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라에게 답한 클롭 감독 “우리도 너의 리버풀 잔류 원해”

168 0 0 2022-01-14 01:16: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재계약 여부 구단의 의지에 달렸다고 말한 살라…클롭 “우리도 그가 남아주기를 바란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모하메드 살라(29)가 자신의 재계약 여부는 구단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힌 데에 대해 답변을 내놓았다. 그와 재계약을 맺고 싶다는 바람을 명확하게 밝힌 클롭 감독이다.

살라는 내년 6월 리버풀과의 계약이 종료된다. 아직 살라와 리버풀의 계약 기간은 1년 6개월이 남았지만, 양측이 재계약을 고려 중이라면 시간이 촉박해지고 있는 게 사실이다. 살라는 만약 올해 안으로 리버풀과 재계약을 맺지 않는다면 내년 1월부터 타 구단과 이적 협상을 진행할 수 있다. 게다가 리버풀과 살라는 재계약을 논의 중이라는 소식이 지난여름부터 전해졌지만, 여전히 합의점을 찾지 못한 상태다. 일각에서는 살라의 이적 가능성이 제기됐다.

최근 살라는 패션잡지 ‘GQ’와의 인터뷰에서 “리버풀은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알고 있다. 나는 무리한 요구를 하지 않았다. 리버풀에 남고 싶다. 리버풀 팬들을 사랑하고, 그들도 나를 사랑한다. 구단이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클롭 감독은 선수와 직접 대화를 나누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면서도 구단에는 그를 잔류시키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클롭 감독은 13일(한국시각)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요즘에는 선수와의 대화가 아닌 이런 인터뷰로 얘기를 하는 게 위험할 수 있다. 그러나 나는 모(살라의 애칭)의 잔류를 원한다. 우리(구단)가 모의 잔류를 원한다. 이런 일은 시간이 걸리지만, 모든 상황은 긍정적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클롭 감독은 “나는 살라의 재계약 여부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팬들도 언론만큼은 걱정하지 않는 것 같다. 그러나 내가 볼 때는 우리가 긍정적으로 생각해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재계약이 이뤄질 때까지는 아무말도 할 수 없다. 지금은 좋은 대화가 이어지고 있다. 그 이상은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살라는 올 시즌 리버풀에서 컵대회를 포함해 26경기 23골 9도움을 기록하며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156
박사랑-서채원, 동행 '시즌3' 페퍼저축은행 미래 기대 UP 장사꾼
22-01-14 16:14
14155
'435억원만 줘' 토트넘 이적료 파격 세일, 'SON 동료' 가치 대폭락 원빈해설위원
22-01-14 15:22
14154
'발렌슈나스 골밑 장악' NOP, 빈공 시달린 LAC 제압 픽샤워
22-01-14 14:11
14153
종료 휘슬 두 번 분 최악의 주심…이유는 '열사병' 호랑이
22-01-14 13:03
14152
‘또 퇴장’ 자카, “모두에게 죄송”...팬들은 “이제 지친다” 손나은
22-01-14 12:17
14151
‘팀도 상대 선수도 살렸다’ 하메스, 심정지 선수에 응급조치 가습기
22-01-14 10:50
14150
‘후회하게 만들까’ FA 보상선수 4총사, 누가 터질까...또 두산이려나 물음표
22-01-14 09:03
14149
심시할때 해봐 가마구치
22-01-14 06:47
14148
'쿠티뉴+디뉴' 품은 제라드, 최소 2명 더 영입...리버풀 CB도 후보 6시내고환
22-01-14 06:43
14147
꼬마 승 나오라 뉴스보이
22-01-14 05:12
14146
느껴지는 손흥민 공백, “누구도 대체 못 해... 표현 못 할 타격” 릅갈통
22-01-14 03:55
VIEW
살라에게 답한 클롭 감독 “우리도 너의 리버풀 잔류 원해” 간빠이
22-01-14 01:16
14144
'주급 3억-10G 1골' 공격수 떠난다…팬들은 "최고의 방출" 웃음 간빠이
22-01-13 23:24
14143
뉴캐슬, 베테랑 ST에 407억 바이아웃 지불...'메디컬 테스트 통과' 불도저
22-01-13 21:55
14142
인삼아 한셋은 잡아야쥐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13 20:30
14141
병마와 싸운 故 표명일, 인생경기 남기고 잠들다 박과장
22-01-13 17:06
14140
42만 파운드 몸값 했나, "토트넘 역대 최악의 선수" 이아이언
22-01-13 15:39
14139
'페이커' 이상혁 "지난해, 여러 코치들에게 배운 점이 많다" [LCK] 질주머신
22-01-13 14:59
14138
3일차 중국 LPL서 RA-LNG 승리, 데마시아컵 우승팀 TES는 첫 경기 패배 군주
22-01-13 13:43
14137
'루없산왕' 버저비터 우승골 산체스, "나는 사자다, 나는 몬스터다" 오타쿠
22-01-13 12:37
14136
'파괴적인 T1 경기력' T1, 2대0으로 광동 완파…'기분 좋은 첫 승' [LCK] 손나은
22-01-13 11:16
14135
브리검, 대만행 제동…키움과 임금 회수 문제 남았다 물음표
22-01-13 10:15
14134
새 외인은 한달째 체중감량…IBK, 그냥 라셈을 놔뒀다면 어땠을까 [오!쎈 이슈] 아이언맨
22-01-13 09:35
14133
SON도 없는데 VAR까지…'2PK+1골 무효 처리' 콘테 분노 폭발 사이타마
22-01-13 0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