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떠나 이 정도로 컸다... 골 없이도 '기립박수' 받은 MF

130 0 0 2022-04-20 23:08: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1월 토트넘에서 비야레알로 임대 이적한 미드필더 지오바니 로 셀소(26)가 홈 관중들의 기립박수를 받을 정도의 존재가 됐다. 갑작스레 영입된 임대생이지만 벌써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로 셀소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비야레알 에스타디오 데 라 세라미카에서 열린 발렌시아와의 2021~2022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3라운드 '발렌시아 더비'에 선발로 출전해 팀이 2-0으로 앞서던 후반 26분 교체됐다.

교체 과정에서 경기장을 가득 메운 홈 관중들은 로 셀소를 향해 기립박수를 보냈다. 영국 더 부트룸은 "로 셀소는 골이나 어시스트 없이도 확실히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경기력을 펼쳤고, 팬들은 그런 로 셀소의 이름을 부르며 박수를 보냈다"고 전했다.

실제 이날 로 셀소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 포인트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대신 1개의 키 패스와 3개의 드리블 성공 등 팀 공격의 중심에 섰다. 결국 그는 공격 포인트 없이도 후스코어드닷컴 평점 7.32로 팀 내 4위를 기록했다. 공격 포인트와 무관하게 기립박수를 받은 배경이었다.

비단 이 한 경기만은 아니다. 비야레알이 최근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하는 과정에서도 로 셀소의 맹활약이 있었다. 그는 앞서 유벤투스와의 16강, 바이에른 뮌헨과의 8강전 1·2차전 모두 선발로 출전해 팀의 4강 진출의 중심에 섰다. 임대생인데도 단번에 에이스로 자리 잡았다. 로 셀소 스스로도 챔스 8강과 4강 무대는 처음 밟아볼 만큼 자신의 축구 인생을 새로 써 내려가는 중이다.

임대를 보낸 선수의 이같은 활약은 토트넘 입장에서도 나쁘지만은 않은 흐름이다. 시즌 중 임대를 떠날 만큼 어차피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선 설 자리가 없었기 때문이다. 임대 계약이 끝나 토트넘으로 돌아오더라도 방출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큰데, 이처럼 비야레알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는 건 곧 다른 팀들의 관심과 이적료가 오르는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

더부트룸은 "토트넘 팬들은 토트넘에서도 이러한 활약을 보여주기를 원할 수도 있겠지만, 잉글랜드 무대에서 보여줄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며 "일부 팬들은 그의 요즘 활약으로 올여름 그의 시장가치도 오르기를 바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397
토트넘, ‘호이비에르 파트너 MF’와 재계약…‘2027년까지’ 사이타마
22-04-21 02:11
15396
안타깝게 아들 떠나보낸 호날두, 맨유 훈련장 복귀 이아이언
22-04-21 00:44
VIEW
토트넘 떠나 이 정도로 컸다... 골 없이도 '기립박수' 받은 MF 가츠동
22-04-20 23:08
15394
이적료 없는데 '964억'의 가치…"토트넘에 훌륭한 경쟁력 안겨줄 것" 군주
22-04-20 21:57
15393
요미 역전 ㅅㅅ 장그래
22-04-20 20:33
15392
"펩·클롭, 손흥민 원한다" 홍보도배
22-04-20 17:02
15391
파브레가스 “내가 감독이라면 가장 영입하고 싶은 선수는…” 물음표
22-04-20 15:57
15390
커진 외야 공백, '37세 베테랑' 딱인데…여전히 돌파구 안보인다[SC초점] 곰비서
22-04-20 14:19
15389
러프가 해냈다…노히터 될 뻔한 슈어저 메츠 홈 데뷔전에서 유일한 안타 기록 오타쿠
22-04-20 13:14
15388
'토트넘과 마지막 시즌?' 올여름 결별 가능성 "원하는 수준 아니야" 호랑이
22-04-20 12:20
15387
"어린 아이 같은 공격수, 용납 못할 수비수" 맨유 레전드 '극대노' 가습기
22-04-20 11:26
15386
구단 역사상 '첫' 결승 진출, 정우영이 주역!...황희찬의 '한' 풀까 애플
22-04-20 09:35
1538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20 08:33
15384
'유니폼 벗고 반전 매력' 강소휘…미니 원피스로 깜찍 발랄한 매력 오타쿠
22-04-20 07:03
15383
‘이강인 30분 활약’ 마요르카, ‘꼴찌’ 알라베스 2-1 격파…‘강등권 재탈출’ 손나은
22-04-20 05:00
15382
19살 배짱 맞나…KIA 슈퍼루키의 질주, 판을 바꿨다 음바페
22-04-20 03:50
15381
이게 가능하구나...미친 불륜, 전 부인 조카와 결혼 후 득녀 순대국
22-04-20 02:14
15380
천재타자' 눈부시다, 장효조 넘고 통산 타율 1위 등극 미니언즈
22-04-20 00:40
15379
메이저가 빡쌔긴하구나 가마구치
22-04-20 00:15
15378
출산 중 아이 잃은 호날두, 리버풀전 결장 '확정' 해골
22-04-19 23:19
15377
고영표 또 LG 사냥’ KT, 5회 빅이닝 앞세워 5-0 완승…3연전 기선제압 이아이언
22-04-19 22:25
15376
SSG 연승 막은 '파울' 오심, 스노우볼 됐다…심의위 검토키로 사이타마
22-04-19 21:17
15375
따른 참사급 대패…“ACL에서 중국 빼라!” 정해인
22-04-19 20:02
15374
꼴찌팀 10라운드 신인 타자의 반란, 데뷔 첫 타석 초구 홈런 쾅! [오!쎈 퓨처스] 음바페
22-04-19 1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