움은 지난해 4월 브리검과 총액 53만 달러(약 6억3000만 원)에 계약했다. 연봉 48만 달러(5억7000만 원), 인센티브 5만 달러(약 6000만 원)가 포함됐다.

브리검은 지난해 7월 아내의 신장 수술과 코로나19로 인한 가족 건강 문제로 미국으로 출국해 두 달 동안 키움으로 복귀하지 않았다. 키움은 지난해 9월 브리검과 상호 합의 하에 임의탈퇴 조치를 내렸다. 그의 부재로 키움은 남은 시즌을 외국인 투수 1명으로 버텼다.

키움은 브리검과 결별하기로 했지만 현재 그에 대한 보류권을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당연히 브리검은 KBO리그의 다른 팀으로 이적할 수 없는 신분이다. CPBL 역시 KBO와 '한‧대만 선수계약협정'을 맺고 있어 키움의 동의 없이 대만 팀으로 이적이 불가능하다. KBO는 미국, 일본 프로야구 기구와도 같은 내용의 선수계약협정을 맺었다. 결국 브리검은 KBO와 선수계약협정을 맺지 않고 있는 다른 리그로 이적하거나, 키움에 2개월 치 임금을 돌려주고 CPBL로 향하는 수밖에 없다.

브리검의 대만행이 현재 지체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브리검이 2개월 치 임금을 키움 측에 돌려주면서 문제가 해결될 가능성이 크다.

키움 역시 낙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키움 관계자는 "브리검의 임금만 회수되면 그의 이적에 차질이 없도록 동의서를 쓸 계획"이라면서 "브리검이 임금을 돌려주는 방법에 대해 고민을 했을 뿐이다. 아마 해결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145
살라에게 답한 클롭 감독 “우리도 너의 리버풀 잔류 원해” 간빠이
22-01-14 01:16
14144
'주급 3억-10G 1골' 공격수 떠난다…팬들은 "최고의 방출" 웃음 간빠이
22-01-13 23:24
14143
뉴캐슬, 베테랑 ST에 407억 바이아웃 지불...'메디컬 테스트 통과' 불도저
22-01-13 21:55
14142
인삼아 한셋은 잡아야쥐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13 20:30
14141
병마와 싸운 故 표명일, 인생경기 남기고 잠들다 박과장
22-01-13 17:06
14140
42만 파운드 몸값 했나, "토트넘 역대 최악의 선수" 이아이언
22-01-13 15:39
14139
'페이커' 이상혁 "지난해, 여러 코치들에게 배운 점이 많다" [LCK] 질주머신
22-01-13 14:59
14138
3일차 중국 LPL서 RA-LNG 승리, 데마시아컵 우승팀 TES는 첫 경기 패배 군주
22-01-13 13:43
14137
'루없산왕' 버저비터 우승골 산체스, "나는 사자다, 나는 몬스터다" 오타쿠
22-01-13 12:37
14136
'파괴적인 T1 경기력' T1, 2대0으로 광동 완파…'기분 좋은 첫 승' [LCK] 손나은
22-01-13 11:16
VIEW
브리검, 대만행 제동…키움과 임금 회수 문제 남았다 물음표
22-01-13 10:15
14134
새 외인은 한달째 체중감량…IBK, 그냥 라셈을 놔뒀다면 어땠을까 [오!쎈 이슈] 아이언맨
22-01-13 09:35
14133
SON도 없는데 VAR까지…'2PK+1골 무효 처리' 콘테 분노 폭발 사이타마
22-01-13 07:56
14132
모두를 혼돈으로 이끈 오심 끝판왕 주심이 등장했다. 말리는 1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메룬에 위치한 스타데 무니시펄 데 림베에서 열린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튀니지를 1-0으로 제압했다. 다른 일반 경기들처럼 말리가 승점 3점을 얻는 것에서 마무리되지 않았다. 주심 판단으로 인해 모든 게 엉망이 돼 지금까지 논란이 되고 있다. 상황은 이렇다. 주심은 후반 40분 돌연 경기 종료를 선언했다. 주심 재량에 따라 추가 캡틴아메리카
22-01-13 06:09
14131
20년 전과 같은 결과 원하는 콘테, 골리니·로셀소 믿는다 스킬쩐내
22-01-13 04:42
14130
'레알 가는 분위기더니' 뤼디거 "첼시 잔류하고 싶다!" 킁킁
22-01-13 03:04
14129
최악의 먹튀, 갑질까지 시전…“11억 안 주면 안 나가” 버티기 돌입 남자성기사요
22-01-13 01:02
14128
"나가, 제발 나가" 퍼디난드 폭발…맨유 라커룸 난장판에 일침 군주
22-01-12 23:30
14127
'충격' 이스코, 바르셀로나로 간다…15년 만에 라이벌팀 직행 이적 장그래
22-01-12 21:58
14126
오늘 농구 정배 언더 좋다 조폭최순실
22-01-12 20:41
14125
[LCK] 개막전 나서는 디알엑스-리브 샌박, 주전 5명 총출동 불도저
22-01-12 17:46
14124
멀티 미드필더 박진섭 꿈 이뤘다…전북 녹색 유니폼 입어 섹시한황소
22-01-12 16:48
14123
자신을 버린 적장 면전에다 골 세리머니 충격, '해트트릭' 도발 질주머신
22-01-12 15:30
14122
LCK 시드권 매매 금지 조항, 처음부터 없었다 곰비서
22-01-12 1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