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클롭, 손흥민 원한다"

132 0 0 2022-04-20 17:02: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7골을 기록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손흥민(29)을 원할 것이라고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출신 은퇴 선수 오웬 하그리브스가 주장했다.

하그비르스는 프리미어리그 프로덕션과 인터뷰에서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시티 감독이 손흥민을 선발 라인업에 넣고 싶을 것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그렇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내 생각엔 클롭 감독도 손흥민을 열망할 것이다. 손흥민은 골을 넣는 좋은 선수"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29경기에서 출전해 17골과 7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모하메드 살라에 이어 리그 득점 순위 2위다. 또 도움 4개를 더한다면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최초로 3시즌 연속 10골 10도움을 기록하는 선수가 된다.

또 손흥민은 과르디올라와 클롭 등 강팀을 상대로 강세다. 맨체스터시티를 상대로 15경기에서 7골 3도움을 기록했으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선 15경기 3골 2도움, 그리고 리버풀전에서 12경기 3골을 넣었다.

하그리브스가 세 팀이 손흥민을 원할 것이라고 본 이유는 경기 외적에도 있다.

하그리브스는 "모든 감독들은 좋은 동료를 원한다"며 "손흥민은 항상 웃는다고 해서 별명이 '쏘니'다. 모두가 그런 선수를 원한다. 그리고 손흥민은 믿을 수 없은 피니셔"라고 치켜세웠다.

런던 지역 매체 풋볼런던은 하그리브스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손흥민이 이적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손흥민은 지난 여름 토트넘과 계약을 2025년까지 연장했다.

재계약 당시 손흥민은 "이곳에서 6년 동안 뛴 것은 큰 영광이었다"며 "팬, 선수, 스태프와 함께하는 이곳이 집과 같다"며 토트넘에 애정을 드러냈다.

하그리브스는 2001년부터 2008년까지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42경기에 출전한 유명 선수.

바이에른 뮌헨 유스 출신으로 뮌헨에서 145경기에 출전했고 2007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해 4시즌을 보냈다. 이어 2011-12시즌 맨체스터시티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405
우리도 이 정도일 줄은 몰랐어...다시 맨유로 돌아가 줬으면 가츠동
22-04-21 16:47
15404
움티티, 사인 해달라는 아이한테 정색 “내 차 만지지 마” 떨어진원숭이
22-04-21 15:18
15403
'완전 대수술인데, 이 멤버라면 맨시티와 싸울만하다' 맨유가 꿈꾸는 최상의 리빌딩 베스트11 공개 이영자
22-04-21 14:40
15402
‘런던 더비 승리! 은케티아 멀티골!’ 아스널, 첼시 4-2 격파…‘4위 토트넘과 승점 동률’ 장사꾼
22-04-21 13:56
15401
'붙어보니 알겠네'...손흥민 상대한 DF, "침투+마무리 최고!" 오타쿠
22-04-21 12:32
15400
'실력을 닮아야 하는데…' 명품 후원 받는 1600억 MF, '넥스트 베컴' 되어간다 가습기
22-04-21 11:10
15399
100구 넘겨도 156㎞ 꽂는다…외국인 에이스 명가, 또 통했다 물음표
22-04-21 10:00
15398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4-21 09:03
15397
헛심공방+유효 슈팅 1회’ ATM, 그라나다와 0-0 무…‘2위 도약’ 박과장
22-04-21 05:43
15396
토트넘, ‘호이비에르 파트너 MF’와 재계약…‘2027년까지’ 사이타마
22-04-21 02:11
15395
안타깝게 아들 떠나보낸 호날두, 맨유 훈련장 복귀 이아이언
22-04-21 00:44
15394
토트넘 떠나 이 정도로 컸다... 골 없이도 '기립박수' 받은 MF 가츠동
22-04-20 23:08
15393
이적료 없는데 '964억'의 가치…"토트넘에 훌륭한 경쟁력 안겨줄 것" 군주
22-04-20 21:57
15392
요미 역전 ㅅㅅ 장그래
22-04-20 20:33
VIEW
"펩·클롭, 손흥민 원한다" 홍보도배
22-04-20 17:02
15390
파브레가스 “내가 감독이라면 가장 영입하고 싶은 선수는…” 물음표
22-04-20 15:57
15389
커진 외야 공백, '37세 베테랑' 딱인데…여전히 돌파구 안보인다[SC초점] 곰비서
22-04-20 14:19
15388
러프가 해냈다…노히터 될 뻔한 슈어저 메츠 홈 데뷔전에서 유일한 안타 기록 오타쿠
22-04-20 13:14
15387
'토트넘과 마지막 시즌?' 올여름 결별 가능성 "원하는 수준 아니야" 호랑이
22-04-20 12:20
15386
"어린 아이 같은 공격수, 용납 못할 수비수" 맨유 레전드 '극대노' 가습기
22-04-20 11:26
15385
구단 역사상 '첫' 결승 진출, 정우영이 주역!...황희찬의 '한' 풀까 애플
22-04-20 09:35
1538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20 08:33
15383
'유니폼 벗고 반전 매력' 강소휘…미니 원피스로 깜찍 발랄한 매력 오타쿠
22-04-20 07:03
15382
‘이강인 30분 활약’ 마요르카, ‘꼴찌’ 알라베스 2-1 격파…‘강등권 재탈출’ 손나은
22-04-2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