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타자' 눈부시다, 장효조 넘고 통산 타율 1위 등극

106 0 0 2022-04-20 00:40: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24)가 3000타석을 달성하며 또 새 역사를 썼다. 고(故) 장효조 감독을 넘어 KBO리그 통산 타율 1위에 올라섰다.

이정후는 19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전에 3번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이정후는 팀이 2-0으로 앞선 3회초 무사 1, 2루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았다. SSG 선발 오원석을 상대로 우전 안타를 뽑아냈다. 이정후의 안타로 무사 만루가 됐다. 이어 박동원의 만루포가 터지면서 키움은 6-0으로 앞서갔다.

이정후는 5회초 1사에서 2루 땅볼로 물러났다. 이날 경기 전까지 2997타석을 기록 중이었던 이정후는 이 타석으로 3000타석을 완성했다. 7회 2사에서 맞은 네 번째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이정후는 팀이 8-5로 앞선 9회 마지막 타석에 들어섰다. 고의4구로 1루를 밟았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로써 이정후는 통산 타율 0.339(3002타석 2654타수 901안타)가 됐다.

KBO는 3000타석 이상을 소화한 타자들을 대상으로 통산 타율 순위를 매기고 있다. 18일까지 1위는 타율 0.331(3632타석)의 장효조였다. 1992년을 끝으로 은퇴했기 때문에 이정후는 30년 만에 통산 타율 1위 기록을 새로 썼다.

2017년 키움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한 이정후는 첫 시즌부터 144 전 경기에 출전해 179안타를 폭발시켰다. 신인 시즌 최다 안타 신기록이었다. 이어 2019년에는 최연소(21세2일)·최소경기(369경기) 500안타를 이뤄냈다.

그리고 지난 17일 잠실 두산전에서 23세7개월28일의 나이와 통산 670경기에 900안타 기록을 작성했다. 이는 '국민타자' 이승엽(46)이 보유하고 있던 24세9개월13일과 '바람의 아들'이자 자신의 아버지인 이종범(52)이 갖고 있던 698경기를 넘어선 역대 최연소·최소경기 신기록이다.

이정후의 기록 행진은 또 이어졌다. 천재타자의 행보가 눈부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381
19살 배짱 맞나…KIA 슈퍼루키의 질주, 판을 바꿨다 음바페
22-04-20 03:50
15380
이게 가능하구나...미친 불륜, 전 부인 조카와 결혼 후 득녀 순대국
22-04-20 02:14
VIEW
천재타자' 눈부시다, 장효조 넘고 통산 타율 1위 등극 미니언즈
22-04-20 00:40
15378
메이저가 빡쌔긴하구나 가마구치
22-04-20 00:15
15377
출산 중 아이 잃은 호날두, 리버풀전 결장 '확정' 해골
22-04-19 23:19
15376
고영표 또 LG 사냥’ KT, 5회 빅이닝 앞세워 5-0 완승…3연전 기선제압 이아이언
22-04-19 22:25
15375
SSG 연승 막은 '파울' 오심, 스노우볼 됐다…심의위 검토키로 사이타마
22-04-19 21:17
15374
따른 참사급 대패…“ACL에서 중국 빼라!” 정해인
22-04-19 20:02
15373
꼴찌팀 10라운드 신인 타자의 반란, 데뷔 첫 타석 초구 홈런 쾅! [오!쎈 퓨처스] 음바페
22-04-19 17:54
15372
유희관 진짜 웃기네요 가터벨트
22-04-19 17:38
15371
대구 FC 완패보다 부끄러운 홍철의 퇴장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19 17:03
15370
'승부조작' 中 LDL 선수 3명, 영구 제명 징계 캡틴아메리카
22-04-19 16:31
15369
누군가 LCK의 강함을 묻거든 고개를 들어 T1을 보게 하라 이영자
22-04-19 15:11
15368
[NBA] ‘커리-풀 투맨쇼’ 골든스테이트, 덴버 꺾고 2연승 신바람 릅갈통
22-04-19 14:27
15367
[NBA PO] '엠비드-맥시 54점 합작' PHI, 시리즈 2연승 달성 철구
22-04-19 12:21
15366
'또 부상 이탈' 맨유 속 터진다, '4200만 파운드 기대주' 유리몸 전락 가습기
22-04-19 11:01
15365
'뭐 하는 거야?'...골문 비우고 나온 PSG 골키퍼 '기행+경고' 미니언즈
22-04-19 09:23
15364
'최악의 먹튀' 예상보다 빨리 복귀했다…개인 훈련 재개 크롬
22-04-19 08:58
15363
하늘의 별 따기만큼 어려운 이정후 삼진 불쌍한영자
22-04-19 06:10
15362
어빙, 야유하는 보스턴 팬들에 ‘손가락 욕’+여성 비하 욕설 퍼부어...NBA 사무국, 벌금 부과할 듯 간빠이
22-04-19 04:35
15361
뿔난 아스널 팬들, 라두카누 토트넘 유니폼 착용에 “토트넘 유니폼 입으면 평생 우승 못할 걸" ‘조롱’ 정해인
22-04-19 03:48
15360
류현진 황당-몬토요 폭발 이유 있었네… 류현진 볼 판정, 최악 2위 선정 박과장
22-04-19 02:14
15359
포수→투수, 이름까지 바꾸더니... 7이닝 15탈삼진 '뉴 닥터 K' 변신 소주반샷
22-04-19 00:43
15358
맨유 페르난데스, 포르쉐 대파 사고에도 무덤덤…주급 3분의 1 수준 와꾸대장봉준
22-04-18 2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