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kg→120kg' 스네이더, 이전과 다른 충격적인 근황...'어쩌다 이런 일이?'

130 0 0 2022-04-09 18:26:0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때 네덜란드의 슈퍼스타로 알려진 웨슬리 스네이더는 과거 선수 시절과 달리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영국 '데일리 스타'는 9일(한국시간) "스네이더는 최근 우크라이나의 자선 경기에서 그의 살찐 모습으로 변신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라고 보도했다.

스네이더는 과거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축구 스타였다. 날렵한 몸놀림으로 훌륭한 발재간과 킥력이 좋은 선수였다. 아약스를 거쳐 프로에 데뷔한 스네이더는 2007년 레알에 합류했지만 기대에 충족하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결국 2009년 이탈리아 세리에A 무대로 떠나 인터밀란에 입성했다. 인터밀란에서 트레블이라는 대업적을 달성했고, 2010 국제축구연맹(FIFA) 남아프리카 공화국 월드컵에선 네덜란드를 이끌고 준우승까지 이끌었다. 이후 갈라타사라이, 니스, 알 가라파 등을 거치며 2019년 은퇴를 선언했다. 현재는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의 보드진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최근 스네이더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어려운 나날을 보내고 있는 우크라이나로 전달할 기금을 모으는 데 도움을 줬다. 하지만 37세의 스네이더는 충격적인 모습이었다. 자선 경기에 참가하기 위해 잠시 그라운드로 복귀한 그는 후덕하게 살이 찐 상태였다. 과거 선수 시절 마른 몸매에 민첩성을 지닌 모습은 완전히 사라져 있었다.

이러한 스네이더의 모습을 본 팬들도 당황스러워했다. 이들은 "잠깐 스네이더야?", "사미르 나스리와 같은 일이 일어났다", "은퇴한지 거의 3년이 됐고, 인생을 즐기고 있다"라는 반응이었다.

한편 폴란드 'SPORT.PL'에 따르면 스네이더는 과거 선수 시절 체중이 약 67kg였지만 은퇴 후 몸무게가 120kg까지 늘었다고 알려졌다. 거의 2배에 가까운 수치로 체중이 불어난 스네이더의 모습은 익숙하지 않았다.

한편, 이와 비슷한 사례도 언급됐다. 작년 전 아스널 출신 나스리는 마르세유의 레전드 경기에서 후덕해진 모습으로 조롱을 당했다. 한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어난 미드필더로 인정받았던 나스리는 34세 나이로 선수를 은퇴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267
"4골, 3포인트, 2아이스팩, 1팀"...'언성 히어로' 호이비에르가 보여준 투혼 해적
22-04-10 13:17
15266
[ASL] 정윤종 완파하고 우승한 이재호 "올해는 계속 좋은 일만 일어나네요" 이영자
22-04-10 12:55
15265
[김용우가 만난 사람] WCK 김효종 해설, "와일드리프트 믿고 지켜봐주세요" 순대국
22-04-10 11:02
15264
김하나 이쁘네요 가터벨트
22-04-10 10:35
15263
개막 7연승에 14타점 폭주…60억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물음표
22-04-10 09:56
15262
KIA 위험신호... '47억 거포' 타율, '0안타 신인'이 하루 만에 따라잡았다 정든나연이
22-04-10 08:57
15261
'같은 팀이잖아' 매과이어 황당 실수... 팀 동료 손 맞았는데 항의 미니언즈
22-04-10 07:50
15260
해트트릭' SON, 평점 9.6점 + MOM 차지 [토트넘-AV] 물음표
22-04-10 06:20
15259
아스날, 홈서 브라이튼에 1-2 충격패...토트넘, 웃는다 디발라
22-04-10 04:36
15258
손흥민 헤트트릭 조현
22-04-10 03:04
15257
'사실상 4위권 경쟁 종료' 맨유, 에버턴에 0-1 충격패 찌끄레기
22-04-10 02:03
15256
아스날 너무하네 앗살라
22-04-10 00:54
15255
"첼시 오지 말았어야 해"…한순간의 선택이 발목을 잡았다 6시내고환
22-04-09 20:37
15254
'보너스만 2402억' 재계약 절실하지만…"영입에 자신감 넘친다" 해적
22-04-09 19:05
VIEW
'67kg→120kg' 스네이더, 이전과 다른 충격적인 근황...'어쩌다 이런 일이?' 픽샤워
22-04-09 18:26
15252
'바르샤행 제동'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 맨유가 품는다 픽도리
22-04-09 17:31
15251
'카푸의 후계자→몰락한 풀백' 아스널과 11년 동행 끝낸다 해골
22-04-09 16:50
15250
'최근 18경기에서 단 1골' 英 매체, 황희찬에게 평점 4점 부여 소주반샷
22-04-09 15:45
15249
콘테 "토트넘, SON 돕는 케인 말고 다른 10번이 필요하다" 오타쿠
22-04-09 13:23
15248
'토트넘→맨시티 이적' 손흥민 절친..."첫 경기하니까 우승할 것 같더라" 손나은
22-04-09 12:17
15247
EPL 외국인 3대장 고르자 손흥민이 '딱'...역시 월드 클래스 가습기
22-04-09 11:15
15246
"SSG가 자꾸 커피 얘기하길래 나도 가져왔어요" [현장:톡] 미니언즈
22-04-09 10:09
15245
기분좋은 주말입니다. 크롬
22-04-09 08:02
15244
'최근 18경기에서 단 1골' 英 매체, 황희찬에게 평점 4점 부여 뉴스보이
22-04-09 0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