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반토막에도 '재계약'... 돈보다 의리 택한 바르사 MF

100 0 0 2022-04-26 22:55:5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 유스팀 출신의 세르지 로베르토(30)가 바르셀로나와 동행을 택했다. 재계약 과정에서 연봉이 절반이나 줄어들 전망인데, 자신의 선수 생활을 바쳤던 인생 구단과의 의리가 더 중요했다.

스포르트 등 스페인 언론들은 26일(한국시간) "로베르토가 바르셀로나와 2023년까지 계약을 1년 더 연장한다"며 "오는 6월 계약이 만료될 예정이었지만, 한 시즌 더 함께 하자는 구단의 제안을 수락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스페인 아스의 하비 미구엘 기자에 따르면 로베르토의 현재 연봉은 1000만 유로(약 135억원) 수준이다.

재계약 과정에서 연봉은 절반이나 삭감되는 조건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바르셀로나는 이 조건만으로 로베르토와 재계약 협상을 추진해 그동안 협상이 지지부진했는데, 로베르토가 결국 돈보다 구단과 의리를 택하면서 동행을 이어가게 됐다.

로베르토는 힘나스틱 유스팀을 거쳐 14살이던 2006년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입단한 뒤, 바르셀로나 B팀을 거쳐 2010년 1군에 데뷔했다. 1군 데뷔 후 12시즌 동안 바르셀로나 유니폼만 입고 있다. 미드필더뿐만 아니라 풀백이나 윙어 등 워낙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이기도 하다.

2015~2016시즌 이후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꾸준히 30경기 안팎을 소화했다. 바르셀로나에서만 무려 19개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는데, 이 과정에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4연패나 스페인 국왕컵 4연패 등엔 주역으로 활약했다. 다만 지난 시즌부터 부상 등을 이유로 출전 시간이 급감했고, 올 시즌 역시 9경기(선발 4경기) 출전에 그쳤다. 바르셀로나가 구단 재정 상황 등을 고려해 재계약 조건으로 급여 대폭 삭감안을 꺼내 든 배경이다.

구단의 단호한 자세에 재계약 협상도 지지부진했던 상황. 자칫 6월 계약 만료 후 처음으로 다른 팀 유니폼을 입어야 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었다. 그런데 선수 시절 동료이기도 했던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이 그에 대한 믿음을 보여주며 잔류를 요청했고, 결국 로베르토도 마음을 돌렸다.

비록 연봉이 절반이나 줄어든 서운한 조건이지만, 로베르토는 자신이 지금껏 몸 담았던 바르셀로나와 한 시즌 더 동행을 이어가기로 결심했다. 스포르트는 "사비 감독의 개입이 재계약에 결정적으로 작용했다"며 "로베르토에겐 계약 조건이 이상적이진 않았지만, 자신의 인생 클럽에 남는 게 더 중요했다"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483
레알 수문장 쿠르투아, ‘데 브라위너 전 여친’과 사귀었다 가츠동
22-04-27 04:12
15482
또 역대급 유니폼 나왔다... 맨시티 '검정+빨강' 원정에 팬들 환호 질주머신
22-04-27 03:19
15481
'KKKKKKKKKKK' 당하고도 이기는 팀이 있다? 단 1명한테...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다 아이언맨
22-04-27 02:15
15480
기분좋은 출발 가마구치
22-04-27 01:04
15479
위기에 강했던 103억 에이스, 이적생은 첫 승 축포까지 미니언즈
22-04-27 00:11
15478
토트넘 대신 레알 마드리드 갈까…"관심 없다" 루머 일축 원빈해설위원
22-04-26 23:21
VIEW
연봉 반토막에도 '재계약'... 돈보다 의리 택한 바르사 MF 손나은
22-04-26 22:55
15476
상대 감독 퇴장 부른 슬라이딩, 터크먼이 만든 한화 역전승 와꾸대장봉준
22-04-26 21:57
15475
토트넘 임대생, 준우승하자 오열..."데뷔 후 가장 슬픈 날이야!" 물음표
22-04-26 21:15
15474
KBO, 강정호 복귀 불허 가닥…4월 안으로 발표 손예진
22-04-26 20:25
15473
갈 길 바쁜 리즈, 팰리스와 0-0 무승부...강등 경쟁 계속 철구
22-04-26 06:48
15472
프로야구 NC, 연고지역 고교 야구팀에 물품 지원 호랑이
22-04-26 05:13
15471
뜨거운 벨린저, MVP 모드…다저스 기록 새롭게 썼다 애플
22-04-26 03:47
15470
“황희찬 완전 이적 계약은 어리석은 일 될 수도”(몰리뉴 뉴스)...일부 팬 “축구 실력보다 아시아 마케팅 차원 계약” 사이타마
22-04-26 02:32
15469
삭발까지 했는데 또 무안타. 보어보다 못한 타율 0.169 외인타자에 속타는 우승후보 오타쿠
22-04-26 01:16
15468
'도 넘은' 콘테, SON과 결별 현실화... 왜 스스로 내던지나 떨어진원숭이
22-04-26 00:01
15467
천재가 욕심을 만나면 이정후가 된다… MLB 스카우트, 보고서 다시 쓰나 박과장
22-04-25 22:55
15466
Here we go" 뤼디거, 레알 간다...'4년 계약' 호랑이
22-04-25 22:16
15465
월드컵 그룹 H에서 손흥민보다 몸값 높은 '단 1명'은? 캡틴아메리카
22-04-25 21:05
15464
KIA 결국 포수 한승택 2군행, 한화는 강재민 콜업... 부상자들 대거 1군서 이탈 미니언즈
22-04-25 20:14
15463
바르셀로나, 라요 바예카노에 충격패…레알 마드리드, 라리가 우승 예약 정해인
22-04-25 07:22
15462
‘머지사이드 승자! 오리기 1골·1기점!’ 리버풀, 에버턴 2-0 제압…‘맨시티와 1점 차’ 홍보도배
22-04-25 03:27
15461
"최지만, 어차피 좌완 상대로는 벤치" 美 냉정 평가, 맹타에도 고작 1루수 47위 순대국
22-04-25 01:06
15460
믈브 경기 보기전 가마구치
22-04-24 23:44