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여기 3년 더 있을거야.야유 좀 그만해" PSG★가 우승후 팬들에게 보낸 메시지

88 0 0 2022-04-24 19:36:0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나 여기 3년 더 있을 거야."

'브라질 스타' 네이마르가 통산 10회 우승 직후 냉담한 반응을 보인 파리생제르맹(PSG) 팬들을 향해 당당하게 할 말을 했다.

PSG는 24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파르크데프랭스에서 펼쳐진 리그1 34라운드 랑스와의 홈 경기에서 11대10의 수적 우세 속에 후반 23분 네이마르의 도움을 받은 리오넬 메시의 선제골로 앞서가다 종료 2분전 코랑탱 장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대1로 비겼다. 승점 1점과 함께 4경기를 남기고 승점 78점, 5경기를 남겨둔 2위 마르세유(승점 62)를 16점차로 앞서며 조기우승을 확정지었다. 2019~2020시즌 이후 2시즌만의 우승, 역대 최다 타이기록인 통산 10번째 우승 위업을 달성했지만 PSG 팬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유럽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레알마드리드에 역전패하며 조기 탈락한 후 돌아선 팬들의 마음은 풀리지 않았다. 이날도 0-0으로 비긴 하프타임, 홈 관중들은 선수들을 향해 엄청난 야유를 퍼부었다. 비기기만 해도 우승이 확정되는 경기, 후반 30분경부터 팬들은 경기장을 빠져나가기 시작했다. 스타디움 밖에서 그들만의 축제를 준비했고 종료 휘슬 후 10분 후엔 경기장에 홈 팬은 하나도 남아 있지 않았다. 팬들과 함께 하는 트로피 세리머니는 불가능했다. 그들만의 축승식을 해야 했다.

경기 직후 ESPN아르헨티나와의 인터뷰에서 네이마르는 "나는 여전히 PSG와 계약이 많이 남아 있다"고 했다. 챔피언스리그 조기 탈락 이후 홈 팬들에게 누구보다 많은 야유를 받았던 네이마르는 이날도 팬들의 야유를 받았지만 의연하게 대처했다. "나는 여기 3년 더 있을 예정이다. 그러니 야유를 멈춰달라. 아니면 바람을 더 쐬는 게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드필더 마르코 베라티는 카날플뤼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팬들이 우승을 축하하지 않는다는 걸 나는 이해할 수가 없다"고 했다. "축구는 원래 그런 것이다. 이길 수도 있고 질 수도 있다. 우리도 보통의 사람들이다. 실패할 수도 있다. 하지만 오늘 우리의 10번째 우승은 정말 중요한 것"이라며 팬들의 반응에 섭섭함을 전했다.

반면 킬리안 음바페는 팬들의 반응에 전혀 신경쓰지 않았다. "우리는 우리끼리 우승을 축하했다"고 했다. "시즌 초 일찌감치 우승을 위해 안전한 위치를 확보했고, 어떤 상대도 결코 걱정하지 않았다. 그래서 우리는 오늘 아주 행복하다"고 말했다. "누구도 내 기쁨을 망가뜨릴 수 없다. 우리는 많은 희생을 했고 우리의 이름을 역사속에 남기고 싶다. 개인적으로 팬들의 반응은 내게 어떤 영향도 끼치지 않는다. 나는 우승해서 너무나 기쁘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475
KIA 결국 포수 한승택 2군행, 한화는 강재민 콜업... 부상자들 대거 1군서 이탈 미니언즈
22-04-25 20:14
15474
바르셀로나, 라요 바예카노에 충격패…레알 마드리드, 라리가 우승 예약 정해인
22-04-25 07:22
15473
‘머지사이드 승자! 오리기 1골·1기점!’ 리버풀, 에버턴 2-0 제압…‘맨시티와 1점 차’ 홍보도배
22-04-25 03:27
15472
"최지만, 어차피 좌완 상대로는 벤치" 美 냉정 평가, 맹타에도 고작 1루수 47위 순대국
22-04-25 01:06
15471
믈브 경기 보기전 가마구치
22-04-24 23:44
15470
이재원 FA 전과 후 성적 가마구치
22-04-24 23:37
15469
감독 말을 SNS로 정면반박.. 기강 없는 맨유, 이러니 암흑기 원빈해설위원
22-04-24 22:50
15468
느바도 한폴 일야도 한폴 + 2 픽샤워
22-04-24 21:29
15467
동희 핫콜드존.jpg 가마구치
22-04-24 20:24
VIEW
"나 여기 3년 더 있을거야.야유 좀 그만해" PSG★가 우승후 팬들에게 보낸 메시지 간빠이
22-04-24 19:36
15465
'우승 굴욕' 메시, 텅빈 관중석...둘로 쪼개진 첫 리그1 제패 앗살라
22-04-24 18:12
15464
'이 정도면 과학'...10년 연속 리그 우승한 선수, 빅클럽 얼른 영입해! 불도저
22-04-24 16:29
15463
"역대 가장 웃긴 선수"…아스널 영건 얼굴 착지에 팬들 '폭소'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24 15:48
15462
"라커룸 분위기는 '재앙'"…맨유 선수단 내부 폭로 나왔다 박과장
22-04-24 14:26
15461
손흥민 바라보는 팬들의 시선은? “토트넘 공격의 밝은 불꽃이지만...” 가츠동
22-04-24 13:19
15460
스카티 반스, 역대급 접전 끝에 NBA 올해의 신인 선정 군주
22-04-24 11:54
15459
[NBA PO] '미첼+클락슨 48점 합작' 유타, 돈치치 복귀전에 짜릿한 역전승 물음표
22-04-24 10:11
15458
즐거운 주말되세요 ~ 크롬
22-04-24 08:38
15457
‘손흥민이 공만 잡으면 파울’ 하지만 심판은 철저히 외면했다 질주머신
22-04-24 07:58
15456
'제주스 4골 1도움' 맨시티, 왓포드 5-1 격파 소주반샷
22-04-24 06:39
15455
‘분데스 10년 연속 우승!’ 뮌헨, 도르트문트 3-1 격파 곰비서
22-04-24 05:34
15454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브렌트포드 원정 0-0 무승부. 5위 추락 와꾸대장봉준
22-04-24 04:09
15453
'주엘린통 멀티골' 뉴캐슬, 노리치에 3-0 승리 손예진
22-04-24 01:27
15452
'PK실축+3골대' 맨유, 아스날에 1-3 '완패' 리그 6위 유지...아스날은 4위 도약 애플
22-04-23 2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