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까지 했는데 또 무안타. 보어보다 못한 타율 0.169 외인타자에 속타는 우승후보

112 0 0 2022-04-26 01:16: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제 보어보다도 타율이 떨어졌다.

LG 트윈스 외국인 타자 리오 루이즈의 부진이 계속 되고 있다. 안타보기가 너무 어렵다.

루이즈는 24일 잠실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서 8번-3루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타율은 1할6푼9리(65타수 11안타)까지 떨어졌다. 지난 시즌 후반기에 들어와 부진 속에 포스트시즌에도 나가지 못했던 저스틴 보어가 기록했던 타율 1할7푼(100타수 17안타)에도 못 미치는 성적이다.

LG가 이날 승리로 12승을 거뒀으니 LG의 승수보다 루이즈의 안타수가 적다.

24일까지 규정타석을 채운 10개구단 60명의 타자 중 타율 59위다. 키움 히어로즈 송성문(0.143)이 루이즈보다 낮은 유일한 타자다. 즉 외국인 타자 중 가장 낮은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타구가 정타로 맞는 느낌이 들지 않다보니 기대보다 걱정이 커지는 게 사실이다. 맞혔을 때 제대로 맞혔다는 타구가 잘 보이지 않는다. 정타가 아니니 타구에 힘이 실리는 느낌도 없다.

롯데 자이언츠의 DJ 피터스가 타율 1할9푼2리로 루이즈와 함께 1할 타자로 있긴 하지만 피터스는 최근 홈런포를 쏘아올리며 점점 KBO리그에 적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루이즈보다는 나은 상황이다.

루이즈는 이날 긴 머리를 삭발하고 경기장에 나타났다. 주초부터는 이호준 코치와 특타를 하면서 밸런스를 찾기 위해 노력을 해왔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이 성적으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다. LG는 22일 두산전부터 1번 박해민-3번 홍창기라는 새로운 타선으로 나서고 있다. LG의 타선이 흐트러진 첫 번째 이유는 루이즈의 부진이었다. 당초 중심타선인 5번에서 활약해주길 기대했지만 연습경기, 시범경기에서 부진했고, 부담을 덜어주려 7번타자로 시즌을 개막했는데 타순이 올라가기는 커녕 오히려 8번으로 내려와 있는 상황이다.

초반에 터지는가 싶던 LG 타격은 최근 하향세를 탔고, 이것이 선발 부진과 연결되며 연패로 이어지기도 했다. 외국인 선수가 터지지 않는다면 LG로선 힘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지난해 LG 류지현 감독은 보어에게 100타수 기회를 줬다. 루이즈에게도 같은 기회를 준다면 아직 35타수가 남았다. 대략 10경기 정도가 남은 셈이다.

KIA 타이거즈 로저 버나디나처럼 4월까지 죽치다가 5월부터 살아나 팀의 우승을 이끌었던 외국인 타자도 있었다. 루이즈에게 반전이 있을까. 이제 신호가 와야 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495
디그롬도 없는데…메츠 승률 7할대 반전, 부자 구단주 '돈의 힘' 크롬
22-04-27 05:52
15494
레알 수문장 쿠르투아, ‘데 브라위너 전 여친’과 사귀었다 가츠동
22-04-27 04:12
15493
또 역대급 유니폼 나왔다... 맨시티 '검정+빨강' 원정에 팬들 환호 질주머신
22-04-27 03:19
15492
'KKKKKKKKKKK' 당하고도 이기는 팀이 있다? 단 1명한테...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다 아이언맨
22-04-27 02:15
15491
기분좋은 출발 가마구치
22-04-27 01:04
15490
위기에 강했던 103억 에이스, 이적생은 첫 승 축포까지 미니언즈
22-04-27 00:11
15489
토트넘 대신 레알 마드리드 갈까…"관심 없다" 루머 일축 원빈해설위원
22-04-26 23:21
15488
연봉 반토막에도 '재계약'... 돈보다 의리 택한 바르사 MF 손나은
22-04-26 22:55
15487
상대 감독 퇴장 부른 슬라이딩, 터크먼이 만든 한화 역전승 와꾸대장봉준
22-04-26 21:57
15486
토트넘 임대생, 준우승하자 오열..."데뷔 후 가장 슬픈 날이야!" 물음표
22-04-26 21:15
15485
KBO, 강정호 복귀 불허 가닥…4월 안으로 발표 손예진
22-04-26 20:25
15484
갈 길 바쁜 리즈, 팰리스와 0-0 무승부...강등 경쟁 계속 철구
22-04-26 06:48
15483
프로야구 NC, 연고지역 고교 야구팀에 물품 지원 호랑이
22-04-26 05:13
15482
뜨거운 벨린저, MVP 모드…다저스 기록 새롭게 썼다 애플
22-04-26 03:47
15481
“황희찬 완전 이적 계약은 어리석은 일 될 수도”(몰리뉴 뉴스)...일부 팬 “축구 실력보다 아시아 마케팅 차원 계약” 사이타마
22-04-26 02:32
15480
삭발까지 했는데 또 무안타. 보어보다 못한 타율 0.169 외인타자에 속타는 우승후보 오타쿠
22-04-26 01:16
15479
'도 넘은' 콘테, SON과 결별 현실화... 왜 스스로 내던지나 떨어진원숭이
22-04-26 00:01
15478
천재가 욕심을 만나면 이정후가 된다… MLB 스카우트, 보고서 다시 쓰나 박과장
22-04-25 22:55
15477
Here we go" 뤼디거, 레알 간다...'4년 계약' 호랑이
22-04-25 22:16
15476
월드컵 그룹 H에서 손흥민보다 몸값 높은 '단 1명'은? 캡틴아메리카
22-04-25 21:05
15475
KIA 결국 포수 한승택 2군행, 한화는 강재민 콜업... 부상자들 대거 1군서 이탈 미니언즈
22-04-25 20:14
15474
바르셀로나, 라요 바예카노에 충격패…레알 마드리드, 라리가 우승 예약 정해인
22-04-25 07:22
15473
‘머지사이드 승자! 오리기 1골·1기점!’ 리버풀, 에버턴 2-0 제압…‘맨시티와 1점 차’ 홍보도배
22-04-25 03:27
15472
"최지만, 어차피 좌완 상대로는 벤치" 美 냉정 평가, 맹타에도 고작 1루수 47위 순대국
22-04-25 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